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소식

서울시, 중국 후난성과 교류협력 강화로 중국관광객 유치 나서

등록일 2018-12-27 글쓴이 seoulsolution
배포일
2018-10-17
관할부서
관광체육국 관광사업과, 서울관광재단 마케팅본부

서울시, 중국 후난성과 교류협력 강화로 중국관광객 유치 나서

- 10.19.(금)~10.21.(일) 중국 창사 현지 여행업계와 일반 소비자 대상 서울관광설명회 개최 및 후난여유산업박람회 서울관광 홍보부스 운영
- 10.19(금), 중국 후난성과의 관광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체결
- 단체관광객과 개별관광객을 타깃으로 한 서울관광 매력도 적극 알려

□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은 후난성과 교류협력 강화 및 중국 관광객 유치를 위해 10월 19일부터 21일까지 3일간 개최되는「2018 중국 후난여유산업박람회」참가 및 서울관광 설명회 개최로 서울을 적극 홍보한다.
 
○ 후난성은 중국 중부 남동부에 위치하고 있으며 인구 약 6800만명(‘16년기준)으로 서울시는 중국 대도시뿐만 아니라 성장 잠재력이 높은 3선 도시까지 교류 협력으로 서울관광 홍보에 나선다.
 
○ 후난여유산업박람회는 2010년 개최 후 9회째를 맞이하는 중국 중부지역 최대 규모 여행 박람회로 올해 행사는 전시면적 3만㎡, 300개 기업 및 관람객 약 30만 명의 규모로 진행된다.
□ 또한 서울시는 후난성 문화&여유청(구.후난성 여유발전위원회)와 관광교류·협력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도 박람회 개막식이 있는 10월19일(목)에 후난성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 협약을 통해 양 도시(성)과는 ▲ 관광발전을 위해 협력 네트워크 구축 ▲ 상대 도시(성)이 시행하는 마케팅 및 홍보활동 지원 ▲ 상대 도시(성)이 주관하는 국제행사 및 관광설명회 등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적극 협력할 것을 약속한다. 그 첫 번째 협력 사업으로 후난성 수도 창사에서 열리는 「제 9회 후난여유산업박람회」에 초청되어 현지 여행업계 및 미디어 대상 서울을 홍보한다.
 
□ 시와 재단은 서울관광 홍보관(60㎡규모)에서 4개의 서울 소재 관광 유관기관과 동행하여 공동마케팅을 추진한다.
 
○ 19일에는 중국 현지 여행업계를 대상으로 서울관광 홍보 설명회를 개최하며, 19일부터 21일까지 후난여유산업박람회 서울관광 홍보부스 운영을 통해 여행업계 및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 동행기관 (주)PMC프로덕션, ㈜두산 두타면세점, 미즈메디병원, 롯데제이티비(주)와 공동으로 서울관광 홍보 및 상담 등을 진행한다.
 
○ 개별여행객을 고려하여 카드 한 장으로 관광지를 무료입장하고, 충전하면 교통카드로도 사용할 수 있는 관광패스인 ‘디스커버 서울패스’ 등 서울의 최신 관광상품도 홍보하여 유치 계기를 마련할 계획이다.
 
□ ’18년 8월 중국관광객은 작년 단체 관광 금지에 따른 기저효과로 증가세 지속, 전년 동월대비 40.9%가 증가했으며, 8월 누적기준서울을 방문한 중국인 관광객 수는 총 2,410,551명을 넘어섰다.
 
○ 중국 최대 전자결제 플랫폼 알리페이(Alipay)에 따르면 올해 국경절 기간(10월 1일~7일) 해외결제 금액 및 건수 모두 서울 명동이 1위를 기록했다.
 
○ 또한 중국 최대 온라인 여행사 씨트립(Ctrip)에 따르면 올해 국경절 기간 인기 여행국 순위에서 한국이 지난해 10위에서 4위로 상승했다.
 
□ 이은영 서울시 관광사업과장은 “이번 행사를 계기로 중국 1,2선도시 뿐만 아니라 중부 내륙 지역까지 공략해 관광 홍보마케팅 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서울이 중국인 관광객에게 ‘여전히 친근하고 방문하고 싶은 도시’로 기억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붙임 1 서울특별시와 후난성 간 관광교류 협력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