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ltimedia

[Video] 2020 Public-Private Partnership Forum to seek ways to enter overseas markets for K-Quarantine related companies

Date 2020-08-28 Writer seoulsolution


1. 2020 Public-Private Partnership Forum to seek ways to enter overseas markets for K-Quarantine related companies
1. 2020 K-방역 유관기업 해외진출 방안 모색을 위한 민관협력포럼

 

We will now commence the Seoul Public-Private Partnership Forum for the first half of 2020 to seek ways to enter overseas markets for K-Quarantine related companies.
지금부터 K-방역 유관기업 해외진출 방안 모색을 위한 2020년 상반기 서울시 민관협력포럼을 시작하겠습니다.
Hello, I'm Choi Myung-ja, the leader of the Global Partnership Team in the Global Urban Partnership Division of the SMG, and I will be presiding over this forum today.
안녕하십니까 오늘 진행을 맡은 서울시 해외도시협력담당관 해외협력팀장 최명자입니다.
I would like to thank all of you for attending even with such fine weather.
좋은 날씨에도 참석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First, I would like to invite Bae Hyun-sook, the director general for the International Cooperation Bureau, to deliver the opening speech.
먼저 서울시 배현숙 국제협력관님께서 개회사를 하시겠습니다.
Please give the director general a warm welcome.
큰 박수로 국장님을 환영해주시기 바랍니다.
 
Hello, I'm Bae Hyun-sook, the director general for the International Cooperation Bureau.
안녕하십니까. 서울특별시 국제협력관 배현숙입니다.
It is a pleasure to also meet all of you who are watching online.
온라인으로 시청하고 계신 여러분들도 만나게 되어 반갑습니다.
In particular, Kim Mi-sun, the researcher of the Seoul Health Foundation who will present today,
Yoon Hyun-chul, the general manager of the KOTRA, Jung Tae-young, the researcher of the Korea Health Industry Development Institute, Kim Seong-yeol, the manager of the Seegene, and Lim Hwang-bo the president of the Green Pure Tech, I would like to thank you for taking the time to attend in spite of your busy schedules.
특히 오늘 발표해주실 공공의료재단 김미선 연구원님 끝으로 윤현철 차장님과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정태영 연구원님 그리고 씨젠의 김성열 실장님 그린퓨어텍 임형보사장님 바쁘신 일정에도 참석해주셔서 귀한 시간 내주셔서 감사합니다.
I would also like to welcome all of you who are participating online.
또한 온라인을 통해서 참여해주시는 여러분 모두 환영합니다.
Our city seeks win-win development through consulting with overseas cities which have similar problems to the various urban management experiences and policies that we have experienced in the course of growth, technical support, and participation in projects, and we support the overseas expansion of domestic companies.
우리 시는 그간 성장과정에서 겪은 다양한 도시 관리 경험과 정책을 비슷한 도시문제를 겪고 있는 해외 도시의 컨설팅, 기술지원, 프로젝트 참여 등을 통해서 상생발전을 모색하고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Based on the judgement that it is important to cooperate with the relevant organizations and private companies in order for the excellent policies of Seoul to advance overseas, we have hosted the Public-Private Partnership Forum since 2014.
서울시의 우수정책들이 해외로 진출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유관기관들과의 협력 민간기업과의 협력 등이 중요하다는 판단 하에 2014년부터 민간협력포럼을 진행하고 있고요.
We have discussed various topics such as transportation, water management policy, and the smart city in Seoul, but today we're holding our 13th forum on how to enter overseas markets for K-Quarantine related companies.
그간 서울시의 교통, 물관리 정책, 스마트 시티 이런 다양한 주제를 논의하였지만 오늘은 특별히 K-방역 유관기업 해외진출방안 모색을 주제로 13번째 포럼을 개최하게 되었습니다.
The whole world is now suffering from the COVID-19 crisis.
지금 전세계는 코로나19로 고통을 받고 있습니다.
Seoul has also been experiencing the spread of COVID-19 since January, and is making efforts to overcome it even at this moment.
서울시도 역시 지난 1월부터 코로나19의 확산을 겪었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 지금 이 순간에도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In such times of crisis as this, mutual cooperation is more important than ever.
이 같은 위기의 순간일수록 서로의 협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합니다.
In order for the policy experience and know-how that we have accumulated in response to COVID-19 to be linked to visible results of overseas expansion, I think that it is possible only through the excellent technology of the companies that participated today and continuous mutually beneficial cooperation through the overseas networks of related companies.
그 동안 우리 시가 코로나19에 대응하면서 축적한 정책경험과 노하우가 해외진출의 가시적인 성과로 연결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오늘 참여해주신 기업의 우수한 기술력과 또한 유관기업의 해외 네트워크를 통해서 지속적으로 상생협력을 통해야 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Today's forum is thus the place where Seoul, which is working hard for COVID-19 quarantine, and companies can share their capabilities and experiences with each other and seek ways to advance.
따라서 오늘 이 자리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노력중인 서울시와 기업이 역량과 경험 사례를 서로 공유하고 진출방향을 모색하고자 하는 자리입니다.
I hope that today's forum can serve as an opportunity for a cooperative network that will continue to respond to the prevention of infectious disease in the future and also be a useful time for each other.
오늘 포럼을 통해 향후 감염병 방역에 지속적으로 대응하는 협력 네트워크의 계기가 되어 서로에게 유익한 시간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Based on public-private partnerships with businesses and active exchanges with the relevant organizations and overseas cities, Seoul will do its best to serve a leading role in preventing the spread of COVID-19 and in helping Seoul and other cities around the world to regain their daily lives to become a sustainable and livable city.
서울시는 기업과의 민관협력 그리고 유관기관 및 해외도시와의 적극적인 교류를 바탕으로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고 서울은 물론 세계 여러 도시가 일상을 되찾아 지속가능하며 살기 좋은 도시가 되는데 선도적인 역할을 다 하고자 노력할 것입니다.
Once again, I would like to express my deep gratitude to all of you for your participation, and hope that we can all work together to overcome the spread of COVID-19 as soon as possible.
다시 한번 참여해주신 여러분 모두에게 깊은 감사의 말씀을 전하며 우리 모두 힘을 모아 하루빨리 코로나를 이겨낼 수 있기를 바랍니다.
Thank you.
감사합니다.
 
Yes, thank you director general for those important words.
네, 감사합니다 부장님 좋은 말씀 해주셨습니다.
Now let's start the presentation of the Public-Private Partnership Forum.
그럼 지금부터 민간협력포럼 발표를 시작하겠습니다.
Today's forum will be a six-minute presentation followed by Q&A.
오늘 포럼은 6분의 발표와 질의응답으로 진행됩니다.
For smooth progression, there will be a separate Q&A session after all the presentations are over.
원활한 진행을 위해 모든 발표가 끝난 후, 별도의 질의응답 시간을 가지도록 하겠습니다.
Let’s start with the first presentation.
먼저, 첫 번째 발표입니다.
Please welcome Noh Eun-hee, the team leader of the Seoul Urban Solutions Agency to give us the Seoul's direction for promoting its Project to Share Seoul City Excellent Policies with Overseas.
서울시 정책수출사업단 노은희 팀장님을 모시고 서울시 우수정책 해외진출사업 추진방향에 대해 들어보시겠습니다. 큰 박수 부탁드립니다.
 
Seoul's Direction for Promoting its Project to Share Seoul City Excellent Policies with Overseas
서울시 우수정책 해외진출사업 추진방향
Hello! I'm Noh Eun-hee from the Seoul Urban Solutions Agency.
네 안녕하세요. 서울시 정책수출사업단 노은희입니다.
Today I would like to talk about Seoul's direction for promoting its Project to Share Seoul City Excellent Policies with Overseas, which is currently under way, with the purpose of sharing the experience with other cities in foreign countries and providing opportunities for domestic companies to enter overseas markets, based on its various accumulated urban management experiences.
오늘 저는 서울시가 그 동안 여러 가지 도시 운영 경험을 축적한 것을 토대로 해서 이런 경험을 해외 다른 도시와 공유 하고 국내 기업들의 해외진출 기회를 제공하는 그런 목적을 가지고 수행하고 있는 서울시 우수정책 해외진출 사업의 추진방향에 대해서 말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In particular, as you are well aware, we have recently been experiencing numerous economic and social problems with the global crisis caused by the spread of COVID-19.
특히 최근에 잘 아시다시피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위기 상황에서 여러 가지 경제적 사회적 문제들을 경험하고 있는데요.
Today I will explain how Seoul is cooperating with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nd creating new business opportunities to help domestic companies to advance in this situation.
이런 상황에서 서울시가 어떻게 국제사회와 공조하고 새로운 사업기회를 마련해서 국내 기업들이 진출하도록 지원하는지에 대해서 오늘 말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The first thing I will introduce today is Seoul's Project to Share Seoul City Excellent Policies with Overseas.
오늘 발표할 순서는 서울시 우수정책 해외진출사업 소개를 먼저 드리고요.
Today's topic is K-Quarantine, but I'll talk comprehensively about Seoul's excellent policies that the city has been implementing.
오늘 주제가 K-방역이지만 포괄적으로 서울시에서 진행해오고 있는 서울시 우수정책에 대해서 말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Next I'd like to talk about COVID-19 and Seoul's response to it, and the Global Partnership Project.
그리고 이어서 코로나19와 서울의 대응 글리고 글로벌 협력사업에 대해서 말씀드리고요.
Finally, I will explain the cases of promoting projects based on Seoul's excellent policies.
그리고 마지막으로 서울시 우수정책을 기반으로 사업을 추진사례에 대해서 말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Seoul's Project to Share Seoul City Excellent Policies with Overseas
서울시 우수정책 해외진출 사업
1) Why Seoul?
1) 왜 서울인가?
First of all is Seoul's Project to Share Seoul City Excellent Policies with Overseas.
첫 번째로 서울시 우수정책 해외진출사업입니다.
Seoul has grown from an impoverished city in the post-war 1950s to a global major city, a mega-city with national income of 30,000 dollars.
서울시는 이렇게 전후의 1950년대의 피폐한 도시에서 지금 국민소득 3만불에 이르는 글로벌 대도시 메가시티로 성장을 했는데요.
As the city expanded rapidly and achieved economic development, we have experienced various urban problems.
이렇게 급격하게 도시가 팽창하고 경제발전을 이루면서 여러 가지 도시문제를 경험을 했어요.
We therefore have experience in solving various urban problems effectively despite the lack of resources, and these experiences became benchmarking requirements for cities in developing countries as best practices, so we are promoting Seoul's Project to Share Seoul City Excellent Policies with Overseas.
그래서 그에 따라서 여러 가지 도시문제를 부족한 자원에도 불구하고 효율적으로 해결한 경험을 가지고 있고, 이런 경험들은 개도국 여러 도시들에게 모범사례로써 벤치마킹 요구사항이 되고 있어서 저희가 서울시 우수정책 해외진출사업을 추진하게 되었습니다.
The picture you see here represents the Lee Kuan Yew World City Award.
여기서 보시는 사진은 저희가 세계 도시 상 리콴유 상이라고 하는데요.
This is a picture of Seoul winning the Lee Kuan Yew Award, which we call the Nobel Prize in Urban Administration.
도시행정에 노벨상이라고 하는 리콴유 상을 서울시가 2018년에 수상한 사진이고요.
We recently had a meaningful meeting to discuss policies to cope with the COVID-19 situation with cities around the world at the Cities Against COVID-19 event hosted by Seoul.
최근에는 CAC라고 해서 Cities Against Corona19 행사에서 서울시 주관으로 세계 여러 도시들과 코로나19 상황에 대응하는 정책을 논의하는 뜻깊은 자리를 가졌습니다.
2) What do we share? > By sector / Convergence
2) 무엇을 공유하는가? > 섹터별/융합
I will now explain Seoul's policy products regarding how the Seoul shares policies by sector.
그러면 어떻게 서울시가 분야 별 정책을 공유하는지에 대해 서울시 정책 상품에 대해서 말씀 드릴 텐데요.
If you take a look, it covers areas such as urban planning, transportation, safety, public administration, and urban regeneration.
보시면 도시계획, 교통, 안전, 공공행정, 도시재생 등 분야를 다루고 있습니다.
It also combines with urban transportation and environment to provide policy solution packages to consumers.
또 도시 교통과 환경 이렇게 융합을 해서 정책솔루션 패키지를 수요처에 제공하기도 하는데요.
We recently combined various projects under the name of Smart City to create projects that provide policy package products in accordance with the context of developing countries.
최근에는 스마트 도시라는 이름으로 해서 여러 가지 사업들을 결합을 해서 저희가 정책 패키지 상품을 개도국 컨텍스트에 맞게 제공하는 그런 사업을 만들어가고 있고요.
We are thus supporting the advancement of domestic private companies.
그래서 국내 민간기업들의 진출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3) What do we share? > By phase
  3) 무엇을 공유하는가? > 단계별
When we share this policy, as you can see there are many developing countries that are similar to the economic situation, income level, population expansion, and rapid population growth of Seoul in the 1970s and 1980s.
이 정책을 공유할 때 보시면 대부분 1970년대와 80년대 서울의 경제 상황과 소득수준과 인구 팽창, 급격하게 인구가 증가하는 상황과 유사한 개도국들이 많이 있습니다.
So when we pass on Seoul's excellent policy to such developing countries, we combine not only the infrastructure construction and urban operation that Seoul experienced at that time, but also the solutions, which is the newest technology recently, that can be applied most cost-effectively to create policy products, we present solutions that can be adopted effectively from the perspective of developing countries, and through this, we are supplying the advanced solutions of the private companies abroad.
그래서 그런 개도국을 대상으로 서울시 우수정책을 전수를 할 때 이 당시의 서울시가 경험했던 인프라 건설이라든지 도시 운영에 대한 정책 솔루션뿐만 아니라 저희가 최근에 가장 신기술로 가장 비용 효율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솔루션들을 결합을 해서 정책 상품을 만들고 또 그거를 개도국 입장에서 효율적으로 채택할 수 있는 솔루션들을 제시하고, 그걸 통해서 민간기업들의 첨단 솔루션을 해외의 보급하는 그런 작업들을 수행을 하고 있습니다.
4) Policy Sharing Promotion System
4) 정책공유 추진체계
Next is our policy sharing promotion system.
다음은 저희 정책공유 추진체계인데요.
Seoul's Project to Share Seoul City Excellent Policies with Overseas is a project that conducts policy consulting, technology transfer, and project participation to overseas cities, with excellent policies and experiences in various areas accumulated in the city in the process of rapid growth.
서울시 우수정책 해외진출 사업이란 서울시가 고속 성장하는 과정에서 축적 한 다양한 분야의 우수정책 및 경험을 가지고 해외도시를 가지고 정책 컨설팅, 기술 이전, 사업참여 등을 수행하는 사업입니다.
We basically conduct the projects based on public and private cooperation.
기본적으로 민간협력 기반으로 사업을 진행하고요.
We are conducting projects with the technology of the private companies and the policies of Seoul, as well as by collaboration with specialized organizations such as ODA and KOTRA in the process of fulfilling the projects.
민간기업의 기술과 서울시의 정책 수행 경험 그리고 사업을 진행하는데 있어서 ODA, KOTRA와 같은 전문기관과 협업을 해서 사업을 수행을 하고 있습니다.
5) Promotion Procedure
5) 추진절차
The promotion procedure of Seoul's Project to Share Seoul City Excellent Policies with Overseas shall be conducted in the stages of making, sharing, and solving.
저희 서울시 우수정책 해외진출사업 추진절차는 Making, Sharing, Solving 단계로 진행 되는데요.
First, we form the excellent policy products in the context of developing countries.
먼저 우수정책 상품을 개도국 컨텍스트에 맞게 만들고요.
We then share the policies through various channels and raise domestic ODA funds based on them to present policy products suitable for developing countries, and consulting projects and main projects are to be conducted jointly with private companies.
그리고 다양한 채널을 통해서 정책을 공유하고, 또 그를 토대로 국내 ODA 재원들을 마련을 해서 개도국에 맞는 정책 상품을 제시를 하고, 컨설팅 사업이나 본 사업들은 민간기업과 공동으로 참여해서 시행하고 있습니다.
6) Role of the Seoul Urban Solutions Agency
6) 서울시정책수출사업단의 역할
To explain the role of the Seoul Urban Solutions Agency, or SUSA, it is a dedicated organization for supporting the advancement of Seoul's excellent policies.
서울시정책수출사업단의 역할에 대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저희 서울시정책수출사업단은 영문으로는 Seoul Urban Solutions Agency 줄여서 SUSA라고 부르는데요. 서울시의 우수정책 진출지원 전담기구입니다.
We will thus find projects in all stages of the Project Life Cycle and support the overseas expansion of domestic companies.
그래서 Project Life Cycle 전 단계에 걸쳐서 사업을 발굴하고 국내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하는데요.
First of all, in the project formation stage, we provide the contents of Seoul's policies and consult with the requesting parties to prepare PCP or TOR.
우선 사업형성 단계에서는 서울정책컨텐츠를 제공하고 수요처하고 협의를 해서 PCP를 작성한다던지 TOR을 만든다던지 하는 작업을 하고요.
When we work with KFC, for example, we work as a countpart, like their deputy mayor, or invite the deputy mayor to the decision-making group through the G2G network after jointly seeking financial resources.
재원을 공동으로 탐색을 해서 G2G 네트워크를 통해서 수요처의 의사결정 그룹 저희가 예를 들어 KFC와 일을 할 때 그쪽의 부시장님과 같이 카운트 파트로 일을 한다든지 의사결정 그룹을 참여시키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In the bidding and contracting stages, SUSA can use the performance of Seoul through consignment and agreement.
입찰, 계약 단계에서는 SUSA는 위탁, 협약에 의해서 서울시의 실적을 활용할 수 있습니다.
Thus, when private companies participate in bidding, they can increase the chances of winning international bids by participating with the excellent performance of Seoul.
그래서 실제로 민간기업들이 입찰을 참여할 때, 서울시의 우수실적을 가지고 참여함으로써 국제 입찰의 수주 확률을 높일 수 있고요.
There is in fact a case of indirect support for a Korean private company winning in a bid for international organizations in which we jointly participated in the console test with private companies.
실제로 저희가 민간기업과 공동으로 콘솔 시험에 참여한 국제기구 입찰에서 한국의 민간기업이 수주를 한 간접지원 사례가 있습니다.
In the implementation stage, the requesting parties present numerous requirements, and we improve the quality of the project for the requirements by conducting projects such as support for troubleshooting or by concurrently providing legal and institutional policy advice.
시행 단계에서는 수요처가 굉장히 많은 요구사항을 제시를 하는데, 그에 대해서 Trouble shooting을 지원을 한다든지 법, 제도 정책자문을 병행한다던지 이런 사업을 진행을 해서 프로젝트의 품질을 높이고요.
In the application maintenance stage, we conduct tasks for strengthening capabilities or for linking them to follow-up projects.
응용 유지보수 단계에서 역량 강화나 이를 통한 후속사업 연계 작업을 하게 됩니다.
We thus perform the project through public-private partnerships and partnerships with domestic and international public organizations, and the main resources are not only SUSA's own workforce but also a related institution, the Seoul Policy Consulting Group, which is composed of current and former public officials of Seoul.
그래서 저희가 시행하고 있는 사업은 민간협력, 국내외 기공공기간과 파트너십으로 수행을 하면서 주요 자원은 SUSA의 자체 인력뿐만 아니라 서울시의 전, 현직 공무원 유관기관 서울정책컨설팅단을 활용을 해서 사업을 시행을 하고요.
In fact, when consulting in developing countries, the process of matching local officials of the culture and officials of Seoul to consider their problems and seek solutions together brings mutual benefits not only to them but to us as well, and leads to business opportunities.
실제로 개도국에서 컨설팅 사업을 진행을 할 때 해당 문화의 현지 공무원하고 서울시 공무원을 매치 시켜서 그들의 문제에 대해서 같이 고민을 하고 해결책을 모색해가는 과정이 서로에게 그들뿐만 아니라 저희들에게도 도움이 되고 그것이 사업기회로 이어지는 진행이 많이 되고 있습니다.
7) Formation of projects / Conducting public-private partnership projects through cooperation between domestic and foreign institutions
7) 국내외 기관협력을 통한 사업형성/민간협력 사업 수행
In the project formation stage, we collaborate with domestic and foreign organizations including international organizations.
사업형성 단계에서 저희가 국제기구를 비롯한 국내외 기관하고 사업협력을 하는데요.
As you can see, international organizations hold a joint knowledge sharing workshop with Seoul, and after the knowledge-sharing workshop, they participate in bidding for projects prepared based on the results through public-private partnerships, and in the case of ADB, the Seoul solution is listed on the website of the Asian Development Bank.
보시면 국제기구 같은 경우는 서울시와 공동으로 지식공유 워크샵을 같이 개최하고 그리고 지식공유 워크샵 개최 이후에 그 결과를 토대로 해서 만들어진 사업에 대해서 또 민간협력으로 입찰에 참여하기도 하고 ADB같은 경우는 아시아 개발은행 웹사이트에 서울 솔루션이 등재가 되어 있고요.
Since it is listed as a Knowledge Partner, we support commercialization for international organizations and participation in bidding for domestic companies based on numerous Korean policies.
Knowledge Partner로 올라가 있어서 많은 한국의 정책을 기반으로 해서 국제기구에 사업화를 지원하고 국내 기업에 입찰참여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In addition, we are conducting similar types of partnership projects with the Asian Development Bank, UNDP, EBRD, etc. We are conducting the Latin America Smart City Project with KOTRA, who is attending today.
그 외에도 아시아 개발은행, UNDP, EBRD 등과 유사 형태의 협력사업을 진행하고 있고요. 오늘 자리하신 KOTRA와 중남미 스마트시티 사업도 진행중에 있습니다.
In this situation, it seems that the role of institutions such as KOTRA with local processes becomes more important.
이런 상황일수록 로컬 프로세스를 가진 KOTRA와 같은 기관의 역할이 중요해지는 것 같습니다.
8) Current Status of Overseas Expansion
8) 해외진출현황
So far, Seoul has been promoting policy sharing and projects totaling 84 areas in 60 cities in 34 countries.
지금까지 서울시는 34개국 60개 도시 총 84개 다양한 분야의 정책 공유와 프로젝트를 추진 해 왔습니다.
 
Seoul's Response to COVID-19 and Global Partnership Projects
코로나19 서울의 대응과 글로벌 협력사업
Secondly, I would like to talk about Seoul's response and global partnership projects in the current COVID-19 situation.
두 번째로 현재 코로나19 상황에서의 서울의 대응과 글로벌 협력사업에 대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1) Trend of International Community Support
1) 국제사회 지원 동향
First, we looked at the trend of international community support.
먼저 국제사회의 지원동향을 살펴보았어요.
MDBs were providing humanitarian aid for COVID-19, and in fact, in the case of developing countries, there are many people starving to death in the midst of the infectious disease crisis, so humanitarian aid was provided as the top priority.
MDB들은 코로나19에 대해서 인도적 지원, 실제로 개도국 같은 경우는 감염병 위기에서 굶어죽는 사람도 굉장히 많고, 그래서 인도적인 지원이 최우선적으로 제공되고 있고요.
There is a situation in which global governance and international cooperation in response to crises are emphasized in terms of humanitarian aid, social safety nets, the expansion of support for the health and medical fields.
그것과 사회안전망, 보건의료분야 지원 확대, 이런 것들이 위기대응 글로벌 거버넌스와 국제협력이 강조되는 상황입니다.
In the case of the Asian Development Bank, they are urgently preparing 20 billion dollars in loans to provide health equipment or to fund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with the existing projects in operation almost stopped, and international organizations are working mostly on the COVID-19 response system.
아시아 개발은행 같은 경우의 200억불의 차관을 긴급히 마련을 해서 보건기자재를 공급한다던지 중소기업 자금을 지원한다던지 이런 것들을 하고 있는데 기존의 오퍼레이션 되던 사업들이 거의 중단이 되고 대부분 코로나19 대응체제로 국제기구들이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데요.
Recently the existing projects in operation are also being resumed.
최근 들어서 기존 오퍼레이션 사업도 재개되는 상황입니다.
The World Bank and the African Development Bank are conducting similar projects.
세계은행 아프리카 개발 은행 이런 유사한 사업들을 진행하고 있고요.
Also, countries around the world are supporting the international community based on bilateral cooperation. Deferred debt repayment, financial support for vulnerable countries, and public health policy support are being conducted, but there is concern as there is a possibility that the economic recession in donor countries may cause budget contraction and new projects may be delayed.
또, 그 세계 각국들이 양자협력 기반으로 국제사회를 지원하고 있는데. 채무상황 유예라든지 취약국 재정 지원 이런 것과 공공보건 정책지원이 이루어지고 있고 그런데 좀 우려스러운 것은 이런 공여국 경기침체로 인해서 예산이 위축되고 신규 사업이 지연되는 가능성이 공존하고 있습니다.
2) Trend of Domestic Support
2) 국내 지원 동향
In Korea, I looked at what the ODA, Export-Import Bank of Korea, and the Korea International Cooperation Agency are doing. In the same way, ODA is expanding support in the health and medical fields, supporting the activation of overseas expansion of the private sector, creating added value using ICT, and conducting these projects in an integrated manner.
우리나라같은 경우에는 ODA 기관 한국수출입은행과 한국국제협력단에서 무슨 일을 하는지 보니까. 마찬가지로 보건의료분야 ODA를 확대지원을 하고 민간분야 해외진출 활성화 지원 또 ICT를 활용 한 부가가치 창출, 이런 사업들을 통합적으로 진행하고 있는데요.
In the case of the Export-Import Bank of Korea, it confirmed emergency support of more than 400 million dollars from the Economic Development Cooperation Fund by the end of this year, and has created opportunities for such projects as supplying medical equipment and materials related to the projects.
한국수출입은행 같은 경우는 대외경제협력기금 4억불 이상 연내 긴급 지원을 확정시키고 이와 관련 된 의료기자재를 공급을 한다든지 이런 사업 기회들을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In addition, the Trust Fund for International Organization is showing such movement to expand support in the health field. KOICA operates a COVID-19 Hub, operates capacity building programs for emergency support, infectious disease diagnosis, and rapid response to early detection, and has already ordered various bilateral cooperation projects to respond quickly to this situation.
또 , 국제기구 신탁기금 사업에서 보건분야 지원을 확대하는 이러한 움직임들을 보이고 있고요. 국제 협력단은 코로나19 허브를 운영하면서 개도국을 대상으로 해서 긴급지원 감염병 진단, 조기발견에 빠른 대응을 위한 역량강화 프로그램 등을 운영을 하고 이미 다양한 양자협력 프로젝트를 발주를 해서 발 빠르게 이 사태에 대응을 하고 있습니다.
Thus, as you can see, the various COVID-19 response programs of domestic organizations can provide business opportunities for Korean companies, so our Seoul Urban Solutions Agency is working hard to make products that fit the current situation and support companies by accepting the requirements of programs that had been cooperating with these international organizations and overseas cities.
그래서 보셨다시피 국제적으로 국내 기관들의 다양한 코로나19 대응의 프로그램들이 우리 기업들한테는 사업기회를 제공할 수 있어서 저희 서울시 정책수출사업단에서는 이런 국제기구들과 기존에 협력하던 프로그램 또 해외도시들의 요구사항을 받아서 현 상황에 맞는 상품을 만들고 기업들을 지원하고자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3) Coronavirus 10 Response Highlights of Seoul
3) 서울시의 코로나 10 대응 하이라이트
Shall we call them Seoul's coronavirus response highlights?
서울의 코로나 대응 하이라이트라고 할까요?
I can tell you three things: quick response, transparent communication with citizens, and maintaining city functions without ever locking down like other cities.
3가지로 말씀드릴 수 있는데, 신속대응과 투명성 시민과의 소통 그리고 다른 도시와 다르게 한 번도 락 다운을 하지 않고 도시 기능을 유지하는 것입니다.
4) Requirements for Overseas Expansion
4) 해외진출 요구사항
When we perform overseas projects, we established Seoul's promotion strategy in accordance with the requirements of various partner cities, and pushed forward with those strategic projects.
저희가 해외사업을 진행할 때 여러 가지 파트너 도시의 요구사항에 따라서 서울의 추진전략을 수립을 해서 그 전략적인 프로젝트를 추진을 해왔는데요.
Most partner cities in developing countries ask for an approach that is connected with a large framework of urban planning, asking for immediate resolution of the problems that they face at the moment, and they always lack the resources and workforce, but they have the requirements to find solutions that can adapt to the environment to conduct the projects.
대부분의 개발도상국 파트너 도시들은 큰 틀의 도시계획과 연계한 그런 접근을 요구하고 당장 직면한 문제 해결을 요구하고 늘 재원과 인적 역량 부족하고요 그렇지만 그런 환경에 적응 가능한 솔루션을 찾아서 사업을 시행해야 하는 요구사항을 가지고 있는데요.
From there, Seoul, as the main body that operates a city in connection with urban planning, starts from a large framework and promotes projects by sector.
거기서 서울은 도시계획과 연계한 도시를 운영하는 주체로써 큰 틀에서 시작해서 분야별 사업을 추진을 하고요.
We are conducting the projects by diagnosing urban problems by sector, presenting the best solutions for developing countries, including these experiences and cases of success and failure, and creating sustainable business models.
섹터별 도시문제를 진단한다던지 이런 경험과 성고, 실패사례를 포함해서 개도국에 가장 적합한 솔루션을 제시하고 지속가능한 사업 모델을 만들어내서 이렇게 사업을 진행하고 있었습니다.
5) Post-COVID-19 Requirements for Overseas Expansion
5) 포스트코로나 해외진출 요구사항
What are the new requirements for overseas expansion in the post-COVID-19 era? Emergency rescue and urban safety disaster response have been important content items of development cooperation projects in developing countries.
지금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새롭게 요구되는 해외진출 요구사항은 무엇이 있냐면 긴급구난이라든지 도시안전 재난대응 이러한 것들은 지금까지도 개도국 개발협력사업의 중요 컨테넌트 아이템이었어요.
However, the COVID-19 situation has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investing in basic infrastructure, so the requirements are growing for ICT for basic infrastructure investment as well as for broadband or medical.
그러나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서 더욱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고 그래서 거꾸로 기초 인프라 투자에 대한 ICT 뿐만 아니라 브로드밴드라든지 의료는 물론이고 기초 인프라 투자에 대한 요구사항이 굉장히 커지고 있고요.
In response to these requirements, Seoul is preparing a project with the concept of a smart safe city.
이런 요구에 대응을 해서 서울시는 스마트 안전도시라는 개념으로 사업을 준비하고 있는데요.
The city is preparing digital-based policy solutions and a number of similar services.
디지털 기반 정책 솔루션과 여러 가지 유사한 서비스들을 준비하고 있고요.
At this moment, the direction of the promotion is that we have to conduct all of the projects under non-contact, or online. When we prepare project planning, international organizations also go to virtual mission. We develop projects online and jointly develop projects with partner organizations such as KOTRA and we conduct capacity building through distance education, and as you can see there is already a policy archive called the Seoul Solution.
지금 추진 방향은 당장은 모든 사업을 비대면, 온라인으로 진행해야 하는 상황인데 저희가 사업 기획을 할 때도 국제기구들도 버츄얼 미션을 가는데 사업계발을 온라인으로 또 KOTRA와 같은 협력기관과 공동으로 해서 사업을 개발하고 그리고 역량강화도 원격교육으로 시행을 하고 보시면 이미 서울시의 정책 아카이브라고 하는 것이 있는데요.
You can see the many excellent policies of Seoul shared there. We have recently been working constantly on updating content to meet needs
거기 들어가 보시면 서울시의 우수 정책들이 많이 공유가 되어 있고요. 저희가 최근, 요구에 맞는 컨텐츠들을 개발하고 맞게끔 업데이트 작업을 지속적으로 수행을 하고 있습니다.
Thus, the important point in the requirements for overseas expansion in the post-COVID-19 era is that the publicity of the nature of disaster response becomes important, so it seems that the role of the government like that of Seoul in international development cooperation projects becomes more important, which makes public-private partnership projects more important.
그래서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해외진출 요구사항에서 중요한 점은 재난대응의 성격의 공공성이 중요해지고 그래서 국제개발협력사업에서 서울시와 같은 정부의 역할이 중요해지고 그로인해서 민간 협력사업이 더 중요해지는 것 같습니다.
6) Smart Safe City
6) 스마트 안전도시
Seoul's smart safe city that I mentioned earlier is based on three pillars: infrastructure for resilient urban restoration, its system and organizational crisis management, and protection management for vulnerable persons.
아까 말씀드린 서울의 스마트 안전도시는 탄력적 도시회복을 위한 인프라, 그 제도 및 조직적 위기관리, 취약계층 보호관리라는 3대 축을 중심으로 해서 저희가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고요.
7) Public transportation service systems that guarantee mobility rights and safety
7) 이동권과 안전성을 보장하는 대중교통 서비스 체계
This is the data from the Post-COVID-19 Response Policy Proposal Debate at the Seoul Institute.
이건 서울연구원에서 포스트코로나 대응 정책제안 토론회에서 나온 자료입니다.
This page shows high demand for policy sharing from foreign cities, especially in the case of Seoul. It is thus important to combine the new policies that Seoul is making at this time and those that fit the reality of developing countries.
이 페이지는 특히 서울시 같은 경우는 교통 분야들에 대해서 외국도시들로부터 정책공유 수요가 굉장히 많아요.
It is important to ensure safe movement, reduce congestion in public transportation, and invest more in infrastructure, and when looking at the diversity of means of selection, this situation has increased the demand for personal mobility in transportation for Seoul.
그래서 이 시기에 서울이 만들어가는 새로운 정책들과 개도국 현실에 맞는 것들을 잘 결합해서 사업하는 것이 중요하고요. 안전한 이동 보장, 대중교통 혼잡도 저감, 인프라 투자가 더 필요하고, 수단선택의 다양성을 보면 이번에 이 상황으로 인해서 서울 교통도 personal mobility 쪽의 수요가 늘어났다고 해요.
The demand for public transportation is decreasing, but since we cannot go back to the past and must continue the policy to activate public transportation, we must improve such alternative means of transportation and facilities. Lockdowns took place even in developing countries that lack infrastructure, so in the case of developing countries, they have not operated public transportation at all.
대중교통의 수요가 줄고, 하지만 저희가 과거로 회귀하면 안 되고 대중교통 활성화 정책을 이어가야 하기 때문에 그러한 대체교통 수단과 이러한 시설 개선도 하고 인프라가 부족한 개도국에서 더군다나 락 다운이 벌어지면서 개도국 같은 경우는 대중교통을 운영을 아예 안한 거예요.
It was thus said that they considered looking at alternative means of transportation.
그래서 대체 교통수단을 찾는 것들을 검토를 했다고 합니다.
We will be conducting the project by combining Seoul's policies and local requirements.
그러한 서울시의 정책과 현지에 맞는 요구사항들을 잘 조합해서 사업을 수행하려고 합니다.
8) Building the Smart Seoul Platform and Sharing Experiences with the International Community
8) 스마트서울 플랫폼 구축과 국제사회 경험공유
At the Cities Against COVID-19 global event that I mentioned, we held a CAC Global Summit with the mayors from 40 city governments.
말씀드린 Cities Against Corona19 글로벌 행사에서 저희가 40개 도시정부의 시장님들이 참석하시는 도시정부 시장회의를 개최 하였는데요.
The mayors who are working with the Seoul Urban Solutions Agency also attended.
그때 저희 서울시 정책수출사업단에서 협력하고 있는 도시 시장님들도 참석을 해주셨고요.
We are working on developing related projects in connection with existing programs and including these policies, particularly those related to the COVID-19 response using the smart Seoul platform and digital technology, into the existing programs.
기존의 프로그램과 연계를 해서 저희가 관련 된 사업들을 개발을 하고 특히, 스마트 서울 플랫폼,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코로나 대응과 관련 된 이런 정책들을 기존의 프로그램에 포함시키는 작업 들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9) Smart City - Support for Overseas Expansion in the Health and Medical Fields
9) 스마트 시티 - 보건·의료분야 해외진출지원
Here we cover the support for overseas expansion in the health and medical fields in the Smart City.
스마트시티 중에서 보건, 의료분야 해외진출지원 부분인데요.
This field was in fact not a core policy project of Seoul's excellent policy.
사실 이 분야는 서울시 우수정책의 핵심정책사업은 아니었습니다.
However, in facing the recent situation, we are preparing a research project for the advancement program for domestic companies through the analysis of needs and the value chain by identifying demands first with a focus on the cities subject to exchange and cooperation in Seoul, seeking an area that can connect the K-Quarantine health and medical fields project to the existing projects, and cooperating with related organizations.
하지만, 최근 상황을 맞이해서 서울시의 교류협력 대상도시를 중심으로 우선적으로 수요를 발굴하고 기존사업에 K-방역 보건의료분야 사업과 연계할 수 있는 부분을 모색을 하고 유관기관과 협력을 해서 저희가 K-방역 의료분야 민간기업 수출지원 프로그램을 수요처 니즈와 Value Chain분석을 통한 기업진출 프로그램 연구과제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Cases of Overseas Expansion: Smart City Project in Kiev, Ukraine
해외진출사례 : 우크라이나 키예프시 스마트시티 사업
Finally, let me give you a case of how we find and implement overseas projects and support for the private companies to enter.
마지막으로 저희가 어떻게 해외사업을 발굴하고 시행하고 민간기업 진출을 지원하는지 사례를 하나 말씀드리겠습니다.
This is a smart city project in Kiev, Ukraine.
우크라이나 키예프시 스마트시티 사업인데요.
1) Progress of the Project
1) 사업진행경과
This project is being conducted in three stages.
이 사업은 총 3단계에 걸쳐서 진행을 하고 있는데요.
Stage 1 was a big-data-based transportation system improvement project.
1단계는 빅 데이터기반 교통체계 개선 사업이었어요.
Some of you may have taken a late-night bus in Seoul.
서울시 심야버스를 타보셨는지 모르겠는데요.
Among those who are watching online, those who have ridden it before may know that this bus route system is a case of the City adjusting the route to areas where demand is concentrated based on big data, and it received a lot of attention from around the world, so there is now a late night bus like this in Kiev.
온라인에서 보고 계신 분들 중에서도 타보셨던 분들은 이 버스 노선 체계가 서울시가 빅 데이터 기반으로 수요가 밀집 된 지역으로 노선 조정을 해서 만들어진 케이스이고 세계적으로 우수한 사례로 많이 주목을 받아서 이런 워크샵을 공동으로 개최를 했었고 그 결과를 가지고 키예프시에서 지식공유를 요청을 해서 키예프시도 이러한 심야버스가 있는데요.
It is a case where we analyzed mobility and proposed improvement measures for it, and this is actually reflected in their policies.
저희가 모빌리티 분석을 하고, 그거에 대한 개선방안을 제시를 해서 실제로 정책에 반영 된 그런 사례입니다.
This was accomplished with funding from the National Information Society Agency.
이거는 한국정보화진흥원의 자금지원을 받아서 수행을 했었고요.
After doing this, we held a large forum to share policy results, and with that result, the second stage of the project was to conduct urban diagnosis for Kiev and a master plan project to build a smart city in Kiev.
그 다음에 이거를 하고 나서 정책결과 공유를 위해서 대규모 포럼도 개최를 했었고, 그 결과를 가지고 2단계 사업은 키예프시 도시진단 및 스마트시티 구축 마스터플랜 사업을 했습니다.
We also applied a technology that has never been tried in Seoul.
그리고 서울시에서 한 번도 시도되지 않았던 기술을 적용 해 본건데요.
In the case of developing countries, of course, there is not as much data as in Korea.
개도국 같은 경우는 당연히 한국처럼 데이터가 많지 않죠.
So we analyzed Urban Mobility with the CCTV data available there.
그래서 거기서 입수 가능한 CCTV 데이터를 가지고 Urban Mobility 분석을 했어요.
We have made such attempts, and we are now preparing for a smart city and for traffic management consulting and pilot projects in Kiev with the funding from the World Bank.
그런 시도들을 했었고, 지금은 세계은행의 자금으로 키예프시 스마트시티 및 교통관리 컨설팅 및 시범사업을 준비 중에 있습니다.
This project is composed mainly of the Digital Citizens' Mayor Office and the transportation management project in Seoul.
이 사업은 서울시의 디지털 시민시장실과 교통관리 사업이 주를 이루는 사업이고요.
2) Seeking Solutions to Solve Urban Problems
2) 도시문제 해결을 위한 솔루션 탐색
Now, when we're seeking the right solutions in the city, we're looking for innovative solutions; we performed drone filming, analyzed AI big data, and we looked for the most cost-effective solutions.
저희가 이제 해당도시의 맞는 솔루션을 탐색을 할 때, 혁신적인 솔루션, 보면 드론 촬영을 하고 AI 빅 데이터 분석을 하고 그래서 가장 비용 효율적인 솔루션을 모색을 하고, 이런 것들을 공동으로 찾는데요.
We look for these jointly. In addition, international organizations are also asking for the addition of COVID-19 components for all operations.
더불어서 국제기구에서도 모든 operation의 코로나19 component를 추가하는 것을 요구하고 있어요.
Since the COVID-19 Mobility Response is included, we will be sharing the quarantine system in Seoul and how urban transportation was operated in this situation, and will present a solution that integrates the technology introduction system/governance system improvement, etc.
코로나19 Mobility Response가 포함이 되어서 서울의 방역 체계 또 이런 상황에서 도시교통 운영은 어떻게 했는지 공동으로 공유하고, 기술도입제도/거버넌스 체계 개선 등을 통합적으로 솔루션을 제시하고자 합니다.
3) Project Promotion Process
3) 사업추진 프로세스
Finally, I will cover the process of promoting the project.
마지막으로 사업추진 프로세스에 대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We represent a general project development process.
저희는 일반적인 사업개발 프로세스입니다.
When setting up overseas projects, we share knowledge first, import master plans, and build, operate, and maintain projects through a basic design and pilot service.
해외사업을 만들 때, 먼저 지식공유를 하고, 마스터플랜 수입하고, 기본 설계, 그리고 시범서비스를 거쳐서 구축, 운영유지 보수로 이어지는데
In the case of the Kiev City smart city project, we shared knowledge with the World Bank, and jointly conducted a feasibility study or established a master plan with an organization called NIPA in Korea to conduct the project.
이 키예프시 스마트시티 사업 같은 경우는 세계은행과 공동으로 지식 공유를 하고, 타당성 조사나 마스터플랜 수립을 국내 NIPA라는 기관에 공동으로 협조를 받아서 사업을 수행을 했고요.
Then there is the World Bank Korea Trust Fund Project that I mentioned.
그리고 말씀드린 세계은행 한국신탁기금 사업인데요.
This project does a basic design and pilot service.
이 사업이 기본 설계와 시범서비스를 하는 것이고요.
Furthermore, it conducts construction projects, and this is being discussed with related organizations to proceed in the form of MDBs like the Korea Economic Development Cooperation Fund and the World Bank.
나아가서는 구축사업을 하는데, 이거는 한국대외경제협력기금과 세계은행과 같은 MDB의 형태로 진행을 하려고 유관기관과 협의 중에 있습니다.
Subsequently, O&M support for securing social sustainability is very important, and this part shall be jointly completed with the support of Seoul and lead to follow-up project links so that many domestic companies can secure opportunities to advance into overseas markets.
이어서 또 사회지속가능성 확보를 위한 O&M support가 굉장히 중요한데, 이 부분은 서울시의 지원을 같이 공동으로 해서 사업을 완료하고 다시 후속사업연계로 이어지고 이러한 진행을 함으로써 많은 국내 기업들이 해외진출 기회를 확보할 수 있도록 그렇게 노력을 하겠습니다.
Thank you.
감사합니다.
 
Thank you for your hard work.
수고하셨습니다.
Please give another round of applause to team leader Noh Eun-hee.
발표해주신 노은희팀장님께 다시한번 박수 부탁드립니다.
Next, Yoon Hyun-chul, the leader of KOTRA's medical service team, will present the measures for supporting overseas expansion of quarantine medical companies in the COVID-19 situation.
다음은 KOTRA의 의료서비스팀 윤현철 팀장님께서 코로나19 상황에서의 방역 의료기업 해외진출지원방안에 대해 발표하시겠습니다.
Please welcome him with warm applause.
큰 박수로 맞이해주시기 바랍니다.
 
Measures to Support Overseas Expansion of Quarantine & Medical Companies in the COVID-19 Situation
코로나19 상황에서의 방역/의료 기업 해외진출 지원방안
Hello, everyone. I am Yoon Hyun-chul, a general manager and leader of the medical service team at KOTRA.
네 안녕하십니까. KOTRA의 의료서비스팀장을 맞고 있는 윤현철 부장입니다.
With the COVID-19 outbreak in Wuhan, China, we witnessed all departure routes being blocked in February.
저희가 2월달에 코로나19가 중국 우한에서 발생하면서 출국길이 다 막히는 것을 보게 되었습니다.
What will happen to the traditional marketing style that KOTRA has used so far? I’ve thought a lot about this.
과연 KOTRA가 지금까지 해 왔던 전통적인 방식의 마케팅이 과연 어떻게 될 것인가? 상당히 고민을 많이 했고요.
Since the end of February, I've been thinking a lot about online marketing along with the CEO and management.
2월 말부터 사장님하고 경영진분들과 온라인마케팅에 대한 부분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
Today I will talk for about 20 minutes on how to efficiently conduct online marketing regarding medical devices and quarantine products and about how KOTRA can help you, and the directors of overseas trade centers in Brazil and Kuwait will also come and briefly explain the field situations and quarantine measures.
오늘은 의료기기와 방역제품과 관련해서 온라인마케팅을 어떻게 효율적으로 할 수 있을지, KOTRA가 어떤 도움을 드릴 수 있는지 한 20분 정도 말씀드리고, 저희 해외무역관 중에 브라질, 쿠웨이트 관장들이 간단하게 현장 상황과 방역대책에 대한 부분을 설명드리는 것으로 진행하도록 하겠습니다.
1) What do we need for overseas export? Your accurate information about the export products is the scent that attracts buyers.
1) 해외 수출 무엇이 필요한가요? 여러분들의 정확한 수출상품정보가 바이어를 유인하는 향수입니다.
This is basically the essentials.
기본적으로 기본이 되는 부분입니다.
It’s like putting out a perfume scent.
향수를 하나 배치를 시켰는데요.
What do overseas buyers really need?
해외 바이어들이 과연 필요로 하는 것들이 무엇이냐?
This is not just about medical devices, quarantine products, or pharmaceuticals, but in a way, it is a common part of all domestic export products.
이것은 단순히 의료기기나 방역제품, 제약 쪽에 해당되는 사항이 아니고 어떻게 보면 전체 국내 수출제품이 공통적으로 들어가 있는 부분입니다.
First, I have thought about what the buyers can see in our companies.
지금 보시게 되면 바이어들이 과연 우리 기업들에게 볼 수 있는 부분은 무엇인가에 대해 첫 번째로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
I thought in terms of specifications, product certification information, design, pricing information, local entry information, patents and intellectual property rights, production CAPA, localization of language, cataloging, video information, and ease and accuracy of search as what should be the basis of online marketing.
규격, 상품인증 정보, 디자인, 가격정보, 현지 진출정보, 특허 및 지재권, 생산 CAPA, 현지어 화, 카탈로그, 동영상 정보, 쉽고 정확한 검색 이런 부분들이 어떻게 보면 온라인 마케팅의 기본이 되어야 한다라는 쪽에서 생각을 했고요.
I've been thinking a lot about how to implement these parts for two years.
이 부분들을 어떻게 구현을 시킬 것인가에 대해 2년 전부터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
2) In the COVID-19 era, should it be traditional marketing? Or digital marketing?
2) 코로나19시대, 전통적인 마케팅이냐? 디지털마케팅이냐?
Well, the traditional method of marketing, which is mostly the way we have done things, is where KOTRA finds buyers, supports sales trips, sends envoys, flies overseas to find buyers in the overseas exhibitions and export consultations and to have meetings with them, and thus achieves export success.
자 전통적인 마케팅 방법이라고 하면 저희가 대게 했던 방법은 KOTRA 바이어 찾기를 하고, 세일즈 출장 지원을 하고, 사절단이나 해외전시회, 수출 상담회 여러 가지를 직접 비행기를 타고 가서 바이어들을 찾아서 만나서 미팅을 하고 수출 성사를 이루는 이런 방법을 지금까지 해왔습니다.
These parts consume costs, workforce, and time, but as you all know, right now more than 90 percent of international flights have been shut down.
이러한 부분들이 비용, 인력, 시간이 소비된다는 점이 있지만 여러분들께서 잘 아시다시피 지금 현재, 비행기중에 국제선이 90%이상이 중단 된 상태입니다.
In the COVID-19 era, universal overseas marketing is currently impossible.
코로나19 시대에서는 보편적인 해외마케팅이 불가능한 상황입니다.
So what we have been pondering is how to accomplish all this with digital marketing.
그래서 저희가 고민했던 부분은 디지털 마케팅을 가지고 하는 방법을 고민했습니다.
We need to do it with online marketing, so how will we actually do it?
온라인 마케팅을 가지고 하는데 과연 어떻게 할 것이냐?
Essentially, you need to register your products in detail on the online site.
기본적으로 자사의 상품을 가지고 온라인 사이트에 상세하게 등록을 해야겠죠.
There is the aspect where you have to attract buyers this way, so what can KOTRA do?
그것을 통해서 바이어들을 유인을 해야된다라는 부분이 있고요, KOTRA가 할 수 있는 것은 뭐냐?
KOTRA has 129 trade centers.
저희 KOTRA는 129개의 무역관을 가지고 있습니다.
And fortunately, around 1,000 employees are still working there.
그리고 1,000여명의 직원들이 다행이도 현지에서 계속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70 to 80 percent of them are now working from home, but they keep in touch with buyers via e-mail regarding other major situations, and they are promoting our projects, so I believe that this is quite helpful for business owners.
지금 70~80%가 재택근무를 하고 있지만 바이어들하고 이메일이라든지 주요한 상황들에 대해서 계속 연락을 하고 있고 저희 사업을 계속 홍보를 하고 있기 때문에 상당히 업주 분들에게 도움이 된다고 판단을 하고 있고요.
What is BuyKOREA? BuyKOREA is a BTB system held by KOTRA.
BuyKOREA가 뭐냐 BuyKOREA는 KOTRA가 가지고 있는 BTB 시스템입니다.
With the addition of the online exhibition hall function, I thought about the aspects that could be applied.
여기에 온라인 전시관 기능이 들어가면서 활용할 수 있는 부분들에 고민을 하였습니다.
Next, once buyers are interested in domestic companies, there are cyber meetings like Zoom that you've probably heard a lot about these days.
그 다음에 바이어가 국내기업과 관심이 생기면 사이버 미팅, 요즘 줌이라는 것을 많이 들으셨을 것입니다.
There are also solutions in Korea, and through these you can hold in-depth meetings and form contracts. As you see, Seegene is here, too, and the diagnostic kit marketing has become quite active in this way.
우리나라 솔루션도 있고 이런 것들을 통해서 심층미팅을 진행을 하면서 계약까지 이루어지는, 씨젠쪽에서도 나와 계시지만 진단키트마케팅이 이런 쪽으로 해서 상당히 활발하게 이루어진 것으로 지금 저희가 진행을 해왔습니다.
The advantage is that it transcends cost, space, and time zones, so we think that it is quite appropriate for overseas marketing in the COVID-19 era.
장점은 뭐냐면 비용이나, 공간, 시차 초월을 해서 코로나19시대에서는 해외마케팅을 하기에 상당히 적절하다 이렇게 판단을 하고 있습니다.
3) How can you use KOTRA?
3) KOTRA 어떻게 활용하면 될까?
Basically, we need an initial step.
기본적으로 저희가 기초단계가 필요합니다.
Those who were in charge of domestic demand, especially mask production companies, have responded well regarding domestic demand, but you will need to know the information about the market that you plan to target overseas.
내수쪽을 담당하셨던 분들, 특히 마스크업체 분들이 대개 국내수요쪽을 가지고 많이 대응하셨는데, 그러면 일단 해외, 타케팅을 하려는 시장에 대한 정보를 아셔야 합니다.
What will happen to the mask market? What will happen to the diagnostic kit market? And how is the vaccine market on that side? For these types of information, you can use KOTRA's overseas market news section and visit news.kotra.or.kr for free information on each industry and product through reports from our 129 trade centers.
마스크 시장이 어떻게 되는지, 진단키트 시장이 어떻게 되는지, 그 쪽에 현재 백신시장이 어떻게 되는지? 그런 부분은 KOTRA 해외시장 뉴스쪽을 활용을 하셔서 news.kotra.or.kr에 들어가시면 저희 129개 무역관에서 계속 보고서가 들어가 있는 산업별, 상품별 정보를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Please make use of these services.
이런 부분들을 활용하시고요.
Even if there is no such information there or if there is no local information about the items you handle, you can apply for an overseas market survey.
그런데도 불구하고 그런 정보가 없더라. 내가 취급하는 품목에 대한 현지 정보가 없더라고 하면 해외시장조사를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It takes about 3 weeks, but it is difficult to do too much market research due to costs, so we ask for a small fee that comes to less than the level of labor costs.
이게 한3주 정도 걸리는데 비용은 너무나도 많은 시장조사를 하면 어렵기 때문에 어떻게 보면 인건비수준도 안 되는 정도의 수수료를 조금 받고 있습니다.
We generally take 150,000 won per case.
보통 건 당 15만원를 받고 있는 부분이 있습니다.
It is also possible to find buyers.
그리고 바이어 찾기도 가능합니다.
So, what do you do after that?
그리고 나서 어떤 부분을 하느냐?
With the big data platform that we're currently building, you can analyze which target markets are suitable for your products and for your companies.
현재 저희가 구축하고 있는 빅 데이터 플랫폼을 통해서 내 제품, 내 기업이 어느 시장에 적합할지에 대한 분석을 할 수 있습니다.
I think it would be great to choose a target market through such a test.
그런 테스트를 통해서 타켓 시장을 정하시면 상당히 좋을 것 같습니다.
Then I could tell you that it's possible to support business trips as in the post-COVID-19 era.
그렇게 되면 포스트 코로나 시대처럼 비즈니스 출장 지원이라던지 이런 부분이 가능하다고 말씀드리겠습니다.
This is the overall early-stage process.
이 부분은 전반적인 초기 단계 프로세스이고요.
4) How can we market the products for export of quarantine/medical devices?
4) 방역/의료기기 수출제품 어떻게 마케팅 할 수 있을까?
Next, I'll give a brief explanation of what KOTRA is doing now regarding medical devices and quarantine products, and follow up with a detailed explanation later.
그 다음 프로세스로 갔을 때, 그러면 의료기기나 방역제품에 관련해서 지금 KOTRA가 하고 있는 것은 무엇이냐. 간략하게 설명드리고 뒤쪽에서 상세하게 설명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In our case, we have been operating an online exhibition called GMEP 2020 with the Korean medical devices and smart healthcare product portal in English since early April.
저희같은 경우는 4월 초부터 GMEP 2020이라고 하는 온라인 전시관을 통해서 대한민국 의료기기 그리고 스마트 헬스케어 상품포탈을 가지고 영문으로 운영을 하고 있습니다.
You can also participate here completely free of charge.
그리고 여기는 참여가 전체 무료로 하실 수 있습니다.
However, manufacturers are registering their products, and I will explain the reason for this later.
단지, 뒤쪽에서 설명을 드리겠지만 제조업체분들의 상품을 등록하고 있는데 그 이유는 나중에 설명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And secondly, we have been operating an online hall for COVID-19 diagnosis and quarantine products since early May.
그리고 두 번째로 저희가 5월 초부터 코로나19 진단방역물품 상품 온라인 특별관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Initially, we started with diagnostic kits.
여기에 초기에는 진단키트쪽부터 시작했고요.
There is a special hall where we handle diagnostic kits, sampling tools, diagnostic devices, then masks after we heard that masks can be exported by up to 30 percent recently through communication with the government, and hand sanitizers and various non-contact thermometers which can be supported for export.
진단키트, 검체도구, 진단기기, 그런 다음에 정부와 소통을 하면서 최근에 마스크가 30%까지 수출이 가능해지고 손 세정제라든지 여러 가지 비대면 체온계라든지 이런 부분이 수출지원이 가능하다는 얘기를 듣고 확대해서 운영하고 있는 특별관이 있습니다.
Also, for the second half of the year in October, we talked about CPhi KOREA, which I probably mentioned yesterday. We plan to collaborate with CPhi KOREA, which handles pharmaceuticals and medicines related to buyers, to open a separate online exhibition hall for pharmaceuticals in October as their offline business is canceled, so please keep this in mind for reference.
또 하반기에는 10월달에는 CPhi KOREA 아마 어제 얘기를 드렸는데 CPhi KOREA는 제약쪽과 바이어쪽 관련 된 약품 쪽을 하는 곳인데, 오프라인 사업이 취소가 되면서 저희가 10월 달에 CPhi KOREA 쪽과 협동을 해서 별도의 온라인 전시관을 제약쪽으로 만들 예정에 있으니 참조해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There is branch service on the right side, but it is a charged service. So what is this about?
오른쪽의 지사화 서비스 이것은 유료로 진행되고 있는데 이게 과연 무엇일까요?.
The employees of KOTRA serve as branch offices.
KOTRA의 직원들이 지사 역할을 해드리는 것입니다.
To give a brief explanation, if a small or medium-sized company or mid-sized company operates a branch office overseas, it costs more than 300,000 US dollars a year for labor costs, local residence costs, and salaries for staff employed locally.
간단하게 설명을 드리자면 중, 소기업이나 중견기업분들께서 지사를 한 군데 해외 쪽에 운영하게 되면 연간 소요되는 비용이 30만불 이상이 소요 됩니다. 인건비하고 현지 체류비하고 현지에서 고용하는 현지 직원에 대한 급여.
This is a program where one of our employees supports up to 7 to 8 companies locally for one year.
자 그런데, 1년 정도로 해서 저희 직원 1명이 최대 7개~8개 회사를 현지에서 지원하는 프로그램입니다.
Since this program is being used by many small and medium-sized companies in the COVID-19 era, it would be useful to keep it for reference.
이것이 코로나19시대를 통해서 많은 중소, 중견 기업들이 이용을 하고 있으니 참조해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5) How can we meet with post-COVID-19 overseas buyers?
5) 포스트 코로나 해외 바이어 어떻게 만날 수 있을까?
And regarding the post-COVID-19 era, we are thinking of sending 11 envoys with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and the Korea Health Industry Development Institute.
그리고 포스트코로나시대와 관련해서 저희가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진흥원하고 사절단을 11개를 보내는 것을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As of now, this envoy is also scheduled to be conducted online, as I previously explained.
지금 현재로 봤을 때 이 사절단은 마찬가지로 앞에서 설명 들었던 것처럼 온라인으로 가서 진행이 될 예정에 있습니다.
Please keep this for reference.
참조해주십시오.
Let me now explain in more detail.
조금 더 상세하게 설명 드리겠습니다.
6) Introducing the Korea Medical Device and Smart Healthcare Online Portal
6) 대한민국 의료기기 스마트헬스케어 온라인포털 소개드립니다
We started development two years ago.
재작년부터 저희가 개발을 시작 했었고요.
Since I was in charge of this area, and as I was in charge of development, it is fairly easy for me to explain.
요 부분을 제가 담당했었기 때문에, 제가 개발 책임자로 있었기 때문에 상당히 설명 드리기 편합니다.
The aspect we were thinking of was what could be used in parallel with the previous system where people did business offline by building an online-based system.
저희가 고민했던 부분은 과거의 오프라인 사업을 했을 때 온라인으로 과연 베이스로 시스템을 구축해서 병행할 수 있는 부분이 무엇인가에 대해 고민을 했었고요.
In the meantime, we have built something. We introduced a function for creating individual homepages that can be positioned with Korea's major products by significantly subdividing categories by business.
그러면서 구축 된 것이 뭐냐면 사업별로 카테고리를 상당히 세부화 시켜서 대한민국 대표 상품들을 가지고 포지셔닝 할 수 있는 개별 홈페이지를 만드는 기능을 저희가 도입을 했습니다.
Originally, we were going to cooperate with Korea's largest medical device exhibition, called LIMES, but as the offline business was canceled, we went with the online version instead.
저희가 보시게 되면 원래는 이 LIMES라고 하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큰 의료기기 전시회하고 협력해서 추진을 하려고 했었는데, 오프라인 사업이 취소가 되면서 온라인 쪽으로 대체를 했고요.
As I mentioned before, since we had to submit the data by June 17, as of June 16 there are 702 medical devices and smart health care products from 255 participating companies listed, and the amount promoted as contract promotion came to about 46 million US dollars.
아까 전에도 말씀 드렸다 시피 6월 17일까지 자료를 드려야 했기 때문에 6월 16일 기준인데, 현재는 의료기기하고 스마트 헬스케어 상품이 702개 참여 기업이 255개사, 그리고 계약 추진액으로 해서 추진 된 건들이 4600만불 정도 되고 있고요.
In a way, the cumulative number of online consultations currently exceeds 500 as we provide interpretation to buyers and domestic companies.
온라인 상담이라는 것은 어떻게 보면 바이어하고 국내기업 저희가 통역을 제공해주면서 누적 상담건수가 현재는 500건이 좀 넘습니다.
We currenty plan to continue to operate until the end of the COVID-19 situation, and our goal is to build a representative product website that covers all of Korea's medical device products, as we continue to operate and update this year and next year as well.
현재 코로나19사태가 종료 되는 시점까지 계속 운영할 예정이고 금년뿐만 아니라 내년에도 다시 또 업데이트를 해서 지속적으로 운영하면서 저희의 목표는 대한민국의 의료기기상품을 가지고 다 포괄하는 대표적인 상품 홈페이지를 구축하는 것이 저희의 목표에 있습니다.
So what is it that KOTRA does?
그렇다면 KOTRA가 하는 것은 무엇인가?
Our staff continues to promote our URL (www.byukorea.org/onlineshowcase/gmep2020) to buyers locally in 129 trade centers.
저희가 이 URL www.byukorea.org/onlineshowcase/gmep2020 이라는 것을 129개 무역관에 저희 직원들이 지속적으로 현지에서 바이어들에게 홍보를 합니다.
Buyers then come in, and when they come in, there are about 40 categories now, and if they look for a diagnostic device by searching the ones that fit this area, there are X-Ray products here as well.
그럼 바이어들이 들어오게 되고, 들어와서 카테고리가 지금 현재 40개 정도로 되어있는데, 이 부분에 맞는 것들을 찾아서 진단기기를 찾으면 X-Ray 제품들이 들어와 있고요.
There are surgery related surgical equipment as well as other relevant areas.
외과 관련 된 수술 장비는 또 관련 된 부분들이 다 들어가 있습니다.
Only manufacturers related to medical devices and smart healthcare in Korea can participate.
요런 형태로 해서 진행을 하고 있고요. 참가자격은 대한민국에서 의료기기, 스마트 헬스케어 관련된 제조업체만 참여하고 있습니다.
As I mentioned before, the reason that we prohibit distributors from participating is that there are many conflicts with the products of the manufacturer initially.
아까 말씀드렸는데 저희가 유통업체를 참여 못시키는 이유는 제조업체 상품과 충돌되는 현상들이 초기에 많이 나오더라고요.
The reason for this, in the case of distributors, is that they receive a lot of products and act as agents, so those doing intermediate trade are not currently registered.
왜냐하면 유통업체들 같은 경우는 여러 상품들을 받아서 대행을 하다보니 중간무역을 하시는 분들의 제품은 현재 등록하고 있지 않다는 말씀 드리겠습니다.
Otherwise, overseas buyers can now apply for online counseling.
기타로 지금 온라인 상담은 해외 바이어가 신청하게 됩니다.
If there is an attractive product, the buyers apply for it, and if the buyer speaks Spanish when there is no staff who can speak Spanish, KOTRA will provide a free Spanish interpreter online free of charge.
매력적인 상품이 보이면 바이어가 신청을 하고, 그러고 바이어가 스페인어를 쓰는데 우리가 스페인어 인력이 없다하면 KOTRA 쪽에서 무료로 온라인으로 스페인어 통역을 붙여드리는 그런 개념으로 진행이 되고 있습니다.
7) Introducing the Korea COVID-19 Quarantine Diagnosis Online Portal
7) 대한민국 코로나19 방역진단 온라인 포털을 소개드립니다
The second service operated by our team is the COVID-19 quarantine diagnosis online portal.
두 번째 저희 팀에서 운영하고 있는 것이 코로나19 방역진단 온라인 포털 쪽인데요.
As you can see, the URL is in operation at www.byukorea.org/onlineshowcase/antiCOVID19.
URL은 보시다시피 www.byukorea.org/onlineshowcase/antiCOVID19해서 운영 중에 있습니다.
This part was built as a diagnostic device portal at the end of April, but as I mentioned, the guidelines were eased, so it has been expanded to include health masks, non-contact/contact thermometers, hand sanitizers, and some COVID-19 quarantine products.
이 부분은 4월 말에는 진단기기 포털로 구축을 했다가 말씀 드린대로 가이드라인 부분이 완화가 되면서 현재는 보건용 마스크, 비대면/대면 체온계, 손세정제, 일부 코로나19 방역용품 등으로 확장해서 현재 진행을 하고 있습니다.
The number of products is currently just over 90.
현재 보면 상품 건수가 지금 현재 90건 수이 좀 넘습니다.
As of June 16, there are more than 70 participating companies, with more than 120 cases of contract promotions and online consultations.
6월 16일 현재였고 참여 기업 70여개사, 계약 추진액, 온라인 상담건수가 120건 좀 넘고 있습니다.
In terms of daily standards, we continuously support around 5 to 6 counseling cases.
데일리 기준으로 했을 때, 저희가 상담지원을 해드리는 것은 기본적으로 봤을 때 한 5건에서 6건 정도 계속 지원해드리고 있고요.
Likewise, it will be open 24/7 until the end of COVID-19.
마찬가지로 코로나19 종료 시점까지 상시 운영 예정이고요.
It is the same for 129 foreign trade centers to continue to find buyers and support in the areas of diagnostic kits and quarantine goods.
129개 해외무역관에서 마찬가지로 지속적으로 진단키트라든지 방역 물품 쪽에 바이어들을 찾아서 지원하는 것은 동일합니다.
As you can see, there are 40 categories at the front because the portal is so large, but if you look at diagnostic kits, it is divided into two categories.
보시게되면 카테고리는 앞 쪽에는 워낙 큰 포탈이기 때문에 카테고리가 40개로 되어 있지만 이쪽에는 보시게 되면 진단키트 쪽에 들어가 있는 보면 현재 진단키트가 두 가지로 나뉘어지게 됩니다.
One of them is the antigen, or antibody type, which is called a rapid kit, and the other is the RTPCR type, and the RTPCR type is over here.
신속키트라고하는 항원, 항체 방식하고 또 RTPCR 방식인데 RTPCR 방식이 이쪽에 들어가 있고요.
Since the one in the medical test is related to the blood, it is included in the antigen or antibody type.
메디컬 테스트 쪽에 들어가 있는 것은 혈액쪽 관련 된 부분이기 때문에 항원, 항체 방식으로 들어가 있습니다.
Likewise, there are also masks and protective equipment.
마찬가지로 마스크라든지 보호 장비도 들어가 있습니다.
One thing I'd like to tell you is that we haven't been able to post regarding the fact that there may be some lack of demand used by domestic medical staff, which is due to the government guidelines.
한가지로 말씀 드릴 것은 지금 정부 지침이 있다 보니까 국내의료진이 사용하고 있는 수요가 조금 부족할 수도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올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This includes protective clothing, medical goggles, surgical gloves, and so on. I would like to ask for your understanding regarding this.
그런 부분은 방호복, 의료용 고글, 수술용 장갑 이런 부분들이 있는데 이런 부분들에 대해서는 양해를 부탁드리겠습니다.
8) How can you participate?
8) 어떻게 참여할 수 있나요?
How do you register?
어떻게 등록을 하느냐?
In short, products can be registered in just over 10 minutes in the KOTRA system, called BuyKOREA, but it is easy to do the basic steps.
간단하게 말씀드리면 바이코리아라는 KOTRA 시스템에서 10분 정도만 조금 하면 상품이 등록 가능한데, 기본적인 부분에 대한 것은 하기 쉽습니다.
If you set up a photo or category and put in the basic content in just one step, the product is registered right away.
사진이라든지 카테고리를 설정하시고 기본적인 내용만 넣으시면 1단계만 하게 되면 벌써 상품이 등록이 됩니다.
Of course there is an approval stage, but if you only register here, buyers won't be able to find you.
물론 승인단계가 있지만. 그런데 이쪽만 등록하시면 바이어들이 찾아오지를 못합니다.
What I'm saying is that you'll need to use steps 2 and 3, which are optional.
제가 말씀드리는 것은 옵션을 되어있는 2단계, 3단계를 많이 이용하셔야 된다는 것입니다.
Which part is this?
어떤 부분이냐.
In step 2, you can upload video information and YouTube video information which you will need most, then you can add nearly 500 pieces of authentication information from 100 countries around the world.
2단계에서 가장 필요한 게 동영상정보, 유튜브 동영상 정보를 올릴 수 있고, 그 다음에 전 세계 100여개 국가의 500여개 가까운 인증정보를 넣을 수 있습니다.
This is very important.
상당히 중요합니다.
Brazilian buyers look for products certified under ANVISA, while American buyers and Latin American buyers look for products with FTA certification.
브라질 바이어들은 안비자라고 하는 인증 제품을 찾고 미국 쪽 바이어들, 중남미 바이어들은 FTA 인증이 있는 것들을 찾습니다.
You’ll need to make good use of these things.
이러한 부분들에 대해 잘 활용을 해주셔야 하고요.
If you have a country of manufacture, various specification information, or a localization category, you can upload it again, so it will be helpful if you can use these parts well.
제조국가라든지 여러 가지 규격정보라든지 또 현지화 카테고리가 있는 경우에는 또 올릴 수가 있기 때문에 이런 부분들을 잘 활용해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9) So what do you get from participating in medical export consultation? You can effectively promote products to passive buyers within 30 seconds.
9) 의료 수출상담회 참가하면 무엇이 좋나요? 게으른 바이어들에게 30초 이내에 효과적으로 상품을 홍보할 수 있습니다
What would be good about uploading these things?
이런 것들을 올리게 되면 어떤 부분이 좋으냐?
Buyers can pretty much be seen as money-followers.
바이어들은 상당히 어떻게 보면 돈만 따라가는 사람들이라고 보면 됩니다.
Seeing it this way, it becomes more complicated if there are more pages when product information is entered.
그렇다고 하면 상품정보가 들어왔을 때 여러 가지 많은 페이지가 있으면 복잡해집니다.
Then the buyers end up leaving.
그럼 바이어들이 이탈을 하게 됩니다.
That’s why you need to deliver as much information as you can, as simply as you can, and as you can see, you can use inquiries for sending authentication, E-catalog download functions, a button function where buyers can apply for cyber-meetings, an authentication inquiry function by country and by continent, patent and other intellectual property inquiry, information inquiry such as for design and specification, multilingual catalog inquiry, multilingual manual inquiry, and of course the product details can be written. With the Chinese/Spanish/Japanese Google translator linked here, buyers can easily get information about the product even if they stay for only 2 to 3 minutes, so please keep that in mind as well.
그래서 최대한 간단하게 많은 정보를 전달해주어야 하는데, 지금 보시면 인콰이어리 발송인증, E 카타로그 다운로드 기능, 사이버미팅을 바이어가 신청할 수 있는 버튼 기능이 있고, 국가별 대륙별 인증 조회 기능, 특허 등 지재권 조회, 디자인/규격 등 정보 조회, 다국어 카타로그 조회, 다국어 매뉴얼 조회, 그 다음에 프로덕트 디테일을 쓸 수 있는데 여기에 중국어/스페인/일본어 구글 번역기를 달아놨기 때문에 어떻게 보면 바이어들이 2~3분 정도만 체류를 해도 제품에 대한 정보를 쉽게 알 수 있도록 그렇게 구성이 되어있으니 참조해주시면 될 것 같습니다.
10) We are planning a pharmaceutical and bio online portal in the second half of 2020.
10) 2020년 하반기엔 제약/바이오 온라인 포털을 기획중입니다.
If you look here, we've now already completed a pharmaceutical bio-category task which is composed of a total of 40 categories, and have handed it over to the system company.
저희가 지금 보시게 되면 총 40개로 되어 있는 제약 바이오 카테고리 작업을 이미 완료해서 지금 시스템업체 쪽에 넘긴 상태입니다.
After an update, we are planning to collaborate with CPhiKOREA to organize a portal related to pharmaceutical and bio companies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and to have an online meeting in the same way, so I think it would be great if many of you from the pharmaceutical and bio companies could participate as well.
업데이트가 되고 나면 CPhiKOREA측과 협업을 해서 하반기에 제약바이어와 관련 된 포털도 구성해서 똑같은 방식으로 온라인 미팅을 진행 할 예정이 있으니까 오늘 보시는 분들 중에서 제약 바이어 업체 분들도 많은 참여를 해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11) 마지막으로 의료 바이어 특성을 파악하십시오
11) Finally, please identify the characteristics of the medical buyers.
I'd like to tell you two last things.
마지막으로 두 가지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This is where such Korean companies are having a hard time obtaining certification.
이 국내 업체분들이 상당히 힘들어하시는 분들이 인증을 받는 부분입니다.
I fully understand this.
그 충분히 이해를 하고 있고요.
However, buyers have no choice but to turn away from medical devices, quarantine products, or pharmaceutical products that do not have local certification.
하지만 현지 인증이 없는 의료기기나 방역제품이나 제약관련 된 제품들은 바이어들이 외면할 수밖에 없습니다.
That's another reality.
그게 또 현실입니다.
You should keep in mind that as healthcare masks cannot be sold unless they are certified with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in Korea, local countries abroad are in the same situation, so you should always consider the certification.
우리나라도 보건용 마스크가 식약처 인증을 받지 못하면 판매가 되지 않는 것처럼 해외 현지 국가도 동일한 상황이기 때문에 인증을 항상 염두 해 주셔야 하고요.
When it comes to business, you must understand the coordinating person well.
비즈니스라 했을 때는 담당자를 반드시 파악을 잘 하셔야 합니다.
Since there are many countries with a variety of corporate cultures that differ from those of Korea, you need to know the coordinating person well, and the triplex, price, quality, and trust, must be in place, but recently people attach more meaning to price.
우리나라와 많이 틀린 기업문화들이 있는 나라가 많기 때문에 담당자를 잘 파악하셔야 하고, 가격, 품질, 신뢰 삼박자가 갖춰져야 하는데 최근에는 가격 부분이 좀 더 의미를 부여하고 있습니다.
So what has worried me is that the margin is too low in Korea, for example. When you meet overseas buyers, you may think that you should raise the margin a bit, but the margin policy of multinational companies is stronger than for our large companies and distributors, and they are not weaker.
그래서 제가 걱정하는 부분은 뭐냐면 국내에서 예를들어 마진이 너무 낮다. 그러면 해외바이어들과 만나면 마진을 조금 높여야 되지 않겠느냐 이런 생각을 하시는데, 다국적 기업들의 마진정책은 우리나라 대기업들, 유통업체보다 강하면 강하지 약하지 않습니다.
The numerous buyers that I've met while working at KOTRA for over 20 years say that if the price you present is too high, they won't meet you at all if they receive a quote more than 20% of the target purchase price.
그렇기 때문에 너무나 과도한 가격으르 제시하시게 되면 제가 20여년 동안 KOTRA 근무하면서 만난 수많은 바이어들이 이야기하는 것이 뭐냐면 타겟 구매가격보다 20% 이상 견적 가격 들어오면 아예 만나지 않는다라는 이야기를 합니다.
It will be good to keep these things in mind.
요런 부분들을 참조해주시면 좋을 것 같아요.
12) And next year is more important than this year.
12) 그리고, 올해보다 내년이 더 중요합니다.
Finally, I think that positive stories will be better than negative ones, but I think next year will be very important.
마지막으로는 부정적인 이야기보다는 긍정적인 이야기가 좋을 것 같은데, 내년도가 상당히 중요할 것 같습니다.
According to the analysis at The Economist Intelligence Unit, health-related expenditures decreased significantly this year due to the impact of COVID-19, and Latin America is expected to continue to improve in this way by 11.2 % in 2021, followed by the Asia-Pacific region at 7.8 %.
금년도에는 전체적으로 The Economist intelligence Unit이라고 하는 곳에서 분석을 한게 코로나19 영향 때문에 건강관련 된 지출이 많이 줄어든 것으로 나오는데 2021년에는 중남미 지역도 11.2% 그 다음에 아테 지역도 7.8% 이런 식으로 계속 좋아질 것으로 예상이 되고 있습니다.
So please think about these various things strategically, and KOTRA will be at your side throughout.
그래서 전략적으로 여러 가지들을 고민을 해주시고 저희 KOTRA도 계속 옆에 있겠습니다.
At KOTRA we will do our best to give you this opportunity to improve in the areas that you for need next year, and I hope that things get better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Thank you.
필요하신 부분들이 항상 내년에는 조금 더 나아지고 하반기에는 조금 더 나아지는 이러한 기회를 드리고자 저희 KOTRA도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Please contact our team member Shim Jae-won for more details on our participation.
저희 관련 된 세부적인 참여부분이나 요런 부분은 저희 팀의 심재원 사원한테 연락을 주시면 될 것 같습니다.
As I mentioned before, two trade offices sent me videos.
이어서 말씀드린대로 무역관 두 군데에서 영상을 보내주셨습니다.
Let's take a look at the video sent by Han Yeon-hee, the Director of the Trade Center in Sao Paulo.
상파울로 무역관장 한연희 관장이 보낸 영상을 보시는 걸로 하겠습니다.
 
Current Status of COVID-19 and the Quarantine Products Market in Brazil
브라질 코로나19 현황 및 방역제품 시장 진출 방안
Hello, I'm Han Yeon-hee, director of KOTRA's trade center in Sao Paulo.
안녕하세요. 저는 KOTRA 상파울로 무역관의 한연희 관장입니다.
I would like to take this opportunity to tell you about the current status of COVID-19 in Brazil and about entry of the Korean quarantine medical industry in Brazil.
이 자리를 빌려 브라질 현지에서 브라질의 코로나19 현황을 전해드리고 국내 방역의료 산업의 브라질 진출 방안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Brazil has the second largest number of confirmed cases and deaths in the world after the United States.
브라질의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는 미국에 이어 세계에서 2번째로 많습니다.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exceeded 1.18 million as of June 24, and is increasing rapidly to 30,000 to 40,000 each day.
확진자는 6월 24일 기준 118만명을 넘어섰고 하루에 3만~4만명씩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The number of deaths has increased by one thousand a day, reaching a total of 53,830 as of June 24, and as you can see on the screen, both numbers of confirmed cases and deaths are increasing in a vertical upward curve, and there is no sign of stabilization due to poor quarantine.
사망자도 하루 천 여명씩 늘어나서 6월 24일 현재 53,830명에 달하고 있는데요, 화면에서 보시듯이 확진자와 사망자 모두 수직상승 곡선을 그리면서 증가하고 있고 방역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어서 안정 될 기미는 보이지 않습니다.
1) Reality of Brazil's Quarantine - Lack of Government-level Quarantine Measures
1) 브라질 방역 현실 - 정부 차원의 방역대책 부재
Brazil's situation is this bad because there are no government-level quarantine measures.
이렇게 브라질의 상황이 좋지 않은 것은 정부차원의 방역대책이 없기 때문입니다.
First of all, the president, who must act as a command tower to lead the national quarantine policy, is taking steps against universal quarantine measures.
먼저 국가방역정책을 이끄는 사령탑역할을 해야 하는 대통령이 보편적인 방역조치에 반대되는 행보를 보이고 있습니다.
There was an incident where two health ministers resigned due to conflicts with the president in the month after the outbreak of COVID-19, and now a former military officer with no experience in the health and medical fields is acting as the minister of health.
코로나19 창궐 후 한달 새 대통령과의 갈등으로 보건부 장관 2명이 사임되는 해프닝이 있었고, 현재 보건의료분야에 경험이 전혀 없는 군인출신이 보건부 장관 대리를 맡고 있습니다.
Like Korea's national health insurance, Brazil has a single national health care system called SUS, but it has not been functioning well even before COVID-19, and to say that it is almost paralyzed now is no exaggeration.
한국의 국민건강보험과 같이 브라질에도 SUS라는 각 국가단일의료체계가 있기는 하지만 코로나19 이전부터도 제대로 돌아가지 않았었고 지금은 거의 마비상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Even before COVID-19, the infrastructure of SUS was absolutely insufficient.
코로나19 이전부터도 SUS의 인프라는 절대적으로 부족했습니다.
Thus, 30% of citizens, those who could afford it, went to private hospitals not using SUS, and the remaining 70% who do not have the money were not receiving proper medical benefits.
따라서 경제형편이 되는 국민의 30%는 민간의료보험에 따로 가입해서 SUS를 이용하지 않고 사립병원에 갔고, 돈이 없는 나머지 70%는 제대로 의료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It was in this situation that COVID-19 broke out, so the explosion of infected persons and deaths is a natural result.
이러한 상황에서 코로나19 사태가 터진 것이기 때문에 감염자와 사망자 폭증은 어찌보면 당연한 결과라 하겠습니다.
There is no government-level management of confirmed, close contact, and symptomatic cases, and no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has been conducted.
정부차원에서 확진자와 밀접접촉자, 유증상자를 전혀 관리하고 있지 않으며 역학조사도 하고 있지 않습니다.
Those who cannot afford to go to expensive private hospitals have to use SUS hospitals, where people with symptoms have to wait for weeks to be examined, and even if they have had contact with a confirmed patient, it is not easy to get tested without symptoms.
비싼 사립병원에 갈 형편이 되지 않는 사람들은 SUS 병원을 이용해야 하는데, 여기서는 증상이 있는 사람도 검사를 받으려면 몇 주를 기다려야 하고, 확진자와 접촉했어도 증상이 없으면 검사를 받기 쉽지 않습니다.
2) Current Status of COVID-19 Quarantine Products Market
2)코로나 19 방역 제품 시장 현황
Next, let's take a look at the current status of the COVID-19 quarantine products market.
이어서 코로나19 방역 제품 시장 현황은 어떠한지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The diagnostic kit market is already saturated.
진단키트 시장은 이미 포화상태입니다.
180 antigen and antibody diagnostic kits and 26 RT-PCR diagnostic kits have been certified by the Brazilian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and are being sold there.
항원, 항체 진단키트로 180개 품목, RT-PCR 진단키트로 26개 품목이 브라질 식약처 인증을 취득하여 판매되고 있습니다.
Many Korean companies are also included among these.
이 중에 한국 기업들도 다수 포함되어 있습니다.
The government-wide large-scale purchase project has already been completed to some extent in March and April, so the government demand is nearly covered.
정부 차원의 대형 구매프로젝트는 이미 3, 4월의 어느 정도 마무리 되어서 정부수요는 거의 커버 되었다고 볼 수 있고요.
Beginning in May, it has been led mostly by the private market.
5월부터는 민간시장을 중심으로 움직이고 있습니다.
The characteristics of the Brazilian diagnostic kit market are that the effectiveness, accuracy, and performance of quarantine are not critical, and only the price is given priority.
브라질 진단키트시장의 특징은 방역의 효과나 정확도, 성능은 크게 중요하지 않고 오직 가격만 최우선으로 따진다는 것입니다.
There was no controversy over the accuracy of Chinese diagnostic kits in Brazil.
브라질에서는 중국산 진단키트의 정확성에 대한 논란도 없었고요.
In fact, many Chinese products are registered in the Brazilian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and are being sold there.
그리고 실제로 많은 중국 제품들이 브라질의 식약처에 등록이 되어서 시판되고 있습니다.
Also, RT-PCR diagnostic kits that require separate equipment such as nucleic acid extractors are not preferred.
또한 핵산추출기와 같은 별도 장비가 필요한 RT-PCR 진단키트는 선호되고 있지 않습니다.
Since they do not have additional resources to invest, they do not care even though there are limitations with only antigen and antibody tests in quarantine.
추가로 투자 할 재원이 없기 때문에 방역에 있어서 항원, 항체 검사만으로는 한계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신경쓰지 않습니다.
It is not easy for Korean companies to enter the personal protective equipment market.
개인보호 장비시장은 한국기업이 진출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Performance and quality are not seen as important, and they decide whether to buy or not only based on the price.
성능과 품질은 중요하지 않고 무조건 가격으로 구매여부를 결정하는데요.
Brazilian and Chinese products dominate the market at low prices.
브라질 국내산과 중국산 제품이 낮은 가격으로 시장을 장악하고 있습니다.
I have been asked if there is high demand for N95 masks, but most of the public use Brazilian domestic cloth masks, and there are N95 mask producers in Brazil, so there is no high demand for imports.
N95마스크 수요가 많지 않냐는 질문을 많이 받는데요, 일반인은 대부분 브라질 국내산 천마스크를 사용하고 있고 브라질 국내에 N95마스크 생산업체들이 있기 때문에 수입 수요는 많지 않습니다.
Brazil also has drive-through or walk-through testing facilities, but unlike Korea, these are operated with only very basic facilities.
브라질에도 드라이브스루나 워킹스루 검사시설들이 있지만 한국과는 다르게 극히 기본적인 설비만 갖추어 놓고 운영되고 있습니다.
In order to set up proper facilities like those in Korea, the government's will and financial ability are necessary, but most of all, it is difficult to create demand due to lack of interest.
한국처럼 제대로 된 설비를 갖추려면 정부의 의지와 재정능력이 필요한데, 무엇보다도 관심부족으로 인해서 수요를 만들어내기가 어렵습니다.
3) Ways for COVID-19 Quarantine Products to Enter the Brazilian Market
3) 코로나19 방역제품 브라질 시장 진출 방안
The situation in Brazil is difficult, so I started by talking about many of the negative aspects.
브라질 상황이 어렵다보니 다소 부정적인 이야기를 하게 되었는데요.
Now let me tell you how to enter the COVID-19 quarantine product market in Brazil, and with what.
그럼 브라질의 코로나19 방역제품 시장에는 무엇을 어떻게 진출해야하는지에 대해서 말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First, timing is very important in the Brazilian market.
첫째, 브라질 시장에서는 타이밍이 매우 중요합니다.
It offers an absolute advantage for Chinese companies because they only care about the price, not performance.
가격만 따지고 성능에 개의치 않기 때문에 중국기업에 절대 유리합니다.
In March and April, the early stage of the COVID-19 spread, the environment for our products to enter was relatively good, but at the time, many Korean companies missed many opportunities to enter the market because they focused only on the United States and Europe.
코로나19 발생초기 3,4월에는 우리제품의 진출환경이 상대적으로 좋았지만, 당시에는 많은 국내기업들이 미국과 유럽에만 집중하느라 시장진입기회를 많이 놓쳤습니다.
In Brazil, we have to target the demand in the early stage, and if we miss the timing, Chinese companies push in products with low prices even if the quality is slightly lower, so it's not easy for Korean companies to enter the market.
브라질에서는 수요가 만들어지는 초기에 공략을 해야지 그 시기를 놓치면 중국기업들이 품질은 좀 떨어지더라도 가격이 낮은 제품들로 이미 밀고 들어온 뒤여서 우리 기업이 진출하기 쉽지 않습니다.
Second, we need to present products that can be of interest in the private market, such as for private hospitals and private test centers.
둘째, 사립병원과 사립 검사소 등 민간시장에서 관심을 가질 수 있는 제품을 제시해야 합니다.
Even local Brazilian companies do not prefer government procurement because the Brazilian government has no will to enforce quarantine or the relevant financial capacity, and it is common for the government to delay payment.
브라질 정부에는 방역 의지나 재정능력이 없고, 정부가 대금 지급을 미루는 경우가 흔하기 때문에 브라질 현지기업들조차도 정부조달을 선호하지 않습니다.
It may be smaller compared to the government market, but it is suitable for getting new opportunities to enter because private companies, private hospitals, and private test centers respond faster to market changes than the government does.
정부시장에 비하면 규모가 작을 수 있지만 일반 민간기업들이나 사립병원, 사립검사소에는 시장변화에 정부보다 빠르게 반응하기 때문에 새로운 진출 기회를 얻기에 적합합니다.
Third, it is better for the post-COVID-19 products to target the markets of both developed countries and Brazil at the same time.
셋째, 포스트코로나 제품은 선진국 시장과 브라질을 동시에 공략 하시는게 좋습니다.
In Brazil, trends in the U.S. and Europe tend to flow in with a slight time lag.
브라질에는 미국과 유럽의 트렌드가 약간의 시차를 두고 그대로 유입되는 경향이 있습니다.
While we're focusing only on the U.S. and Europe and put the Brazilian market at a lower priority, Chinese companies have the chance to dominate the market.
미국과 유럽에만 집중하느라 브라질 시장을 후순위로 두는 사이에 중국기업들이 시장을 장악해버릴 수가 있습니다.
Thus, if a product has potential in the U.S. and European markets, it is good to target Brazil at the same time.
따라서 미국과 유럽시장에서 가능성 있는 제품이라면 브라질도 동시에 공략하는 것이 좋습니다.
So far I have briefly talked about the status of COVID-19 in Brazil and how to enter the market for quarantine products.
이상으로 브라질에 코로나19현황과 방역제품 시장진출방안에 대해 간단히 말씀 드렸는데요.
I hope that it will be of great help to you in entering the Brazilian market. Thank you.
여러분들의 브라질 시장진출에 큰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Alright, now let's watch a video from Director Hong Chang-seok in Kuwait of the Middle East.
네 이어서 중동의 쿠웨이트 홍창석 관장의 영상을 보시도록 하겠습니다.
Hello, I'm Hong Chang-seok, director of the Trade Center in Kuwait.
안녕하십니까. 쿠웨이트 무역관 홍창석 관장입니다.
Since the first confirmed COVID-19 case on February 24, 2020, Kuwait has had a total of 41,879 COVID-19 infections and a total of 306 deaths by June 24, 2020.
쿠웨이트는 2020년 2월 24일 첫 번째 코로나19 확진사례가 발생한 이래 2020년 6월 24일까지 총 41,879명의 코로나 감염자가 발생하였고, 사망자는 총 306명에 이르고 있습니다.
To prevent the spread of the COVID-19 virus, the Kuwait government imposed a ban on all foreign travelers from entering Kuwait, restricting passenger flights to Kuwait on March 14, except for cargo flights, and has imposed measures such as phased curfews and closure of workplaces across the country since March 20.
쿠웨이트 정부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3월 14일 화물수송 항공을 제외한 쿠웨이트로 들어오는 여객 항공편을 제한하면서 외국인의 쿠웨이트 입국을 전면 금지하였고, 3월 20일부터 전국에 단계별 통행금지와 사업장 폐쇄조치 등을 시행해 오고 있습니다.
Since 500 to 800 new people have been confirmed infected every day, the Kuwait government has maintained measures to close the public sector so far and has imposed curfews every day from 7 PM to 5 AM.
최근에도 매일 신규 확진자 수가 적게는 500, 많게는 800명 이상씩 나오고 있기 때문에 쿠웨이트 정부는 공공부문의 사업장 폐쇄조치를 현재까지 유지하고 있으며 매일 오후 7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야간 통행 금지령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The Kuwait government is actively responding by working together at the Kuwait government level as well as with the Ministry of Health that is responsible for responding to COVID-19.
쿠웨이트 정부는 코로나19 대응 중부처인 보건부뿐만 아니라 쿠웨이트범전부적인 차원에서 힘을 모아 적극 대응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The economic situation of Kuwait is expected to deepen its fiscal deficit due to the COVID-19 pandemic and low oil prices, and local business conditions continue to close businesses, with most projects temporarily suspended, and the impact on industry and business is significant.
쿠웨이트의 경제상황은 코로나 팬데믹과 저유가로 인한 재정적자가 심화될 것으로 전망되며 현지 사업여건은 계속되는 사업장 폐쇄조치로 대부분의 프로젝트들은 잠정적 중단되는 등 산업과 기업에 미치는 영향은 매우 큽니다.
Korean companies that have entered Kuwait adjust their working hours according to Kuwait's government guidelines and business conditions, while only essential personnel work at businesses or work from home depending on the circumstances of their residence.
쿠웨이트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은 쿠웨이트 정부 지침 및 사업 현장 사정에 따라 업무시간을 조정하고 필수 인력들만 사업장에 출근 근무하거나 거주 지역별로 상황에 따라 재택근무를 병행하고 있습니다.
Meanwhile, the return to daily life after COVID-19 is also proceeding according to plan as announced by Kuwait government.
한편, 코로나19 이후 일상생활로의 복귀도 쿠웨이트 정보가 발표한 계획에 따라 시행되고 있습니다.
The first stage of the return to daily life has been implemented since May 30, and considering the current trend of the COVID-19 spread and quarantine conditions, the Kuwaiti government plans to expand reopening of the business sites sequentially by September over five stages, with three to four weeks per stage.
5월 30일부터 일상생활로의 재개 1단계가 시행되었고, 현재 코로나 확산 추위와 방역 상황들을 고려해가면서 쿠웨이트 정부는 사업장 재개를 9월까지 5단계에 걸쳐 단계별 3,4주씩 순차적으로 확대 시행 할 예정입니다.
The local industry expects the situation of COVID-19 to continue until August or September of this year, so normal business activities and major bidding projects that had been put on hold are expected to gradually recover after the fourth quarter of this year.
현지 업계는 주재국 코로나19 상황이 금년 8,9월가지 이어질 것으로 보며 따라서 금년 4분기 이후에 정상적인 사업 활동과 보류되었던 주 입찰 프로젝트들도 차츰 재기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However, even in a difficult situation, new demand and new business opportunities are arising.
그러나,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새로운 수요와 신사업의 기회는 발생하고 있습니다.
New opportunities for health, medical, quarantine, and ICT-based non-contact due to social distancing are being created to overcome the COVID-19 crisis.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기 위한 보건, 의료, 방역 분야와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ICT 기반의 언컨 택트의 신산업 기회가 새롭게 창출되고 있습니다.
So far, Korea and Kuwait have been in close cooperation in the health and medical fields, such as by attracting state-funded patients, promoting consignment operation of public hospitals, and exporting diagnostic kits. Recently, as the Korean insurance and medical system has become more global, the Kuwait government and the medical industry are showing great interest in K-Quarantine products and solutions.
그간, 한국과 쿠웨이트는 국비환자유치, 공공병원 위탁 운영추진, 진단키트 수출 등 보건의료 분야에서 긴밀한 협력관계를 이어왔는데, 최근 한국 보험 및 의료시스템이 글로벌 위상이 높아지면서 쿠웨이트 정부와 의료 업계는 K-방역 제품 및 솔루션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Local buyers are also continuously inquiring about the import of Korean medical products and introducing quarantine solutions as they continue to visit the Kuwait Trade Center, leading to substantial export growth in the K-quarantine industry.
현지 바이어들도 쿠웨이트 무역관을 잇따라 찾아오면서 한국산 의료제품 수입과 방역 솔루션 도입을 지속 문의하고 있고, K-방역 산업의 실질적인 수출 증가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For example, the Kuwaiti Ministry of Health purchased large quantities of diagnostic kits from Korean companies such as Labgenomics and Osang Healthcare in April this year as they allow Korean company staff needed for local construction sites to enter Kuwait through diplomatic policy between Korea and Kuwait.
일례로 쿠웨이트 보건부는 금년 4월 외국인의 입국이 금지 된 가운데 한국과 쿠웨이트 양국간외교책 통하여 현지 건설현장에 필요한 한국 기업인들이 쿠웨이트 예외적 입국을 허용하면서 코로나19 방역 물자로 대량의 진단키트를 국내 업체인 랩지노믹스와 오상 헬스케어 등으로부터 구입하였습니다.
With this as a starting point, a number of Korean medical and bio companies have been expanding their exports and routes to the Kuwait market.
이를 단초로 하여 현재까지 다수의 의료바이오 국내 기업들이 쿠웨이트 시장에 수출 및 활로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In addition, the Kuwait Trade Center has held several special video consultation sessions with Kuwait government agencies, Korea Telecom, and big data companies since April this year, while the Kuwaiti government has introduced and reviewed a system to manage infectious diseases based on ICT.
또한, 쿠웨이트 정부가 ICT기반으로 전염병을 관리하는 시스템을 도입, 검토 하고 있는 가운데 쿠웨이트 무역관은 금년 4월부터 쿠웨이트 정부기관, 한국통신사 및 빅데이터 업체들과 양국 특별화상상담을 수차례 개최하여 왔습니다.
Through this, we are effectively introducing a Korean-style COVID-19 smart management system for Kuwait and supporting the development and promotion of health and medical ICT cooperation projects between the two countries.
이를 통해 쿠웨이트 측의 한국형 코로나19 스마트 관리시스템을 효과적으로 소개하고, 양국간의 보건의료 ICT협력사업을 개발 및 촉진해나가도록 지원을 다하고 있습니다.
In the future, there will be many changes in the lives of Kuwaiti locals due to the influence of the COVID-19 crisis, and the health and medical industries such as diagnostic kits, protective clothing, hand sanitizers, and quarantine solutions as well as non-contact industries such as ICT-based telemedicine and distancing education will increase as Kuwait will be gradually resuming its activities of public organizations, schools, and private companies with social distancing.
앞으로 코로나 사태의 영향으로 쿠웨이트 현지인들 생활에 많은 면에서 변화가 있을 것이며 쿠웨이트가 사회적 거리두기 속에 공공기관, 학교, 민간기업들이 활동을 단계적으로 재개할 것이기 때문에 진단키트, 방호복, 손 세정제, 방역 솔루션 등 보건의료산업과 ICT 기반의 원격 진료와 교육 등 언컨택트 산업의 수요는 더욱 많아질 것입니다.
It is important to note that Korean companies intending to enter the Kuwait market must have international certifications, such as CE or FDA, as well as product quality and price competitiveness, and that appropriate Kuwait agents must be designated for local registration of brand products, and it may take at least several months depending on the product.
쿠웨이트 시장의 진출 하려는 한국 기업들은 제품품질과 가격경쟁력은 물론 CE 또는 FDA 등 국제인증을 갖추어야 하고 브랜드 제품의 현지 등록을 위해서는 적정한 쿠웨이트 에이전트를 반드시 지정해야 하며 제품에 따라 최소 몇 개월 이상도 소요될 수 있음을 유의해야 합니다.
The Trade Center in Kuwait will always do its best to serve as a guide and a partner for Korean companies to enter the Middle East market. Thank you.
쿠웨이트 무역관은 언제나 국내기업들이 중동시장 진출에 길잡이와 동반자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This concludes the presentation from KOTRA. Thank you.
KOTRA의 발표 마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Yes, thank you.
네 감사합니다.
As expected, KOTRA has prepared a lot of information for our companies. Thank you.
역시 KOTRA에서는 우리 기업들을 위해 많은 정보를 준비해주셨네요. 감사합니다.
Team Leader Yoon Hyun-chul, this forum is a bit unfamiliar to us as we are trying to proceed with a new format where is hard to get close to each other with no audience, but the enthusiasm from everyone seems to be great.
윤현철 팀장님. 이번 포럼은 관중도 없고 서로 가까이 하기 힘든 새로운 형식으로 진행하려다보니 조금은 생소하지만 그래도 모두들 그 열의는 대단한 것 같습니다.
Next, let's invite Jung Tae-young, a senior researcher at the Korea Health Industry Development Institute, to hear about K-quarantine and medical device export support. Please welcome him with warm applause.
이어서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정태영 선임연구원님을 모시고 K-방역과 의료기기수출지원에 대해 들어보시겠습니다. 큰 박수로 맞이해주시기 바랍니다.
 
Introduction of K-Quarantine and Medical Device Export Support Project
K- 방역과 의료기기 수출 지원 사업 소개
Hello, I'm Jung Tae-young, a senior researcher at the medical device industry support team of the Korea Health Industry Development Institute.
안녕하세요. 저는 방금 소개를 받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의료기기산업지원팀 정태영 선임연구원입니다.
I'm in charge of the overseas advancement project for medical devices at the Korea Health Industry Development Institute.
저는 저희 보건산업진흥원에서 의료기기 해외진출사업 파트를 맡고 있고요.
I have focused on the area related to K-quarantine and medical device export support projects for today's presentation, especially those related to COVID-19. Since we don't have much time.
오늘을 계기로 해서 K-방역에 대한 부분과 의료기기 수출 지원사업 부분 중에서 특히, 코로나19 관련 된 부분에 포커스를 맞추어서 준비를 해 보았습니다.
I only have two parts for the content.
우선 목차는 저희가 시간이 짧기 때문에 간략하게 두 가지로 구성을 했고요.
First, I summarized the changes caused by COVID-19 and prepared the status of major support projects.
먼저 코로나19로 인한 변화에 대해서 요약을 했고 그리고 주요 지원 사업 현황을 준비했습니다.
First let me introduce our organization.
먼저 저희 기관 소개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The Health Industry Development Institute is a public institution under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저희 보건산업진흥원은 보건복지부 산하 공공기관이고요.
We conduct professional and systematical support projects to foster and develop the health industry and improve health services.
보건산업 육성, 발전과 보건서비스 향상을 위한 지원사업을 전문적, 체계적으로 수행하고 있습니다.
As you can see here, it consists of a total of 5 parts, and four business divisions in the Health Industry Innovation Planning Center provide the most basic industrial statistics for planning of the health industry and the establishment of major strategies for industry groups, while the R&D team of the Industrial Technology R&D Center of the R&D Promotion Headquarters conducts national health care R&D support projects.
총 5개 부분으로 구성이 되어있고, 4개의 사업본부에서 보시는 바와 같이 보건산업혁신기획단에서는 보건 산업의 기획과 기업군들에게는 주요 전략을 수립하는데 가장 기초가 될 수 있는 산업통계를 제공하고 있고, R&D 진흥본부의 산업기술 R&D단의 의료기기 R&D팀에서는 국가보건의료 R&D지원 사업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And in the Industrial Promotion Headquarters where I work, there is a Health Industry Promotion Center that is responsible for discovering and supporting startups, and in the Medical Devices and Cosmetics Industry Team, the Medical Devices Industry Support Team to which I belong is conducting a project to support overseas advancement of medical devices.
그리고 저희 제가 속해있는 산업진흥본부에서는 보건산업육성단에서는 창업기업을 발굴하고 육성지원 하는 업무를 수행하는 보건산업육성단이 있고, 의료기기 화장품산업단에서는 제가 속해있는 의료기기산업지원팀에서 의료기기해외진출지원 사업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Finally, the International Medical Headquarters conducts mainly overseas patient attraction projects and overseas advancement support projects for medical institutions, and among these Centers, the Medical Overseas Advancement Center conducts international bidding consulting support projects.
그리고 마지막으로 국제의료본부에서는 주로 하는 사업은 해외환자유치사업과 의료기관 해외진출지원사업을 하고 있는데, 여기 세 개 단 중에서 의료해외진출단에 국제입찰 컨설팅 지원 사업을 하고 있습니다.
That is why we do not target general export companies in exporting, but provide information and consulting when bidding for public government or public hospitals.
그래서 저희가 수출을 하는데 있어서 일반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공공정부나 공공병원 쪽으로 입찰을 하게 될 때 주 정보를 제공하고 컨설팅을 해드리는 업무를 하고 있습니다.
1) Changes brought by COVID-19
1) 코로나19로 인한 변화
First, let's look at the changes brought about by COVID-19.
먼저 코로나19로 인한 변화를 보시겠습니다.
Since today's speakers already spoke a lot on the topic earlier, I'll move on briefly, but as of July 1, the total cumulative confirmed patients passed 12,000 in Korea, and until just a few days ago we were relieved to think the situation had eased and stability had returned, but it has started spreading once again.
앞서 많이 언급을 많이 해주셔서 간략히 넘어가겠습니다만, 우리나라가 7월 1일을 기준으로 봤을 때, 12,000명을 돌파했고, 불과 얼마전까지만 하더라도 많이 소강상태가 되고 안정상태가 된 것처럼 안심을 했었는데, 다시 또 확산세로 되고 있고요.
And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has increased steadily in foreign countries, with 10.61 million confirmed cases as of July 1.
그리고, 해외도 마찬가지로 지속적으로 증가해서 7월1일 기준으로 봤을 때 1,061만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So even before the beginning of this year, we had predicted that the COVID-19 virus is weak in the cold so it would be okay if the weather got warmer, but contrary to the speculation, it continues to spread.
그래서 저희가 올해 연초까지만 해도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추위에 약하다 그래서 날씨가 풀리면 괜찮을 것이다라는 그러한 예측이 나오긴 했었으나 그 예측과는 다르게 계속 지속적으로 확산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고요.
Thus, I think we need various policies or support to prepare for the post-COVID-19 era, which is being mentioned now.
그래서 지금 계속 언급되고 있는 지금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준비하기 위한 여러 가지 정책이나 지원이 필요하다고 생각이 됩니다.
As you saw earlier, as COVID-19 continues to spread, the demand for diagnostic kits and essential medical equipment is rapidly increasing worldwide.
앞서 보시는 바와 같이 코로나가 지속적으로 확산됨에 따라서 전 세계적으로 진단키트와 필수의료장비 수요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So what we officially counted was released by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on March 31, and when all of them were added up, 121 countries around the world requested support for Korea's diagnostic kits. At the time, the types of requests made were various, including inquiries from embassies of each country or KOTRA, from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so the inquiry routes were very diverse, meaning that the governments of each country were in urgent need.
그래서 저희가 공식적인 집계가 된 것이 3월31일 외교부의 보도자료 발표가 있는데요, 이때는 모두 합산했을 때 전 세계 121개 국가에서 한국의 진단키트를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이 때는 저희가 요청하는 형태가 각국의 대사관이나 아니면 KOTRA를 통한 문의 외교부, 복지부 문의루트가 굉장히 다양했고 그만큼 각국의 정부가 긴박했습니다.
So around June, we received so many inquiries that it was difficult for us to do our job.
그래서 저희가 6월경에는 그런 문의가 너무 많이 와서 저희가 본업을 하기 힘들 정도로 문의가 왔고요.
In the beginning they focused on Korean diagnostic kits, but the inquiries have expanded since around March to include various items such as ventilators, patient monitoring devices, medicine injectors, and protective products.
그리고 초반에는 한국진단키트에 대한 부분이 집중이 되었다면 3월경부터는 인공호흡기, 환자감시장치, 의약품주입기, 방호물품과 같은 다양한 품목에 걸쳐서 문의가 확대되어서 왔습니다.
So we do it all, but our mission is to help Korean medical device companies to export more. Of course it would be great to export more, but most of all, it is important to handle domestic conditions and to make sure that there are no more shortages of medical devices, so we have continued to work with the Central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including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to monitor the domestic supply and demand status continuously and to check the stockpiling of essential equipment while keeping in mind the goal for Korean medical companies to export more.
그래서 저희가 하지만 저희 팀의 미션은 국내 의료기기 기업이 더 많이 수출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업무를 하고 있는데, 물론 수출이 많이 진행되면 좋겠지만 무엇보다도 국내의 여건이 많이 수습이 되고 더 이런 부족의료기기가 없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저희는 보건복지부 등 중앙대책본부와 지속적으로 협력하면서 국내 수급현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필수장비 비축현황을 체크하면서 동시에 국내의료기업 더 수출을 할 수 있도록 두 가지를 염두하면서 진행을 해왔습니다.
And we thought that domestic supply and demand of diagnostic kits was stabilized around March, so we started to support exports in earnest from then on.
그리고 국내 진단키트가 이렇게 3월경에는 국내수급이 안정되었다고 보고, 그때부터 본격적으로 수출지원을 하기 시작했고요.
According to calculations, exports were increasing by more than 100%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그래서 저희가 집계된 바에 따르면 작년 동기 대비해서 약 100%를 넘는 수출증가를 보이고 있었습니다.
Nevertheless, as most of the in vitro diagnostic market is dominated by multinational companies, Korea's diagnostic kit is now becoming a popular topic through its rapid response and excellent technology, and we would like to support the excellent Korean companies to become excellent global companies in the future.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체외진단시장이 대부분 다국적 기업이 시장우위를 점하고 있기 때문에 이러한 한국 기업의 빠른 대응과 우수한 기술력을 통해서 지금 한국의 진단키트가 많이 이슈가 되고 있는데 이러한 이슈가 일시적인 것에 그치지 않고 우수한 한국기업이 향후에 우수한 글로벌 기업이 될 수 있도록 저희도 지원하고자 합니다.
As we provided support for the COVID-19 situation, we had a lot of meetings with medical institutions and medical device business groups in ways that do not interfere with our work, and it was held in the form of a discussion.
저희가 코로나19를 지원해드리면서 의료기관과 의료기기기업군들과 현업을 방해하지 않는 선에서 많은 만남을 가져왔고, 간담회 형식으로 진행이 되었는데요.
The difficulties I mentioned at the medical sites are the lack of facilities, workforce, and equipment for such intensive care.
의료 현장에서 말씀드렸던 애로사항은 이런 중환자진료를 위한 시설, 인력, 장비가 부족하다는 것.
And due to the lack of resources, such as all of these equipment and workforces, the medical staff became burned out, and the safety problem was significant with vulnerability to infection.
그리고 이러한 모든 장비 인력과 같은 리소스가 부족하다보니까 의료진이 번아웃 되고, 감염에 취약하게 놓여지는 안전문제가 극심했고요.
And as all the work in hospitals became difficult and the focus was placed on responding to the infectious disease, the hospitals developed financial difficulties due to the reduction of the income from general outpatients and patients, which were relatively profitable, and their non-medical income.
그리고 병원에서 모든 현업이 어려워지고 감염병에 대한 대응에 포커스가 놓여지다보니 상대적인 수익이 되는 일반 외래와 환자의 수입이 감소하고, 의료 외 수입이 감소하는 병원의 재정적인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As the situation changed, there were various difficulties, for example the additional costs to build a non-contact solution increased, and the spread of the virus made it difficult for patients to find another hospital.
또 상황이 바뀌다보니까 비대면 솔루션 구축에 따른 추가적인 비용은 더 증가하고, 코로나 확산으로 인해서 환자들이 병원을 또 찾기 어려워지는 다각도의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There were also numerous difficulties for medical devices companies.
그리고, 의료기기의 기업에게도 많은 어려움이 있었고요.
Although it was not written here, as Team Leader Yoon explained earlier, there are two most basic marketing methods for medical devices. The first is where all of the medical device companies participate and identify overseas buyers through continuous networking, build relationships, and continue discussions, after which you can actually export to them, but it is a very long process. The other is where each salesperson needs to introduce the product to the doctors in the hospital and conduct a series of such sales processes, because the end user of the medical devices is a doctor, either domestically or overseas.
여기에는 적지 않았지만 좀 전에 KOTRA에 윤 팀장님께서 말씀하셨던 것처럼 의료기기의 가장 기본적인 마케팅 방법은 첫째는 의료기기 전체의 참가해서 지속적인 네트워킹을 통해서 해외 바이어를 발굴하고 관계를 쌓고 지속적인 논의를 거치면서 실질적으로 수출이 되는데 그 과정이 굉장히 장기적인 과정이 필요하고 또 하나는 국내건 해외건 어쨌건 의료기기의 최종 사용자는 의사이기 때문에 각 영업사원께서 병원 내 의사선생님들께 제품을 소개하고 그런 일련의 영업과정이 필요합니다.
But as it is difficult to do these two things now, there have been difficulties in developing overseas markets, and there has been a major shortage of infectious disease response equipment.
하지만 이제 그 두 가지가 모두 어려워졌기 때문에 이러한 해외 판로개척을 하는데 있어 어려움이 있었고, 이어서 감염병 관련 장비가 매우 부족했습니다.
As you can see here, in the case of ventilators, there are Korean companies, but of them only one company produces and exports, so it was not enough to meet respond to this phenomenon with domestic supply and demand as well as export orders.
보시는 바와 같이 인공호흡기 같은 경우에는 국내 기업이 있긴 하지만 1개 기업만 생산하고 수출하고 있기 때문에 이러한 현상, 국내의 수급을 좀 맞추고 또 밀려드는 수출주문을 맞추기에는 많이 모자란 상황이었고요.
And there was an opinion that some parts of ECMO, which are essential for prolonging the lives of patients who have difficulties with cardiopulmonary functions, are Korean products, but most of them depend on imports, so we need support for R&D to localize all of these.
그리고 에크모 심폐기능이 정지 된 어려움이 있는 환자들을 생명을 연장시켜주는데 필수적인 에크모가 일부 부품같은 경우에는 한국산 제품이지만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기 때문에 이러한 것들을 모두 국산화 하는 RND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었습니다.
And as I mentioned, overseas licensing is essential for exporting medical devices.
그리고 이제 말씀드렸다시피 의료기기에 수출을 위해서는 해외 인허가가 필수적입니다.
Because of this, the samples of COVID-19 patients need evidences for the clinical trial, and most of the in vitro diagnostic companies are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or startups, so they have complained of difficulties in obtaining samples and cooperating with hospitals as they had to visit all of the hospitals.
그렇기 때문에 코로나19 확진자의 검체가 이런 임상에 대한 에비던스가 필요하게 되는데, 대부분의 체외진단기업이 중소기업이거나 스타트업의 규모를 가지고 있어서 모든 병원을 다니면서 검체를 확보하고 협력하는데 매우 어려움을 호소하셨습니다.
2) Status of Major Support Projects
2) 주요 지원 사업 현황
For the status of major support projects, first of all, we recognized the problems properly around January or February, in the beginning of the year after COVID-19 had started to spread continuously.
우선 주요 지원사업 현황에 대해서는 우선은 코로나19가 지속, 확산되기 시작된 것은 확산되고 그 문제를 제대로 인지했을 때는 연초 1월이나 2월정도 시점이 되었을 텐데요.
First of all, we planned this year's support project before having recognized COVID-19, so I'll explain it briefly, then I'll explain what we will be adding and supporting in the wake of the COVID-19 crisis.
저희가 우선 지원사업을 올해년도에 짠 것은 코로나19를 인지하기 이전에 된 부분이어서 우선 첫 부분에서는 그 부분을 간략하게 설명을 드리고 그 뒤에 코로나19 사태를 접하면서 저희가 새로 추가해서 지원하는 부분을 설명 드리겠습니다.
So first, I’ve put the support projects that we had designed before COVID-19 together in a table.
네, 먼저 저희가 코로나19이전에 디자인 했던 지원사업을 한 표로 함축해보았습니다.
Most of the projects we support are not targeted at specific regions or countries, but I summarized them to show that we're supporting most of the regions.
저희가 지원하는 사업에 대부분은 저희가 특정 권역이나 국가만을 타겟팅 해서 하는 사업은 없지만, 저희가 대부분의 권역을 지원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드리기 위해서 간략하게 요약을 해보았고요.
If you look at the developed countries first, CE certification is essential for us to enter the European market.
먼저 선진국부분 보시면 저희가 유럽시장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이런 CE인증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However, as CE certification was changed to CE-MDR, the certification process became very difficult, and we are conducting a support project for it.
그렇지만 CE 인증이 CE-MDR로 바뀌게 되면서 굉장히 인증절차가 까다로워졌고, 거기에 대한 지원사업을 하고 있고요.
In the case of the United States, it became difficult to gain approval from the US FDA, so we are supporting this through global commercialization of innovative medical devices and market development support projects.
그리고, 미국같은 경우에는 미국 FDA가 어려워져서 거기에 대한 부분도 혁신 의료기기 글로벌 사업화 및 판로개척 지원사업을 통해서 지원하고 있습니다.
In addition, for emerging countries, we are currently operating local centers in China, Indonesia, and Vietnam to help on site, such as with licensing support and finding local buyers, and for the common issues in emerging countries, we support some areas such as licensing, meetings to find buyers, overseas business trips, and overseas exhibitions for when you want to enter emerging countries with medical devices through a global cooperation support project.
그리고, 신흥국 부분에 대해서는 현 중국과 인도네시아, 베트남의 현지 센터를 운영하면서 인허가 지원, 현지 바이어 발굴과 같은 현지에서 도움을 드리고 있고, 그리고 저희가 신흥국 권역에 공통 된 부분에서는 의료기기 신흥국 진출 및 글로벌 협력지원 사업을 통해서 신흥국에 진출하시고자 할 때, 인허가 지원 그리고 바이어 발굴을 위한 미팅, 해외 출장, 해외 전시와 같은 부분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And for all areas, we are operating an integrated exhibition hall for Korean medical devices and participating in the exhibition to promote the excellence of Korean medical devices and to support exports.
그리고 전 권역에 대해서는 한국의료기기 통합전시관을 운영을 하면서 전시회에 참가해서 한국의료기기의 우수성을 알리고, 수출 지원하는 사업을 운영하고 있는데요.
I'll talk about this part in more detail on the next slide.
그 부분은 다음 슬라이드에서 조금 더 자세하게 말씀드리겠습니다.
This is the project to operate an integrated exhibition hall for Korean medical devices that I just mentioned.
방금 말씀 드렸던 한국의료기기의 통합전시관 운영사업인데요.
So far, it has been very common for individual companies to display their products in separate booths for Korean companies.
지금까지 의료기기전시회에서는 한국간의 각 개별부스에서 개별 기업이 따로따로 부스를 마련해서 디스플레이를 하는 경우가 굉장히 일반적인데요.
In that case, around 1,000 companies in each exhibition display their progress at the same time, and from the buyer's point of view, it is cumbersome to view each of these items, and most Korean companies do not have many items, so it is difficult to attract attention when they display on such a small scale.
그렇게 됐을 경우에 각 전시회에 천여개의 달하는 업체가 모두 동시에 진행을 디스플레이를 하고 있는데, 바이어입장에서 봤을 때, 이 많은 품목들을 일일이 보기 번거롭기도 하고 대부분의 한국 기업들이 품목이 많지 않기 때문에 그렇게 작은 규모로 디스플레이 하게 되었을 때 주목을 끌기가 어려운 문제가 있었습니다.
So what we have benchmarked is, as you can see, global medical device companies like Dräger.
그래서 저희가 벤치마킹 했던 것은 보시는 것과 같이 드래거와 같은 글로벌 의료기기업체를 벤치마킹을 해 보았고요.
In the case of Dräger here, because they have a wide variety of medical device items, for example for an operating room treatment environment, they can achieve a real treatment environment with only their own products.
여기 드래거 같은 경우는 품목이 굉장히 다양한 의료기기 품목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예를 들면 수술실 진료 환경 이라하면 거기에 필요한 자사제품 만으로 실제 진료환경을 구현할 수 있었습니다.
So we came up with this idea and started to operate an integrated exhibition hall with the operating room concept from 2019.
그래서 저희가 이 부분에 아이디어를 착안을 해서 2019년도부터 수술실 컨셉으로 통합전시관을 운영을 했고요.
As you can see, in the beginning we participated in a total of three exhibitions, Arab Health in January, KIMES in Seoul in March, and Spring CMEF in China in May, and achieved 3.7 billion won in export contracts alone.
처음은 저희가 보시는 바와 같이 1월달에 있었던 아랍 헬스, 서울 3월에 있었던 키메스, 중국 5월에 있었던 춘계 CMEF 총 3회 전시회를 참가해서 현장에서 수출계약 한 것만 37억원을 달성했습니다.
So we did it with the concept of an operating room in Arab Health, with the concept of a robotic surgery machine treatment environment in KIMES, and with the concept of the dermatology and plastic surgery environment in CMEF, so we wanted to show that it is efficient when the buyers see and can actually furnish this treatment environment with Korean products by displaying the products from various companies together in a real medical environment.
그래서 저희가 아랍헬스에서는 수술실 컨셉으로 진행을 했었고 키메스에서는 로봇 수술기 진료환경, CMEF에서는 피부과 성형외과 진료환경을 컨셉을 해서 실제 진료환경으로 여러 개의 기업이 함께 디스플레이를 하는, 그래서 바이어가 봤을 때는 굉장히 효율적이면서 실제로 한국제품으로도 이러한 진료환경을 꾸밀 수있다라는 것을 보여드리고 싶었습니다.
So we finished the Arab Health exhibition in January.
그래서 올해는 이렇게 1월 달에 있었던 아랍헬스는 저희가 완료를 했습니다.
At the time, the exhibition was in the last week of January, but unfortunately it was recognized that COVID-19 had spread greatly by the middle of the exhibition, and the number of buyers suddenly decreased.
이때, 1월 마지막 주가 전시회 기간이었는데 불행히도 전시회 중간 정도에 코로나가 많이 확산되었다는 것이 인지가 되어서 갑자기 바이어들이 줄어들었어요.
So we had a hard time, and at the same time the masks ran out at the site, so there was somewhat of a panic.
그래서 이때 어려움이 있었고, 동시에 현장에서는 마스크가 동이나서 좀 많이 패닉이 있었고요.
From then on, all exhibitions have been postponed, canceled, and held online.
그리고 그 이후부터는 저희가 모든 전시회가 연기가 되고 취소가 되고 온라인화 되었습니다.
So we could predict that all exhibitions would go online or be canceled at this point, but at the time I didn't have time to think about how to prepare for the future, and in fact I didn't have time to think about the idea of going online, and I was very worried about the schedule and anxious about the future.
그래서 처음에는 지금시점에서는 모든 전시회가 온라인화 되거나 취소되겠구나 당연히 예측을 할 수 있었지만, 이 때 당시에만 해도 향후에 어떻게 준비를 해야 할지 온라인이라는 아이디어도 사실 생각 할 겨를도 없었고, 일정에 대한 걱정, 미래에 대한 불안감에 많이 떨었습니다.
So in May, we also had the largest buyer exhibition in Asia, called BuyKOREA, which was hosted by the Health Industry Development Institute and Chungcheongbuk-do, and we were planning to hold it at COEX in May, but as COVID-19 continued to spread, we rushed to have it held online.
그래서 저희도 5월 달에는 보건산업진흥원과 충청북도에서 주관하는 BuyKOREA라는 아시아 최대 규모에 바이어 전시회가 있는데, 저희가 이때는 코엑스에서 5월달에 진행을 하는 것으로 계획을 하고 있었으나 코로나19가 계속 확산이 되면서 제가 온라인으로 급하게 진행을 했습니다.
Although this will be presented later, we wanted to invite buyers and support by displaying things from a quarantine system such as walk-through and drive-through, which have been recognized as outstanding worldwide, to follow-ups, our COVID-19 quarantine, and what kind of products we have as essential medical equipment, but it was all done online in a hurry.
그래서 저희가 원래는 후에 발표 해주시겠지만, 전 세계적으로 우수하다고 인정받은 워크스루, 드라이브스루와 같은 방역 체계부터 후속단의 이르기까지 그리고, 저희 코로나19 방역과 필수의료장비가 어떤 제품이 있는지를 저희가 디스플레이를 해서 바이어를 초청해서 지원을 해드리고 싶었는데, 급하게 온라인으로 진행이 되었고요.
So we organized two main sections, COVID-19 diagnostic devices and the medical device equipment that can be used in the negative pressure room and community treatment centers, and we introduced products from a total of 50 companies.
저희가 그래서 우선은 크게 두 가지 섹션으로 구성을 해서 코로나19 진단기기 파트, 그리고 음압병실 생활치료센터에서 사용할 수 있는 의료기기 장비, 총 50개사의 제품을 소개를 했습니다.
The World EMS Expo 2020 exhibition, which was scheduled to be held in September, will be held in Las Vegas in the U.S., and we were working on a cooperative system with Wonju Medical Industry Technovalley, but it was announced that it was converted to online exhibition only this last Friday.
앞으로 9월달에 예정이 되어있었던 World EMS Expo 2020 전시회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진행이 되는 것으로 원주 의료기기 테크노벨리와 협약을 같이 협력체계를 구축해서 진행을 하고 있었는데, 불과 저번 주 금요일날 온라인 전시전환으로 발표가 되었고요.
In the case of this exhibition, the Society of Emergency Medicine was supposed to have a pre-conference for 3 days, after which it was supposed to be replaced by the exhibition, so it might be a bit smaller than the general medical equipment exhibition such as Arab Health and MEDICA, but it was an exhibition where emergency medical professionals were targeted, so we tried to take interest and focus on it.
이 전시회 같은 경우에는 응급의료전문학회가 프리컴퍼런스가 3일정도 진행이 되고, 그 뒤에는 전시회가 대체가 되어서 이러한 아랍헬스나 메디카와 같은 의료기기종합전시회보다는 규모가 좀 작을 수 있지만 응급의료에 전문 된 인력들이 타겟팅 되어 오는 전시회이기 때문에 저희가 관심을 가지고 집중을 해보았었는데요.
Since it hasn't been long since we announced the conversion to online, we're just now preparing for the online progression.
이제부터 저희가 온라인으로 발표가 된 것이 얼마되지 않았기 때문에 이제 온라인 대체로 준비를 해서 진행을 하고 있습니다.
And in the case of MEDICA, it is the exhibition where everyone in the medical device industry wants to participate in Düsseldorf in November, but it is still set to be held offline.
그리고 메디카 같은 경우는 11월에서 뒤셀도르프에서 모두 의료기기 업계에 계신 분들은 참여하고 싶은 전시회인데 아직까지는 오프라인으로 개최한다고 하고요.
As the guidelines for quarantine have become more strict, we are considering ways to do it all efficiently while keeping this in mind.
방역의 지침이 까다로워져서 이 부분에 유념해서 잘 효율적으로 할 수 있는 방안을 고심하고 있습니다.
We operated a special hall for COVID-19 organized by BuyKOREA, which I mentioned earlier.
말씀드렸던 BuyKOREA에서 하는 코로나19 특별관을 운영했고요.
We operated the Special Virtual Exhibition Hall for COVID-19 to introduce products from around 50 companies through an online VR Exhibition Hall, and we wanted to give information on Korea's diagnostic kits and best practices for quarantine by operating the COVID-19 special session.
코로나19 특별 가상전시관을 운영해서 약 50개 기업의 제품을 온라인 VR전시관으로 저희가 준비를 했었고, 그리고 코로나19 특별 세션을 운영하면서 우리 한국의 진단키트 그리고 방역에 대한 우수사례에 대해서 저희가 알리고자 했습니다.
Also, the area that we consider to be most important related to COVID-19 is to immediately give information for the inquiries and interest that are pouring in from around the world, and to make it simple for buyers to view.
그리고, 저희가 코로나19와 관련해서 가장 중요시하게 여기는 부분이 전 세계적으로 쏟아지는 문의와 관심에 대해서 저희가 즉각적으로 정보를 드리고, 바이어들이 간단하게 보실 수 있도록 하는 게 중점이 있었고요.
The area that proceeded with this purpose was the COVID-19 diagnostic kit and the disclosure of export companies.
그런 취지로 진행했던 부분이 코로나19 진단키트 및 수출기업 공개인데요.
We are continuously updating and uploading related companies to the comprehensive information system portal for the medical device industry, and are continuously promoting our needs to overseas branches of the Korea Health Industry Development Institute and diplomatic offices to achieve actual export performance.
의료기기산업 종합정정보시스템 포털에 관련 된 기업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해서 올리고 있고, 저희 니스를 보건산업진흥원 해외지사와 재외공관에 지속적으로 홍보해서 실질적인 수출성과가 나오도록 하고 있고요.
We also need to have the diagnostic samples required for clinical evaluation for an export permit, and if a company applies for it, we will match you with a medical institution that can conduct a clinical evaluation.
그리고 검체활용 임상평가 지원은 저희가 이런 수출허가용 임상평가에 필요한 진단샘플을 보유해야 하는데, 이 부분에 대해서 저희가 기업에서 신청을 해주시면 임상평가가 가능한 의료기관과 매칭을 해드립니다.
So we currently have 16 medical institutions participating centered on the Clinical Trial Center, and we continue to increase the number of such cases to help Korean medical devices and diagnostic kits to enter the foreign markets.
그래서 저희가 이런 중개임상지원센터를 중심으로 해서 현재 16개 의료기관이 참여해주고 계시고, 지속적으로 저희가 이런 케이스를 늘려서 우선 의료기기 국내진단키트가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해드리고 있습니다.
And, as I mentioned, overseas branches in six major regions of the Korea Health Industry Development Institute are being operated.
그리고, 말씀드렸던 것처럼 보건산업진흥원 6개 지역 주요 권역의 해외지사가 운영이 되고 있고요.
I'd like to tell you just one best case within the limited time.
시간관계 상 우수사례 하나만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We held a Webinar to enter the US market for COVID-19 diagnostic kit quarantine products.
코로나19 진단키트 방역제품에 대해서 미국시장 진출 웨비나를 개최했는데요.
First, the most realistic way to export products related to COVID-19 to the United States is to obtain approval for emergency use from the US FDA.
먼저, 코로나19에 미국수출을 위해서는 가장 현실적인 방법은 미국 FDA 긴급사용 허가승인을 받는 방법입니다.
To give you some information on this, it was hosted by the US branch of the Korea Health Industry Development Institute and the KOTRA Korea-US Life Scientists Association
거기에 대한 정보를 드리고자 저희 보건산업진흥원의 미국지사와 KOTRA 한, 미 생명과학인 협회에서 주최를 해서 진행을 했습니다.
And for the quarantine products, we have conducted two separate programs, one of them being to explain the approval for emergency use and the other to see whether they have expertise in how to proceed with import and customs clearance procedures, and we have done these twice because of the favorable response.
그리고, 방역 제품같은 경우에도 저희가 긴급사용승인에 대한 설명과 어떻게 수입, 통관절차를 진행할 수 있는지 관련 노하우가 있는지에 대해서 저희가 각각의 두 프로그램을 진행을 했었고, 호응도가 좋아서 2회에 걸쳐서 진행을 했습니다.
This concludes my presentation.
지금까지 저희가 발표를 모두 마쳤고요.
Since I have focused on COVID-19 among the overseas projects for medical devices that we are actually doing, my explanation may not be sufficient, but if you send me an e-mail for the rest, I will do my best to respond.
저희가 실질적으로 하고 있는 의료기기 해외 진출사업 중에서 코로나19 부분에 포커스를 맞추었기 때문에 설명이 부족한 부분이 있는데, 이 부분은 보시는 제 이메일로 문의주시면 최대한 노력해서 회신드리도록 하겠습니다.
Thank you for listening.
발표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Yes, thank you for the passionate presentation.
네 감사합니다. 열정적인 발표를 해주셨는데요.
Please give another round of applause for Researcher Jung Tae-young.
정태영 연구원님께 다시한번 박수 부탁드립니다.
So far we have had presentations focusing on organizations that support companies, but this time let's invite speakers from companies that are actually exporting K-Quarantine goods overseas.
지금까지는 기업을 주로 지원하는 기관 위주의 발표였다면 이번에는 실제 현장에서 k-방역 물품을 해외로 수출하고 계신 기업들을 모셔보겠습니다.
First, let's invite Lim Seong-ryul, manager of the marketing strategy office of Seegene, to hear about the export of COVID-19 diagnostic kits and success stories. Please join me in welcoming him.
먼저, 씨젠 임성렬 마케팅전략 실장님을 모시고 코로나 진단키트 수출 및 성공사례에 대해 들어보시겠습니다. 큰 박수로 맞이해주시기 바랍니다.
 
Seegene
씨젠
Yes, hello. I'm Director Kim Seong-ryul from Seegene.
예 안녕하십니까. 저는 주식회사 씨젠 김성렬사무입니다.
First of all, I would like to thank the Seoul officials for inviting me here.
먼저 이러한 자리에 초대해주신 서울시 관계자분들게 감사드리고요.
Thank you to all of you who are participating online as well
온라인으로 참여하시는 분들 모두 감사드립니다.
What I would like to talk about today is the success story of development, licensing, sales, and overseas sales of our products related to COVID-19.
제가 오늘 말씀드리고자 하는 내용은 저희회사 코로나 제품의 개발, 인허가, 판매, 해외판매 성공사례에 대한 말씀입니다.
Over the past three months, the world has really paid attention to and was enthusiastic about K-quarantine, K-diagnosis, and Korea's diagnostic kits, then the test environment, those who make the government's policies such as the Korea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of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which supports them, and everything supported by Seoul and local governments.
지난 3개월은 세계가 진짜로 K-방역, K-진단, 한국의 진단키트, 그 다음에 검사환경, 이를 지원하는 식약처 질병관리본부 등의 정부정책을 만드시는 분, 서울시나 각 자치단체에서 지원하는 모든 것에 대해 주목했고, 열광했습니다.
The same goes for our company.
저희 회사도 마찬가지입니다.
Our company has also interviewed public broadcasters from many countries around the world such as France, Italy, CNN of the U.S., ABC, and other broadcasters, and has produced a lot of promotional materials.
저희 회사도 세계 여러 국가의 공공 방송, 프랑스, 이태리, 미국 CNN, ABC 그 밖에도 여러 방송사의 인터뷰도 했고, 많은 홍보보도자료를 만들어냈습니다.
1) Overview of Seegene
1) 씨젠 회사개요
Let me explain our company briefly.
저희 회사 짧게 설명 드리겠습니다.
Our company was founded in 2000. Everyone says that it is a company that was founded in a hurry because of COVID-19, but it is a young company with a history of 20 years.
저희 회사는 2000년에 만들어졌습니다. 모든 분이 코로나 때문에 급하게 만든 회사라고 하는데, 올해 20년차 젊은 회사입니다.
Our company has 386 employees.
저희 회사 인력은 386명입니다.
There were around 320 people before the COVID-19 outbreak, and around 50 people joined after the outbreak.
코로나 터지기 전에 한 320명 정도였고, 코로나 사태 포함해서 약 50명 정도가 입사했고요.
We are currently recruiting around 150 people.
현재는 150명 정도의 신규인력 채용부분이 진행중에 있습니다.
We are pleased that our company can contribute to the recruitment of young talent and professionals in Korea.
저희 기업이 젊은 청년인재, 한국에 있는 전문가분들을 채용할 수 있는데 기여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기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Our company does just one thing.
저희 회사는 한 가지만 합니다.
We focus on producing reagents for PCR-based molecular diagnosis and in vitro diagnosis.
PCR 기반 분자진단, 체외진단. 시약을 만드는 부분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In addition to the COVID-19 products that you all know, we also produce diagnostic kits for over 200 various diseases such as infectious diseases and cancers.
다 아시는 코로나 제품 외에도 저흰 약 200개 이상의 다양한 질환의 감염성질환, 암질환 진단키트를 만들고 있고요.
We supply the components that can be used for these.
이게 사용 될 수 있는 장비부분을 공급하고 있습니다.
We have our headquarters in Korea.
한국에 본사가 있습니다.
It is located in Bangi-dong of Songpa-gu, Seoul, where you can see Seokchon Lake.
서울시 송파구 석촌호수가 보이는 방이동에 있습니다.
But there are 7 local corporations around the world. We have sales networks in 67 countries worldwide.
하지만 저희 현지법인은 전세계에 7개의 법인이 있고요. 전 세계적으로 67개국에 세일즈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2) Technology Development History of Seegene
2) 씨젠 기술 개발 연혁
Our company is a technology company.
저희 회사는 기술 회사입니다.
We have been developing technology ever since we started, because we can't secure competitiveness to move forward into the world without our own technology.
세계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독자적인 기술이 없으면 경쟁력을 확보할 수 없기 때문에 저희는 설립한 이후로 지속적으로 기술을 개발해왔습니다.
There is only one technology.
기술도 딱 한가지입니다.
We have continuously developed core technologies capable of multi-simultaneous detection such as DPO, TOCE, and MuDT, and the core technologies needed for simultaneous multi-detection are incorporated in all of our products.
다중동시검출이 가능한 핵심기술을 계속적으로 개발해왔고, 예를 들면 DPO, TOCE, MuDT, 이러한 동시다중에 필요한 핵심기술이 모든 제품에 녹아져있습니다.
Recently, two years ago in 2018, we developed a new technology called MuCT with software technology.
최근에 2년 전인 2018년에는 소프트웨어 기술이 탑재 된 MuCT라는 뉴 테크놀로지를 개발했고요. 이거는 곧 나올 제품들에 상용화 되어서 적용 될 예정입니다.
This will be commercialized and applied to products set to be released soon. For the technology area, to put it a bit more simply, to talk in terms of the technology of other companies, you can detect 4 targets and 4 causative bacteria at a time with the real-time PCR equipment that is currently available.
기술부분을 얘기하면 좀 쉽게 얘기하면 다른 회사의 기술부분을 얘기하게 되면 현재 사용이 가능한 리얼타임 PCR 장비에서는 한번에 4개의 타겟, 4개의 원인균 검출이 가능합니다.
However, with our technology you can test a total of 15 causative bacteria at once at the same time on the same equipment.
하지만, 저희 회사 기술을 사용하면 동일한 장비에서 동일한 시간에 한번에 검사로 총 15개의 원인균 검사를 한꺼번에 할 수 있습니다.
This technology is attracting attention for a syndrome that is currently in the spotlight and is exactly in line with the diagnosis policy to test various pathogens related to the disease at once.
이러한 기술력은 현재 각광받고 있는 신드롬으로 질환에 관련 된 다양한 병원균을 한번에 검사하고자 하는 진단 정책과도 정확히 일치하는 것으로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3) Experience in Development/Licensing for Molecular Diagnostic Test Products of Seegene
3) 씨젠 분자진단 검사제품 개발/인허가 경험
Our company has experience in commercialization of around 200 different products.
저희 회사는 약 200개정도의 다양한 제품들을 상용화 한 경험이 있고요.
The previous presenters also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licensing.
인허가 부분에 대해서도 전임 발표자들이 중요성을 강조하셨는데요.
We have licensed in Korea, and we have registered products in Europe, Canada, Health Canada, USFD, Australia, and TGA, as well as in COFEPRIS of Mexico, Anvisa of Brazil, and in South America, and each country has a list of our products.
저희는 한국인허가 뿐만 아니라 유럽, 캐나다, 헬스캐나다, USFD, 호주TGA 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멕시코 코페프리스, 브라질 안비자 남미 부분에 저희 제품이 등록되었고, 각각 국가별로도 제품목록이 이루어졌습니다.
4) Innovation of Seegene's Product Development System
4) 씨젠 제품 개발 시스템의 혁신
This is the question that we are asked most often.
저희가 제일 많이 받는 질문이 이거였습니다.
How did you make COVID-19 products so quickly, and how can the products you made provide such excellent performance?
어떻게 그렇게 빠르게 코로나 제품을 만들었고, 만들어진 제품에 성능이 우수할 수 있을까?
There can be many reasons, and the biggest one we think of is this.
여러 가지 이유가 있을 수 있는데 그 중에 저희가 생각하는 가장 큰 것이 이것입니다.
We have built the world's first molecular diagnostic product development system using artificial intelligence.
저희는 미리 세계 최초로 인공지능기능이 탑재 된 분자진단 제품개발 시스템을 구축하였습니다.
This system contains all of the commercial know-how and patented technology that we have.
이 시스템에는 저희가 갖고 있는 모든 상용화 노하우, 특허기술이 탑재되어 있고요.
It has an unrivaled algorithm for the core oligo design.
핵심적인 올리고 디자인에 대한 독보적인 알고리즘이 탑재되어 있습니다.
Before the experiment, the actual test can be performed with this Silico, so you can verify in advance what results will be produced.
실험 전에 이 실리코로 어츄얼리 시험이 가능해서 어떤 결과가 나올 수 있는지를 사전에 확인할 수 있고요.
Though it is not described here, genetic sequencing is the most important thing in developing a molecular diagnostic kit.
여기에 기재되어 있지 않지만, 분자진단 키트를 개발하기 위해서는 유전자 서열정보가 가장 중요합니다.
We have our own database in our headquarters, which has genetic sequencing information from around the world. We are constantly upgrading products that have already been made by updating them periodically.
전 세계 유전자 서열정보를 갖고 있는 데이터 베이스를 본사에 자체적으로 갖고 있습니다. 주기적으로 업데이트 하면서 이미 만들어진 제품도 계속 업그레이드 하고 있습니다.
5) Development period of Seegene's COVID-19 products
5) 씨젠 코로나제품 개발기간
The COVID-19 diagnostic kit that I initially submitted was completed on February 5.
제가 초기에 냈던 코로나 진단키트는 2월 5일날 개발이 완료 되었습니다.
If you look a bit further, a new kind of coronavirus gene sequence was registered in the GenBank for the first time on January 14.
조금 더 보시면 1월 14일에 최초로 젠뱅크에 신종코로나 유전자서열이 등록이 되었고요.
Two days later, we had internal discussions on how to develop it, and we started on Monday and completed it on February 5.
이틀 후에 어떻게 개발할 것인지 내부 논의를 하였고 월요일부터 착수해서 2월5일날 개발이 완료되었습니다. 약 2주의 시간이었고요.
The Lunar New Year holidays were during this period.
설 명절이 이 기간 중에 있었는데요.
Those who played key roles came back to work after New Year's Day.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분들은 설날만 지나고 인사드리고 다시 와서 근무했습니다.
We completed development on February 5 and completed the European CE-IVD license in March.
2월5일날 개발을 완료하였고, 3월 후에 유럽 CE-IVD 인허가를 완료했습니다.
Just a week after development, on February 12 we received official approval for emergency use from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through various internal evaluations in the Korea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개발 딱 1주일 후, 2월 12일에 질병관리본부에서 여러 가지 내부적인 평가를 통해서 식약처에서 정식으로 긴급사용승인을 받았습니다.
In fact, the efforts have been so great after this.
사실은 이 이후에 노력들이 되게 큽니다.
As you know, since the proliferation rate in Daegu increased sharply in the middle of February, during this period all of our employees worked together to supply enough kits in a short period of time, and we made it.
아시다시피 2월 중순에 대구에 확산세가 급격하게 늘었기 때문에 이 기간 동안 저희 전 직원들은 힘을 모아서 어떻게 빠른 시간 내에 충분한 키트를 공급할 수 있을지 같이 노력했고, 이루어냈습니다.
Actually, I will explain our overseas exports. In fact, we are a Korean company, and people thought that Korea's quarantine was the most important, so a lot of demand came from abroad from February, and from February to early March we supported the supply of products in Korea as the top priority.
사실, 저희 해외수출에 대해서 말씀 드릴텐데요. 사실은 국내회사였고, 한국의 방역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을 해서 사실 많은 수요들이 요구들이 해외에서 2월부터 들어왔는데, 2월부터 3월초까지는 국내에 제품을 공급하는 것을 최우선 목표로해서 지원했습니다.
6) Performance Verification of Seegene's COVID-19 Products: FIND Product Evaluation
6) 씨젠 코로나제품 성능검증:FIND 제품평가
The performance of the products must be excellent.
제품의 성능이 우수해야 합니다.
Kits used only for their cheap price are not diagnostic kits.
싸다고 쓰는 것은 진단키트가 아니거든요.
So performance was also verified with various project multi-agency evaluations.
그래서 여러 가지 프로젝트 다기관 평가에서도 성능이 검증되었고요.
Let me give you one example today.
오늘 하나의 사례를 말씀 드립니다.
This is the Foundation For Innovative New Diagnostics global nonprofit organization, or FIND.
이 파인드라고 하는 Foundation for Innovative New Diagnostics 글로벌 비영리 기관입니다.
The goal of this organization is to develop diagnostic reagents and to drive innovation in supplying diagnostic reagents to poor countries around the world.
이 기관의 목표는 진단시약의 개발과 세계빈곤국가에 진단시약 공급을 위한 혁신을 견인하는 목적을 가지고 있고요.
It is a cooperation center of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세계보건기구에 협력센터입니다.
This organization collected almost all of the molecular diagnosis products on the market and evaluated them with the same protocol.
이 기관에서 시장에 나와있는 거의 모든 분잔진단 제품들을 모아서 동일한 프로토콜로 평가를 진행했습니다.
I mentioned that multiple simultaneous detection is the key to our company's products.
저희 회사 제품은 동시다중검출이 핵심이라고 말씀드렸지 않습니까.
There are three important genes related to COVID-19: the E gene, RdRP gene, and N gene.
코로나 관련해서 중요한 유전자는 E gene, RdRP gene, N gene, 총 세가지입니다.
Our company detects all three of these genes and puts a total of four targets in one tube, including an IC that checks whether the test was performed correctly.
저희 회사는 이 세가지 다를 검출하고, Whole Process Control이라고 해서 검사가 정확히 이루어졌는지 아닌지를 확인하는 IC까지 총 4개의 타겟을 한 튜브에 놓고 있거든요.
So if you look at the evaluation results, all of our products showed clinical sensitivity and specificity to the E gene, RdRP gene, and N gene without any error at all, meaning 100% results.
그래서 평가결과를 보면 저희 회사 제품은 E gene, RdRP gene, N gene 모두 100%에 임상민감도, 임상특이도를 보였습니다.
What about the products from other companies? Some companies are targeting 2, and some others are targeting only 1 object, so we think that the most certain way is to detect various targets that we can obtain with certainty in order to prevent a second pandemic.
다른 회사 제품들을 보면 어떤데는 2개, 1개 타겟만 하고있기 때문에 저희가 생각하는 2차대유행을 방어하기 위해서는 확실하게 잡을 수 있는 다양한 타겟진을 같이 검출해내는 것이 가장 확실하다고 생각하고 있고요.
We have already developed an upgraded version of the new diagnostic kit that can detect all of the sequences and mutations that have been continuously updated since January by continuously utilizing the AI-based molecular diagnostic development system that I mentioned.
제가 말씀드렸던 AI기반 분자진단개발시스템을 계속적으로 활용해서 1월 이후에 계속적으로 업데이트한 시퀀스들, 돌연변이를 모두 잡을 수 있는 새로운 진단키트를 업그레이드 버전을 이미 개발 완료 했습니다.
We have already registered for CE-IVD as well.
CE-IVD 도 이미 등록이 완료 되어 있고요.
We have started sales in some European countries.
일부 유럽 국가에서는 판매가 시작 되었습니다.
We will be registering it soon with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한국은 식약처 등록을 곧 하게 될 텐데요.
We have finished the domestic clinical evaluation, and we are planning to request a registration review soon for the new products to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국내임상평가를 맞추었고, 곧 식약처의 새로운 제품에 대한 등록심사부분을 의뢰할 생각입니다.
7) Publication of Academic Papers for evaluation of Seegene's COVID-19 Products
7) 씨젠 코로나제품 평가 학술논문 출판
Now for the academic papers.
학술 논문입니다.
This is a paper that came out in the early stage of COVID-19.
이것은 코로나 초기에 나왔던 하나의 논문인데요.
This is a paper from the National Public Health and Environmental Research Institute under the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of the Netherlands.
네덜란드 질병관리본부 산하에 국가공공보건 및 환경연구소에서 나온 논문입니다.
They evaluated the 7 products that were known to the public until then in the same way.
그때까지 알려진 총 7개의 상용화 제품에 대해서 동일하게 평가하였고요.
They have also demonstrated the performance of our products.
역시 마찬가지로 저희 제품들에 대한 성능을 입증했습니다.
A number of researchers are preparing to publish results using our products.
다수의 연구자들이 저희 제품을 활용 한 결과를 발간 할 준비 중에 있습니다.
8) Current Status of Worldwide Sales of Seegene's COVID-19 products
8) 씨젠 코로나제품 전 세계 판매 현황
Here is the status of worldwide sales.
전 세계 판매현황입니다.
As of the end of June, we have upgraded and exported our diagnostic kits to 67 countries.
6월 말 기준으로 저희가 좀 더 업그레이드해서 67개국에 저희 진단키트를 수출했습니다.
Since there has been a press release, I think I can talk about it.
보도 자료가 나가서 말씀드려도 될 것 같은데요.
We began supplying overseas in early or mid-March.
저희가 해외 공급하기 시작한 것은 3월 초, 중반부터입니다.
About a month later, by April 19th or 21st, we had reached exports of 10 million test kits.
4월 19일, 21일 한 달 정도 지나서 천만 테스트 수출을 도달했습니다.
It has been continuing ever since.
그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나가고 있고요.
The domestic case has been upgraded further, and we now deliver our products to 48 institutions, 40 hospitals, and 6 test agencies.
국내사례는 더 업그레이드해서 현재는 48개 기관, 40개 병원과 6개 검사기관에 납품을 하고 있습니다.
There is currently one test center that has performed up to 15,000 corona tests a day.
현재 검사센터에서는 1개의 검사센터가 하루에 최대 만 오천 건의 코로나검사를 수행했습니다.
So I think it is the driving force of our company that we've combined not only the kits but also the equipment and various support areas together to make this possible.
그래서, 이게 가능할 수 있도록 키트 뿐 아니라 장비, 여러 가지 지원 부분을 같이 병행한 점이 저희 기업동력이라고 생각합니다.
Seoul is also making great efforts.
서울시도 많은 노력들을 해주고 계신데요.
The same goes for other countries.
다른 나라들도 마찬가지입니다.
In Italy, Israel, and Canada, the government or state governments supply contracts for these kits at a government level or state level, then make policies that fit the diagnostic guide.
보시면 이태리, 이스라엘, 캐나다 같은 경우 정부차원이나 아니면 주 정부차원에서 이러한 키트를 계약을 공급하고, 그 다음에 진단가이드에 맞는 정책화해서 보급하는 부분이 있습니다.
Among 67 countries, a significant number of countries are in the process of introducing diagnostic kits related to state and government policy.
저희 67개국 중에서는 상당한 국가들이 주 정부정책과 연관한 진단키트를 도입해서 진행 중에 있습니다.
9) Current Status of Licensing in Other Countries for Seegene's COVID-19 Products
9) 씨젠 코로나제품 국가 인허가 현황
As you can see, we've already registered with IVD in 21 countries, and have registered with EUA in some countries.
보시는 바와 같이 21개국에 이미 IVD 등록을 완료했고, 일부 국가는 EUA 등록을 완료했습니다.
The US EUA, with the most interest, was completed in April. Anvisa of Brazil, which you said was the most difficult, has also been registered in May.
가장 관심이 있는 미국 EUA은 4월에 완료 했고요. 가장 어렵다고 얘기하신 브라질 안비자도 5월에 등록 완료 한 상태입니다.
  10) Seegene's Continuous Growth and Global Market Expansion
  10 ) 씨젠 지속적인 성장 및 글로벌 시장 확대
I did mention that we have been around for 20 years.
저희가 20년 됐다고 말씀드렸지 않습니까.
So we jumped into the diagnostic area and released the PCR diagnostic kit in 2008.
그래서 진단에 뛰어든 부분은 2008년에 PCR 진단 키트를 출시했고요.
In 2012, we released simultaneous multi-detection products suitable for Real time PCR equipped with TOCE technology.
2012년에는 TOCE기술이 장착되어서 Real time PCR에 맞는 동시다중검출제품들을 출시했습니다.
In 2015, until then we had a product that can tell "detecting", "positive", and "negative". But then we launched a multi-quantity product that can tell “how many viruses infected" in 2015.
2015년에는 지금까지는 검출합니다. 걸렸습니다. 안 걸렸습니다. 하지만 얼마나 많은 바이러스가 감염되어있습니다를 알 수 있는 멀티다중정량제품을 2015년에 출시를 했고요.
Since about two years ago, in order for diagnostic kits to be used it is necessary to cover 15,000 tests a day in a variety of ways such as test centers in Korea to respond to COVID-19.
한 2년 전부터는 진단키트가 쓰여지기 위해서는 다양하게 한국의 검사센터처럼 하루에 만개 만오천개 정도를 커버를 해야 코로나19에 대응할 수 있습니다.
We are also supplying high-capacity test platforms through this. This is a picture for a total of 7 corporations. We continue to participate in various fairs, exhibitions, and academic symposiums.
그걸 통한 대용량 검사 플랫폼 역시도 보급을 하고 있습니다. 총 7개 법인에 대한 사진이고요. 각종 박람회, 전시회, 학술 심포지엄 등에 지속적으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11) Success Case of Seegene's COVID-19 products_(1) Italy
11) 씨젠 코로나제품 성공사례_(1) 이탈리아
Let me tell you two success cases.
성공사례 두 가지를 말씀드리겠습니다.
The first is the Italian case.
첫 번째는 이태리 케이스입니다.
We have been operating a local corporation in Italy since 2014.
이태리에는 저희가 이태리 현지법인을 2014년부터 운영하고 있습니다.
We already have over 100 customers.
이미 고객사가 100개가 넘고요.
There are more than 300 pieces of equipment.
장비는 300개 이상이 깔려있고요.
There are 25 employees in the corporation, and there are large numbers of employees in their partners and agents in each state.
법인인력만 25명 각 주마다 있는 파트너나 에이전트하면 수가 엄청나게 많습니다.
We were able to respond to COVID-19 through our already prepared sales base and high recognition.
이미 준비 된 영업기반과 높은 인지도를 통해서 코로나에 대응할 수 있었고요.
As you know, in Italy COVID-19 was concentrated in northern states, 2 states, and 4 states.
그 이태리에 코로나는 아시다시피 북부 주, 2개주, 4개주에서 집중되었습니다.
At the end of February, the two northern states accounted for 80 to 90% of all infections.
2월 말에 북부 2개 주가 전체 감염의 80~90%를 차지하고 있었고요.
Whether fortunately or not, our corporation is located in Genoa in the north.
다행인지 불행인지 저희 법인이 이 북부 쪽에 제노아에 소재되고 있습니다.
So from the beginning, we've been in close contact with the Northern State Government.
그래서 초기부터 이 북부주정부와 긴밀하게 연락을 했고요.
Another thing was that the Italian Ministry of Health banned in-house testing.
또 한 가지 부분은 이태리 보건성에서 인하우스 테스트를 금지했습니다.
There were numerous tests that were designed and tested by the hospital.
이거는 병원에서 자체적으로 디자인해서 검사하는 부분들이 꽤 많았거든요.
In such a case, it is impossible to validate the performance accurately.
이런 경우 성능을 정확하게 검증하기 불가능합니다.
The Italian Ministry of Health thus strongly recommended introducing and using products that were certified and validated, and to discontinue use of in-house tests.
그래서 이태리 보건성에서 더 이상 인하우스는 안되고, 인증을 받고 성능이 검증 된 제품을 도입해서 쓰는 것을 강력하게 추천을 했고요.
We have started to supply products to reflect all of the requirements that have arisen for each state.
저희는 주 별로 나왔던 모든 요구사항들을 반영해서 제품을 공급하기 시작했습니다.
Initially we started in the north, then grew to the central region, and finally to the south to supply our products and provide the services needed for the products.
초기에 북부로 시작했는데 중부로 커지고 최종 남부까지 해서 저희 제품을 공급하고, 거기에 필요한 서비스를 지원하였습니다.
As of the end of last month, we have supplied around 6 million tests to around 99 offices in a total of 18 states.
총 18개 주에 약 99개의 처에 지난 달 말 기준으로 약 600만 테스트의 진단키트를 공급했습니다.
It is our own estimate, but we think that we share about 80% of the entire market.
저희 자체 추산인데, 전체 마켓의 쉐어는 약 80% 정도는 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The second thing is important.
두 번째가 중요합니다.
The rate of spread has decreased dramatically in Korea.
한국도 성장세가 급격하게 줄었고요.
In the case of Italy, the Italian state government changed its policy as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decreased and the number of people who had been treated and discharged increased since the end of May.
이태리 경우에도 5월 말부터는 확진자 수가 줄고, 치료 받고 나가는 사람도 늘면서 이태리 주 정부에서 정책을 바꿨습니다.
The government has conducted a system to not test in many places, but to designate one or two key places in each state and to test people there.
여러군데서 검사하지 말고, 주마다 핵심 사이트 한, 두곳을 지정해서 거기서 몰아서 검사하는 시스템으로 진행을 했고요.
At this point, one part of what we did was that we presented kits to work for the newly created mutations and changes and the equipment needed for them, so we successfully won a few bids from the state government.
이때 저희가 한 부분은 저희가 새롭게 만들어진 돌연변이와 모든 변이를 잡을 수 있는 키트와 거기에 필요한 장비부분을 제시함으로써 주 정부는 몇 개는 성공적으로 입찰에 낙찰을 받았고요.
We are awaiting the results.
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12) Success Case of Seegene's COVID-19 products_(2) Brazil
12) 씨젠 코로나제품 성공사례_(2) 브라질
The next case is that of Brazil.
다음은 브라질 사례입니다.
A KOTRA trade official explained earlier that Brazil is a very difficult market.
아까 KOTRA 무역관분께서 브라질은 되게 어려운 시장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That's right.
맞습니다.
We established a local corporation in Brazil last year.
브라질은 현지법인설립을 지난해에 했습니다.
We hired local employees.
현지 인력으로 채용을 했고요.
We have built a network for logistics services throughout Brazil, and we have already found key customers and they are using our products.
브라질 전체의 물류서비스 네트워크를 구축했고, 이미 주요 고객처를 발굴해서 저희 제품을 쓰고 있었습니다.
It is most difficult to get Anvisa in Brazil.
브라질은 안비자 인허가 받는게 제일 어렵거든요.
The biggest advantage here is to get it done as quickly as possible, and that's the best we could do.
여기에 가장 큰 장점은 빨리 되는 게 저희가 할 수 있는 최선이었고요.
What we could do best was to prepare and submit all of the documents perfectly so that they could pass all at once.
한 번에 통과될 수 있게 모든 서류를 완벽하게 내는 게 저희가 할 수 있는 최선이었습니다.
So we applied for the Anvisa process quickly, and we got it this year. 
그래서 빠르게 안비자를 진행했고, 올해 안비자를 받았습니다.
We then also conducted pre-evaluation with the Brazilian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to confirm performance.
그 다음에 사전 평가부분도 브라질 보건복지와 사전평가를 해서 성능을 입증 했고요.
The press release was put out this year. There is an agency called PAHO under the WHO.
올해 보도자료가 나갔는데요 세계 WHO산하에 PAHO라고 있습니다.
It is the Pan-American Health Organization.
범미 보건기구인데요.
Here we signed a supply contract for 10 million tests to supply to Brazil.
여기서 브라질에 공급하기 위한 천만테스트 공급 예약을 체결 했습니다.
Starting in March, we received orders for 10 million tests from all over the world in just a month. In May, we supplied 10 million tests in one country.
3월에 시작해서 한달 만에 천만테스트를 전 세계에 받았고요. 5월에는 한 국가에서 천만 테스트를 공급합니다.
So after signing a supply contract for 10 million tests, we have Brazil on the opposite side from Korea on the map.
그래서, 천만 테스트 공급계약을 체결하고 보니 브라질은 국내에서 보면 지도로 보면 정 반대편이거든요.
We've put in all our efforts set up the production facilities.
생산설비는 저희가 노력해서 올려놓은 상태인데요.
There were several hurdles regarding how to send 10 million tests.
어떻게 천만테스트를 보낼 수 있는지 여러 가지 허들부분이 있었습니다.
The hurdles was also resolved smoothly with the support of logistics companies and various government support, and the supply of 10 million tests has now been completed.
그 허들부분도 물류업체나 여러 가지 정부 지원을 받아서 순조롭게 해결해서 현재는 천만 테스트 공급이 완료 된 상태입니다.
The project we are currently working on is to supply the same amount to other Latin American countries besides Brazil.
현재 추진하고 있는 프로젝트는 브라질 이외에 다른 중남미 국가로 동일한 물량 정도를 공급하는 계획을 가지고 있었어요.
We continue to participate in this.
이 부분에도 계속 참여하고 있습니다.
It is my estimate, but I think the market share in the Brazilian COVID-19 molecular diagnostic test market is 90%.
제가 생각하는 브라질 분자진단검사 코로나19 시장에 마켓 쉐어는 저희 추산인데 90%는 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13) Seegene's Encouragement Video to Overcome COVID-19
13) 씨젠 코로나 극복을 위한 응원 영상
Let me just say a few things before we watch the video.
영상보기 전에 몇 가지만 말씀 드리겠습니다.
In Korea, when we calculated the cumulative number of tests from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I think the market share was about 75 to 76% based on the volume we had supplied.
국내의 경우에는 저희가 식약처에서 나와있는 누적 검사건 수를 자체적으로 환산해서 봤을 때, 보급한 물량을 보니 마켓 쉐어는 약 75~76% 정도 되는 것 같아요.
If we get the certification for a new product quickly from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we will be able to make an accurate diagnosis without missing a mutation of the second wave.
빠르게 식약처 인증을 새 제품으로 받게 되면 세컨 웨이브의 돌연변이 없이 놓치는 것 없이 정확한 진단을 해낼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Our company is thinking about how to repay the attention and support we have seen.
저희 회사는 이렇게 봐둔 주목과 성원에 어떻게 보답할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It's not important to sell a lot, but I'm thinking about how to repay the level of interest that we have sold on so far.
많이 파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지금까지 팔았던 관심 부분에 어떻게 보답할지를 생각하고 있고요.
Since we are a professional company, what I have pushed for is to drive the clinical evaluation overseas, across multiple Korean organizations, and across multiple countries.
저희는 전문회사이니까 제가 추진한 것은 해외, 국내 다기관, 다 국가에서 임상평가를 추진하는 것입니다.
So far I have only talked about the COVID-19 test. In the winter, influenza, RSV, and several known respiratory tests will have to be done concurrently.
지금까지는 코로나 검사만 얘기했는데요. 겨울이 되면 인플루엔자, RSV 기존에 알고 있는 여러 가지 호흡기 검사를 같이 병행해야 합니다.
Our product can conduct COVID-19 tests and respiratory tests all at once, so we are recruiting clinical institutions around the world to conduct the clinical trials needed for when we push for simultaneous testing.
저희 제품은 한번에 코로나 검사와 호흡기검사를 한꺼번에 할 수 있어서 두 가지 검사를 동시에 추진했을 때 필요한 임상적 의의 부분들을 전 세계에 임상처를 모집해서 수행하고 있습니다.
We are also expending our own budget in the UK.
영국의 비용도 저희 자체 예산으로 하고 있고요.
So far, around 100 overseas organizations and around 15 organizations in Korea have expressed their willingness to participate, and some organizations are producing results.
현재까지는 약 100개 해외 기관, 국내에서는 15개 정도 기관이 참여의사를 밝혔고, 일부에서는 결과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As the speakers said previously, it is not effective if you keep it to yourself.
먼저 강연자분들께서 말씀하셨듯이 이게 자기만 알고 있으면 사실은 크게 효과가 없어서요.
How can we report these results?
어떻게 하면 이게 결과들을 알릴 수 있을까?
If we upload these results ourselves, we statistically analyze them, build a statistical website where you can see the infections in one place, such as the COVID-19 infection rate in Korea, Germany, or worldwide, check the respiratory infection rate, and open it to those who participated in the project.
저희 자체적으로 이런 결과들을 업로딩 하면 그 결과들을 통계분석해서 한국, 독일, 아니면 전 세계 코로나 감염률, 호흡기의 감염률, 같이 감염된 것들을 한꺼번에 볼 수 있는 통계 웹사이트를 이미 구축해서 프로젝트에 참여하신 분들께 오픈하고 있습니다.
I will continue to make efforts for a better diagnostic system, a truly good K-Quarantine diagnostic system to go into the world.
전 지속적으로 어떻게 하면 더 좋은 진단 시스템, 진짜로 좋은 K-방역의 진단 시스템이 세계로 나갈 수 있는 것에 노력을 할 것이고요.
I will make efforts for that.
그걸 위해서 노력하겠습니다.
For this purpose, we put together a video for overcoming COVID-19.
그 목적으로 저희가 코로나19 극복 영상을 만들었습니다.
I will wrap up the presentation by showing this video. Thank you.
이 영상 보는 것으로 해서 발표는 마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Thank you for your great presentation.
좋은 발표 감사드립니다.
I'm sure many young people are looking forward to the plan to hire 150 people.
150명 채용 예정이라고 하셔서 청년들이 많이 기대하실 것 같습니다.
We're getting comments on our homepage in real time.
지금 저희 실시간으로 홈페이지에 글들이 올라오고 있는데요.
We are planning to share the data here on our homepage. Now, here is the last presenter of the forum.
그렇지 않아도 저희가 여기있는 자료들을 홈페이지에 공유 할 예정입니다. 이번 포럼에 마지막 발표자이십니다.
On behalf of President Lim Hyung-bo of Green Pure Tech, the assistant manager will present the export case of screening clinics such as mobile walk-through.
그린퓨어텍 임형보 사장님을 대신해서 대리님께서 이동식 워킹스루 등선별진료소 수출 사례에 대해서 발표하시겠습니다.
 
Green Pure Tech
그린퓨어텍
Hello, I'm Lim Seung-min, the Assistant Manager at Green Pure Tech.
안녕하십니까. 저는 그린퓨어텍 임승민 대리입니다.
For the past 26 years, Green Pure Tech has built facilities in the medical area and for semiconductors, negative pressure exhaust systems, obstetrics and gynecology, and infertility centers.
저희 그린퓨어텍은 지난 26년간 의료분야 및 반도체, 음압배기시스템, 산부인과, 난임센터에 대해 시공을 해왔습니다.
In order to cope with the spread of COVID-19 which is threatening the world, we have recently built screening safety clinic booths in cities, local gun districts, public health centers, and university hospitals across the country to protect medical staff.
최근에는 전세계를 위협하는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하여 의료진에 안전을 보호하는 선별 안전진료부스를 전국 시, 군, 보건소와 대학병원 등에 구축을 하고 있습니다.
Also, large quantities are currently being produced for overseas export.
또한 많은 물량이 해외 수출을 위해 현재 제작 중에 있습니다.
First of all I would like to thank the City of Seoul for arranging this opportunity, and since I have prepared PowerPoint materials, I will proceed with them.
우선 이 자리를 마련해주신 서울시에 감사를 드리며, 간단하게 PPT 자료를 준비해왔으니 진행하도록 하겠습니다.
First, I would like to introduce our company, including the management philosophy of Green Pure Tech.
첫 번째로는 저희 그린퓨어텍 경영이념 등 회사를 소개를 시작하겠습니다.
Second, I will explain the COVID-9 response equipment, which are the Glove-Wall system and mobile walk-through.
두 번째로는 코로나19 대응장비인 글로브-월 시스템과 이동식 워크스루에 설명이 있겠습니다.
Third, I will explain the status of domestic delivery customers, and fourth, the status of overseas exports. Finally, we will watch an interview with the mayor of Seoul.
세 번째로는 국내 납품 거래처 현황을 네 번째로는 해외 수출 현황을 말씀드리겠습니다. 마지막으로는 서울시장님의 인터뷰를 보겠습니다.
1) About the Company
1) 회사소개
This is the management philosophy of Green Pure Tech. Green Pure Tech is a company that connects people and the environment through sincere and honest company management and leads the era through the development of new technologies.
저희 그린퓨어텍의 경영이념입니다. 그리퓨어텍은 성실하고 정직한 기업경영을 통하여 인간과 환경을 접목하고, 신기술 개발을 통한 시대를 선도하는 기업입니다.
We are constantly striving to establish a foundation in the fields of IT, BT, and NT, and we aim for quality management, technological innovation, change orientation, and core services.
IT, BT, NT 분야에 기반 확립을 위하여 현재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으며 품질경영, 기술혁신, 변화지향, 핵심적인 서비스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Next is the history of Green Pure Tech.
다음은 저희 그린퓨어텍의 연혁입니다.
After the establishment of Green Corporation in 1994, we exhibited and launched clean benches and clean rooms, and in 2000 and we changed the company to a corporation, obtained patents such as various clean benches and the Glove-Wall, and exported clean benches, air shower booths, and clean rooms overseas.
94년도에 그린양행 설립 후, 클린벤치, 클린 룸 등을 전시 출품을 하였으며, 2000년도에 법인회사로 전환하였고 각종 클린벤치 글로브-윌 등의 특허를 출품 획득하였으며 클린벤치와 에어샤워 부스, 클린 룸 등을 해외로 수출하는 성과를 이루었습니다.
We developed and patented the Glove-Wall and Safety Infection Test Booth for the first time in the world this year.
올해는 세계 최초로 글로브-윌과 채담안전검사실을 개발 및 특허출원을 하고 있습니다.
It has been designated as a COVID-19 technology standard selection company in Seoul and selected as a COVID-19 navigation company by the Korean Intellectual Property Office.
서울시 코로나19 기술표준 선정업체로 지정이 되었고, 특허청 코로나19 내비게이션 기업으로 선정이 되었습니다.
Next is the main customers of Green Pure Tech.
다음으로는 그린퓨어텍의 주요거래처입니다.
We are delivering clean rooms, negative pressure exhaust equipment, Gross hoods, BSC clean bench, and infertile aseptic culture systems to more than 50 hospitals and research institutes across the country, includ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Bundang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SNU Boramae Medical Center, and Konkuk University Hospital, as well as to universities and public health centers.
서울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 시립보라매병원, 건국대학교병원 등 전국 50여개 이상의 병원들과 연구소, 그리고 대학교와 보건소에 클린룸과 음압배기장치, BSC 크린벤치 등 GROOS 후드, 불임무균배양시스템 등 납품하고 있습니다.
2) Development of COVID-19 Response Equipment
2) 코로나-19 대응 장비 개발
Glove-Wall System
글로브-월 시스템
I will now introduce the Glove-Wall System of Green Pure Tech.
이제 그린퓨어텍의 글로브-월 시스템을 소개하겠습니다.
The Glove-Wall system divides the entrances, one for the medical staff and the other for collection room to separate the traffic lines, and has developed the system where the infection rate of COVID-19 becomes close to zero within the system by setting the medical staff room at positive pressure and the collection room at negative pressure.
글로브-월 시스템은 의료진과 채취실의 출입구를 따로 나누어서 동선을 따로 나누었고, 의료진실을 양압으로 잡고, 채취실을 음압으로 잡아 이 시스템 내에서는 코로나19의 감염률이 0에 가깝게 개발을 하였습니다.
This is the inside view of the medical staff room.
의료진 실에서 본 내부의 모습입니다.
The next shows how we collect samples.
다음은 검채 채취를 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This is the current outside view of the medical staff room.
현재 밖에서 본 외관의 모습입니다.
Next, we will watch our press release.
다음으로는 저희 보도자료를 시청하겠습니다.
Next is our mobile walk-through equipment.
다음은 저희의 이동식 워크스루 장비입니다.
Likewise, since medical staff do not come in direct contact with patients, they collect samples from inside the box without having to wear Level D protective clothing.
마찬가지로 환자와 직접적으로 접촉하지 않기 때문에 레벨D방호복을 입지 않고 의료지은 박스 내부에서 검체채취를 진행하도록 합니다.
This picture shows how we currently collect samples.
현재 검체를 채취하는 모습입니다.
The weather is very hot right now, and we can see in news and various media that the medical staff are suffering from difficulties with the heat.
그리고 현재 날씨가 굉장히 더운데 뉴스나 각종 매체등에서 의료진들이 고생하는 모습들이 심심치 않게 보입니다.
Our Glove-Wall system and mobile walk-through are basically equipped with a cooling and heating system inside the equipment, so they can test comfortably even in the hot summer.
저희 글로브-월 시스템 및 이동식 워크스루는 기본적으로 장비 내의 냉, 난방 시스템이 장착 되어있어 무더운 여름에도 쾌적하게 검사 가능합니다.
Next, let's watch the press release.
다음으로는 보도 자료를 시청하시겠습니다.
3) Domestic Delivery
3) 국내 납품
This is the current status of domestic delivery of COVID-19 response equipment.
코로나19 대응장비 국내 납품 현황입니다.
We are currently delivering products to Seongbuk-gu, Jungnang-gu, Gangdong-gu, and to public health centers and hospitals nationwide.
성북구, 중랑구, 강동구 등 전국 보건소와 병원 등에 현재 납품을 하고 있습니다.
We will continue to contribute to K-Quarantine, lives in Korea, and the development of life and technology.
앞으로도 K-방역과 대한민국 생명과 기술발전에 기여하도록 하겠습니다.
4) Overseas Export
4) 해외 수출
We are delivering mobile walk-through to Kazakhstan, Mongolia, and Vietnam.
카자흐스탄, 몽골, 베트남 등 이동식 워크스루를 납품하고 있습니다.
This is a picture showing how we are exporting after the factory inspection.
현재 공장검수 후 수출 중인 모습입니다.
Next is a picture of an airplane being shipped and installed in Almaty, Kazakhstan.
다음은 카자흐스탄 알마티에서 비행기 출하 후 설치를 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Around 100 of these are currently planned for export within the month of August.
현재 8월달 안으로 약 100여대를 수출 할 예정입니다.
5) Message from the Mayor of Seoul
5) 서울시장님 말씀
Finally, let's have an interview with Mayor Park Won-soon, who visited the Taereung National Training Center which has become a COVID-19 community treatment center.
마지막으로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가 된 태릉선수촌에 방문하신 박원순 시장님의 인터뷰를 같이 보도록 하겠습니다.
I will conclude my presentation for Green Pure Tech with this. Thank you for listening.
이것으로 그린퓨어텍 발표를 모두 마치겠습니다.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Yes, thank you.
아, 네 감사합니다.
Please give another round of applause to assistant manager Lim Seung-min for his presentation.
발표해주신 임승민대리님께 다시 한번 큰 박수 부탁드립니다.
So far we have had presentations from six presenters, and talked about the search and the direction of overseas expansion plans for K-Quarantine related companies.
지금까지 6분의 발표자분들을 보시고 K-방역 유관기업 해외진출방안 모색과 방향에 대해서 얘기했습니다.
I want to say thank you to the six of you for your presentations and to the two directors of the Trade Centers in Brazil and Kuwait for your participation.
발표해주신 6분 그리고 멀리 브라질과 쿠웨이트에서 참여해주신 두 분의 무역관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This concludes the Seoul Public-Private Partnership Forum for the first half of 2020.
이상으로 2020년 상반기 서울시 민간협력포럼을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Thank you again to the presenters who have stayed until the end and to those who have participated online.
긴 시간 끝까지 자리해주신 발표자 여러분 그리고 온라인으로 참여해주신 여러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