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소식

'I have a dream' 마틴 루터 킹 Jr. 막내딸 '서울시 명예시민'된다

등록일 2019-05-22 글쓴이 seoulsolution
배포일
2019-03-04
관할부서
국제교류담당관

'I have a dream' 마틴 루터 킹 Jr. 막내딸 '서울시 명예시민'된다

- 박원순 시장, 4일(월) 서울시청에서 버니스 킹 박사에게 명예시민증 수여
- 노벨평화상 수상자 ‘마틴 루터 킹 Jr.’ 정신 잇는 킹 센터 대표, 국제평화 기여
- 인종차별 철폐, 비폭력실천 운동, 다문화, 젠더 등 ‘평화’, ‘갈등 줄이기’ 화두 환담

□ ‘I have a dream’ 연설로 널리 알리진 노벨 평화상 수상(1964)자인 마틴 루터 킹 Jr. 목사의 막내딸이 '서울시 명예시민'이 된다. 마틴 루터 킹 Jr.의 정신을 이어 설립된 킹 센터(The King Center) 대표인 버니스 알베르틴 킹(Bernice Albertine King, 이하 ‘버니스 킹’) 박사다. 비폭력 평화 정신을 알리는 ‘비폭력365(Nonviolence365)’ 캠페인을 활발히 펼치며 국제평화 유지를 위해 노력해오고 있다.
○ 버니스 킹 박사는 마틴 루터 킹 Jr. 목사의 자녀 2남 2녀 중 막내딸로, 변호사 출신이다.
○ 킹 센터(The King Center, The Martin Luther King, Jr. Center for Nonviolent Social Change)는 마틴 루터 킹 Jr. 목사가 1968년 백인우월주의자의 총에 암살당한 이후 인종차별 철폐와 여권 신장 운동에 앞장선 목사의 아내 코레타 스콧 킹 여사가 설립했다. 버니스 킹 박사는 '12년부터 대표로 재임 중이다.
 
□ 서울시는 4일(월) 오전 9시 시장집무실에서 박원순 시장이 버니스 킹 박사에게 서울시 명예시민증을 수여한다고 밝혔다. 버니스 킹 박사가 아시아의 도시를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주일(2.27.~3.6.) 간 우리나라에 머무른다.
 
□ 수여식에 앞서 박원순 시장은 버니스 킹 박사와 시민인권 운동가이자 변호사 출신이라는 공통분모를 바탕으로 인종차별 철폐, 비폭력실천 운동, 다문화, 젠더, 세대 등 다양한 사회 갈등을 줄이기 위한 방안과 평화에 대해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 한편, 버니스 킹 박사는 17세였던 1980년 UN에서 인종차별에 반대하는 연설을 하면서 일찍이 인권운동가로서의 활동을 시작했다. 설득력 있는 연설 전달력은 아버지의 재능을 물려받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 특히, 지난 '14년과 '16년 미국 미주리 주와 미네소타 주에서 백인 경찰이 무장하지 않은 흑인 청년을 총격해 사망한 사건이 각각 발생한 후 이 지역 청소년, 교육자, 전과자 등에게 비폭력365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며 지역의 화합을 도모하기도 했다.
 
□ 박원순 서울시장은 “마틴 루터 킹 Jr. 목사의 '평화를 사랑하는 사람들은 전쟁을 지지하는 만큼이나 효율적으로 준비하는 방법을 알아야 한다'”는 말을 인용하며 “인종 간 갈등 등 사회문제를 줄이기 위해 적극적으로 활동하는 버니스 킹 박사의 행보에 공감한다. 일상에서 마주하는 혐오 표현과 다양한 사회갈등으로부터의 평화는 우리 시대 전 세계의 최우선 과제”라며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한반도에 평화의 바람이 부는 이 시기에 서울을 찾아주셔서 감사드린다. 앞으로 서울시 명예시민으로서 활발한 활동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