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소식

서울시, 인도 델리주와 교류증진을 위한 우호협력도시 협정 체결

등록일 2018-09-14 글쓴이 seoulsolution
배포일
2018-09-14
관할부서
기획조정실 국제교류담당관

서울시, 인도 델리주와 교류증진을 위한 우호협력도시 협정 체결

- 아르빈드 케즈리왈 델리 주총리, 서울시 도시재생 국제 컨퍼런스 참석을 위해 방한
- 서울시-델리주간 우호협력도시 협정체결 및 자원회수시설 등 서울시 우수정책 시찰
- 공공주택, 스마트도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정책교류 및 도시개발을 위한 협력 기대


□ 박원순 서울시장은 14일(금) 서울시 도시재생 국제 컨퍼런스 참석을 위해 방한하는 아르빈드 케즈리왈 델리주총리와 만나 양 도시 간 교류증진을 위한 우호협력도시 협정을 체결한다.
 
□ 이번 우호협력도시 협정체결을 통해서 양 도시는 환경, 교통, 스마트 시티 등을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서 정책공유, 인적교류, 프로젝트 등으로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 서울시는 이번 우호도시협정 체결을 계기로 델리주와 도시정책 공유 및 공무원 파견교육 등 인적 교류를 적극 시행할 예정이다.

□ 케즈리왈 주총리를 비롯한 델리주 대표단 8명은 12일부터 15일까지 총 3박 4일의 일정으로 방한하여 서울시와 우호도시협정을 체결하고, 2018 도시재생 국제컨퍼런스에 참석하는 한편, 자원회수시설, 공공임대주택 등 서울시 우수정책을 시찰할 예정이다.
○ 케즈리왈 델리주총리는 세무공무원 출신으로 2005년 정보공개법 통과에 핵심적인 역할을 하였으며, 이후 2012년 보통사람당(Aam Aadmi Party)을 창당하고 이듬해 델리주총리에 당선된 인물이다.
○ 케즈리왈 주총리는 13일 도시재생 국제컨퍼런스 개막식에 참석해,「인문도시를 위한 도시재생과 국제적 협력」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 14일에는 SH서울주택도시공사와 강남자원회수시설을 방문해 서울시 공공주택정책과 자원회수 정책에 대해 브리핑을 받을 예정이다.
 
□ 작년 11월 인도 델리주에서 만난 바 있는 케즈리왈 주총리와 박원순 서울시장은 두 사람 모두 시민운동가 출신이며 2006년 막사이사이상을 공동수상했다는 점에서 공통점이 있다.
 
□ 박원순 시장은 “인도는 풍부한 인적자원을 바탕으로 특히 IT분야를 선도하며 급격히 성장하고 있는 중요한 나라이며, 이번 델리주와의 우호도시협정 체결을 바탕으로 인도와의 실질적인 교류협력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붙임자료 : 방문개요 1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