Seoul Campus

Culture City SEOUL 01

Date 2021-01-28 Writer seoulsolution
  • Cultural Heritage & Tourism
  • JUN JAEHEE, CULTURE POLICY DIVISION
  • 2021-01-28
Course Script: 
Description: 
Culture City, Seoul


1. City of Museums, Seoul
1. 박물관∙미술관 도시, 서울


Hello, everyone! what kind of city comes to mind when you think of a city of art?
여러분, ‘예술의 도시’라고 하면 어떤 도시가 떠오르세요?
Many of you might think of Paris in France.
많은 분들이 ‘프랑스 파리’를 떠올리실 것 같습니다.
And when you say "the arts of Paris!", many of you may think of the “Louvre Museum” and the "Orsay Museum".
그리고 ‘파리의 예술!’하면 ‘루브르 박물관’과 ‘오르세 미술관’을 떠올리는 분들이 많으실 겁니다.
In other words, the culture and arts of a city can be seen through museums and art galleries.
즉 한 도시의 문화예술은 박물관과 미술관을 통해 알 수 있는 것이죠.
Seoul has been a base for life since prehistoric times, and in the early days of ancient times, Hansung, the capital of Baekje, was located here.
서울은 선사시대부터 삶의 터전이었으며, 고대 초기에는 백제의 수도 한성이 자리했습니다.
From the foundation of the Joseon Dynasty to the present day, it has been the capital of Korea and the center of its history and culture.
그리고 조선 건국 후 현재까지 우리나라 수도이자 역사문화의 중심이 되어왔습니다.
Wow, isn't it amazing?
정말~대단하죠?
That's why you can encounter cultural heritages with historical value in various parts of Seoul, from cultural assets With long history to historical and cultural resources that provide a glimpse into the lives of modern and contemporary citizens.
이런 이유로 오랜 역사를 지닌 문화재부터 근∙현대 시민들의 삶을 엿볼 수 있는 역사문화자원 등 역사적 가치를 지닌 문화유산을 서울 곳곳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Seoul is also building museums that can represent Seoul's unique culture and arts based on these historical and cultural resources.
또한 서울시는 이러한 역사문화자원을 바탕으로 서울만의 문화예술을 나타낼 수 있는 박물관과 미술관을 건립하고 있습니다.
The city has promoted the "City of museums, Seoul" project since 2015 and opened a total of 5 museums, and plans to build museums with various themes by 2023.
2015년부터 ‘박물관·미술관 도시 서울’ 프로젝트를 추진해 총 5개의 박물관과 미술관을 개관하였고, 2023년까지 다양한 테마의 박물관·미술관 9개소를 건립할 계획입니다.
And through this, we work to become a “Museum City” visited by people around the world, where citizens and domestic as well as foreign tourists can enjoy the various culture and arts of Seoul, and where cultural facilities become the competitive point of the city.
그리고 이를 통해 시민과 국내외 관광객들이 다양한 서울의 문화예술을 즐기고, 나아가 문화시설이 도시의 경쟁력이 되는 ‘세계인이 찾는 박물관 도시’가 되고자 합니다.
 
Status of Museums in Seoul
서울시의 박물관 현황
There are a total of 175 registered museums in Seoul, providing 17 museums per 1 million people.
서울시의 등록 박물관과 미술관 수는 총 175개소로 인구 100만 명 당 박물관 개수는 17개입니다.
There are a total of 215 locations in London of the UK, with 26 locations per 1 million people, 231 in Los Angeles of the United States, with 61 per 1 million people, and 313 in Paris of France, with 149 per 1 million people, so we can see that ours are not sufficient.
영국 런던은 총 215개소로 100만 명 당 26개, 미국 LA는 총 231개소로 100만 명 당 61개, 프랑스 파리는 총 313개소로 100만명 당 149개에 비해 부족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If you look at the themes of the museums registered in Seoul, 74 out of all 128 are operated as a space focused on "storage and viewing" under the theme of history and folklore.
서울시 등록 박물관의 주제를 살펴보면 128개 중 74개가 역사와 민속을 주제로 ‘보관과 관람’ 위주의 공간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Also, they are located in downtown areas such as Jongno-gu and Jung-gu.
그리고 그 위치는 종로구, 중구 등 도심권 지역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Seoul is building museums with distinctive themes that reflect citizen interests such as the history of civic life, photography, and crafts in order to relieve the bias of themes and regions. Seoul will also build a city where every citizen can find various museums in various parts of the city without any regional gaps by building museums in the areas that lack cultural infrastructure, such as Nowon-gu and Dobong-gu.
서울시는 이러한 주제와 지역의 편중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시민 생활사, 사진, 공예 등 시민들의 관심사를 반영한 특색 있는 주제의 박물관을 만들고 있습니다. 그리고 노원구, 도봉구 등 문화 인프라가 부족한 지역에 시립 박물관·미술관을 건립해 시민 누구나 지역 간 격차 없이 도시 곳곳에서 다양한 박물관과 미술관을 만나는 도시를 만들고자 합니다.
 
Introduction of new museums in Seoul
서울시의 신규 박물관 소개
In 2019, we opened new museums with the distinctive features of Seoul, such as the "Seoul Museum of Korean Folk Music", which is Korea’s first museum specializing in local folk songs, and the "Seoul Urban Life Museum" with the theme of life history of Seoul citizens, and many citizens and domestic as well as foreign tourists are visiting the museums.
2019년에는 국내 최초 향토민요 전문박물관인 ‘서울우리소리박물관’과 서울시민의 생활사를 주제로 한 ‘서울생활사박물관’ 등 서울만의 특색을 살린 박물관이 새롭게 개관해 많은 시민 및 국내외 관광객들이 찾고 있습니다.
I would now like to introduce these two museums in detail.
그럼 지금부터 이 두 박물관을 자세히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Hello, everyone! Will you join me to take a look at the <Seoul Museum of Korean Folk Music>, which opened in November of 2019? The Seoul Museum of Korean Folk Music has collected 20,000 local folk songs from all over the country, and presents them through various media to give visitors a new cultural experience. "Local folk songs" are our music that has been created with the joys and sorrows of ordinary people. Can you listen that? like this, they contain the lives and emotions of Koreans.
안녕하세요. 2019년 11월에 개관한 <서울우리소리박물관>을 함께 관람해 볼까요? 서울우리소리박물관은 전국 각지의 향토민요 음원 20,000곡을 수집해 다양한 미디어를 통해 선보이며 방문객들에게 새로운 문화 경험을 선사하고 있습니다. ‘향토민요’는 예로부터 서민들의 희노애락과 함께 해온 우리 소리인데요. 들리시나요? 이처럼 한국인의 생활과 정서를 그대로 담고 있습니다.
In the Seoul Museum of Korean Folk Music you can find 20,000 local folk songs and 5,700 of the musical instruments and records that are disappearing from all over the country. It is a museum with a new concept where you can see, listen and experience our native music in a quiet Hanok by exhibiting music through latest techniques like AR and interactive video and Establishing a systematic archive system for sound source.
서울우리소리박물관에서는 사라져가고 있는 전국의 향토민요 음원 20,000여 곡과 5,700여 점의 악기·음반 등을 만날 수 있습니다. 그리고 AR, 인터렉티브 영상 등 첨단기법을 활용한 소리 전시와 체계적인 음원 아카이브 시스템을 구축해 고즈넉한 한옥에서 우리소리를 보고, 듣고, 체험하는 신개념 박물관입니다.
Seoul will construct the entire area of Donhwamun-ro, which connects the Seoul Donhwamun Traditional Theater, the Seoul Museum of Korean Folk Music, and Changdeokgung Palace, into a "Korean traditional music belt". The city is planning to make it a central space of Gugak and a tourist attraction that represents Seoul.
서울시는 2025년까지 ‘서울돈화문국악당, 서울우리소리박물관, 창덕궁’으로 이어지는 돈화문로 일대를 ‘국악벨트’로 조성해 서울시 국악의 중심 공간이자 서울을 대표하는 관광명소로 만들 계획입니다.
I hope that, through it, many citizens and domestic and foreign tourists can feel the charm of Gugak and enjoy our traditional music in their daily lives.
이를 통해 많은 시민과 국내외 관광객들이 국악의 매력을 느끼고, 일상 속에서 우리 전통음악을 즐길 수 있기를 바랍니다.
And in July of 2019, the Seoul Urban Life Museum was opened as a special museum showing the daily lives of Seoul citizens.
그리고 2019년 7월, 서울 시민의 일상을 담은 특별한 박물관인 서울생활사박물관이 공개되었습니다.
The museum was built by remodeling the former Northern District Court Building, which had been left unused for about 10 years since 2010 after the relocation of the Northern Legal Complex of Seoul.
이 박물관은 서울시 북부 법조단지가 이전하면서 2010년부터 약 10년 간 쓰임 없이 방치돼있던 옛 북부지방법원 건물을 리모델링해 조성된 박물관입니다.
It is meaningful as it is a facility built with an urban regeneration method that preserves the historical value of old buildings without demolishing or newly constructing them.
철거, 신축이 아닌 옛 건물의 역사적 가치를 보존하는 도시재생 방식으로 조성된 시설로 의미가 있습니다.
It is also the first municipal cultural facility built in northeastern Seoul, where cultural infrastructure is relatively insufficient, to resolve cultural imbalances between regions and to revitalize the surrounding commercial districts that have been stagnant since the relocation of the legal complex.
또한 상대적으로 문화인프라가 부족한 서울 동북권에 건립된 첫 시립 문화시설로 지역 간 문화불균형을 해소하고, 법조단지 이전 후 침체됐던 주변 상권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합니다.
I will now introduce the Seoul Urban Life Museum. First of all, there is another reason that the Seoul Urban Life Museum is so special. It is a museum that was built with the direct participation of citizens. From black-and-white photos of Seoul in the 1950s right after the war, when wagons had to be walked through the heart of downtown Seoul and carry water to the mountain villages, to "Brisa" and "Pony", which were the most popular Korean cars in the 1970s, sewing machines that were essential articles for marriage in the 70s and 80s, and a folding door TV where a CRT TV comes out when you open the sliding door...You can encounter around 1,100 artifacts on lives of Seoul’s citizens collected through the open call.
지금부터 서울생활사박물관을 직접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먼저 서울생활사박물관이 특별한 이유는 또 하나 있는데요. 바로 ‘시민’의 직접적인 참여로 만들어진 박물관이란 점입니다. 우마차(牛馬車)가 서울 도심 한복판을 활보하고 산동네까지 물을 길어 날라야 했던 전쟁 직후 50년대 서울의 모습을 찍은 흑백사진부터 70년대 가장 대중적인 국산 자동차였던 '브리샤'와 '포니', 70-80년대 필수 혼수품이었던 재봉틀, 미닫이문을 열면 브라운관 TV가 나오는 일명 '자바라 TV'까지... 공개 모집을 통해 수집한 시민 여러분의 생활유물 1,100여 점을 만날 수 있습니다.
What do you think? A place where you can see the life of Seoul citizens at a glance through the real stories of ordinary Seoul people who have lived in Seoul as their base of life and the artifacts on urban lives of Seoul collected through donations! The Seoul Urban Life Museum is loved as a place of reminiscence for adults and a popular retro attraction for young people.
어떠신가요? 서울을 삶의 터전으로 살아온 평범한 서울사람들의 실제 이야기와 기증자가 제공한 세월의 손때 묻은 생활유물을 통해 서울시민의 생활상을 한 눈에 만날 수 있는 곳! 서울 생활사 박물관은 어른들에게는 추억의 장소이자 젊은 층에게는 최근 유행하는 ‘레트로’ 명소로 사랑받고 있답니다.
 
Introduction of Museums to be opened in Seoul
서울시의 개관 예정 박물관·미술관 소개
Seoul will open various types of cultural facilities in sequence from 9 museums and art galleries to science museums, including the Seoul Museum of Craft Art, Hanyangdoseong Historic Site Museum, Art Archives, Seoul Museum of Art, Korean Cuisine Cultural Center, Robot Science Museum, Seoul Integrated Storage, Seo-Seoul Museum of Art, Seoul Photographic Art Museum, and the (Tentative)Earthen fortification in Pungnap-dong Museum(2023).
서울시는 서울공예박물관, 한양도성 유적 전시관, 평창동 미술문화복합공간, 한식문화관, 로봇과학관, 서울시 통합수장고, 서서울미술관, 서울사진미술관, 풍납동토성박물관 등 9개의 박물관과 미술관, 그리고 과학관까지 다양한 유형의 문화시설을 차례로 개관할 예정입니다.
In particular, Seoul is gearing up to construct a new municipal museum of art by 2023.
특히, 서울시는 2023년까지 새로운 시립미술관 건립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There are currently 47 art museums registered in Seoul, and other than <Seoul Museum of Art> and its annexes, the <Buk-Seoul Museum of Art> and the <Nam-Seoul Museum of Art>, most of them are often operated as small-scale art museums in the form of a gallery.
현재 서울시 등록 미술관은 47개소로 기존 <서울시립미술관>과 분관으로 운영되고 있는 <북서울미술관>, <남서울미술관> 외에는 갤러리 형태의 소규모 미술관으로 운영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Thus, Seoul intends to build a municipal museum of art with various themes to show the arts of Seoul to citizens and domestic as well as foreign tourists.
따라서 서울시는 다양한 테마의 시립 미술관을 건립해 시민 및 국내외 관광객에게 서울의 예술을 다양하게 선보이고자 합니다.
So, shall we take a closer look at the municipal museum of art that is scheduled to be opened?
그럼 개관 예정인 시립 미술관을 조금 더 자세히 살펴볼까요?
First of all, the Art Archives, Seoul Museum of Art> is being built in Pyeongchang-dong, which is known as a place where small-scale galleries and art museums are concentrated and many artists live.
먼저 <(가칭)평창동 미술문화복합공간>은 소규모 갤러리와 미술관이 밀집되어 있고 300여 명의 예술가들이 거주하는 곳으로 알려진 평창동에 건립되고 있습니다.
It is also planned to be constructed as a new branch of Seoul Museum of Art that collects, preserves, researches, and exhibits important records and artist’s resources related to contemporary art.
그리고 현대미술의 중요 자료 및 기록을 수집·보존·연구·전시하는 미술문화복합공간으로 조성될예정입니다.
Next, the <Seo-Seoul Museum of Art> will be built in Geumcheon-gu, where cultural facilities are relatively insufficient.
이어서 <서서울미술관>은 문화시설이 상대적으로 부족한 금천구 건립될 예정입니다.
This place is planned for construction as a hub for the convergence education of youth science and arts and the expansion of the base of citizen participation-type art culture.
이 곳은 청소년 과학‧예술 융복합 교육과 시민참여형 미술문화의 저변 확대를 위한 거점공간으로 조성될 계획입니다.
Finally, the <Seoul Photographic Art Museum> is the first public photographic art museum in Korea, where you can see 140 years of Korean photography history at a glance. It will be operated as a space for the establishment of modern and contemporary photography and art history, preservation of visual and cultural heritage, and media education.
마지막으로 <서울사진미술관>은 한국 사진사 140년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국내 최초의 공공 사진미술관입니다. 이 곳은 근현대 사진예술사 정립, 시각문화 유산 보존, 미디어 교육 공간으로 운영될 예정입니다.
Now let's take a look at the museum, which is scheduled to open in 2021.
이번엔 2021년 개관 예정인 박물관을 살펴볼까요?
This is the Seoul Museum of Craft Art. It will be operated as an open cultural space that coexists and communicates with local people and citizens using crafts as a medium.
서울공예박물관입니다. 공예를 매개로 지역·시민과 상생·소통하는 열린 문화공간으로 운영될 예정인데요.
You can look forward to the birth of Asia’s craft museum, where all visitors can easily experience crafts, as well as the center of the "Craft City, Seoul" that shares and spreads craft culture.
공예문화를 공유·확산하는 ‘공예도시 서울’의 중심 공간이자 관람객 모두가 공예를 쉽게 체험하는 아시아 공예 대표 박물관의 탄생을 기대해도 좋을 것입니다.
 
Seoul plans to share concerns and to take time for mutual benefits regarding museums and art galleries in changing contemporary cities, including exchange exhibitions and international conferences, through business agreements with foreign museums.
서울시는 해외 박물관과 미술관과의 업무협약을 통한 교환 전시, 국제회의 등 변화하는 현대 도시 속 박물관과 미술관에 대한 고민을 함께 나누며 상생하는 시간도 가질 계획입니다.
In fact, in March of 2020, the <Seoul Museum of Craft Art> and <Cleveland Museum of Art> in the United States jointly organized to exhibit around 60 collections of the Seoul Museum of Craft Art at the Cleveland Museum of Art in the United States.
실제로 올해 2020년 3월에는 <서울공예박물관>과 미국 <클리블랜드 미술관>이 공동 기획하여 서울공예박물관 소장품 60여 점을 미국 클리블랜드 미술관에 전시하기도 하였습니다.
Since the culture of a city varies depending on its history and environment, each city shows its own unique qualities.
한 도시의 문화는 각자의 역사와 환경 등에 따라 달라지기 때문에 도시마다 각기 다른 특별함을 보여줍니다.
This is the reason that museums that capture each city's culture are so important.
각 도시별 문화를 담아내는 박물관과 미술관이 중요한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Seoul expects Seoul to become a city of museums visited by people from all over the world by creating museums of various themes throughout Seoul.
서울시는 서울 곳곳에 다양한 테마의 박물관과 미술관을 조성하여 서울이 세계인이 찾는 박물관과 미술관의 도시가 되기를 기대합니다.
I also hope to find the museums that capture the city's unique culture in each city overseas.
그리고 해외 각 도시에서도 그 도시만의 문화를 담아내는 박물관과 미술관을 많이 만날 수 있기를 바랍니다.
 

Related Contents

Total Courses

Cultural Heritage & TourismCourse 1Culture City SEOUL 02

  • Updated Date : 2021-01-28
  • Instructor : JUN JAEHEE, CULTURE POLICY DIVISION

Download Close

Cultural Heritage & TourismCourse 1Culture City SEOUL 03

  • Updated Date : 2021-01-28
  • Instructor : JUN JAEHEE, CULTURE POLICY DIVISION

Download Close

Cultural Heritage & TourismCourse 1Culture City SEOUL 04

  • Updated Date : 2021-01-28
  • Instructor : JUN JAEHEE, CULTURE POLICY DIVISION

Download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