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소식

서울시, 몽골의 먹는 물 수질분석 지원 나선다!

등록일 2014-03-24 분류 컨설팅 글쓴이 scaadmin
배포일
2014-03-24
관할부서
서울시 해외도시협력반
□ 서울시가 상수도연구원의 전문적인 수질분석 기술과 연구 인력을 활용, 올 3월부터 몽골의 수도 울란바토르시의 먹는 물 수질개선을 위해 하천수 등에 대한 수질분석 지원에 나섰다.
 
□ 서울시 상수도연구원은 지난 2월 24일 몽골국제대학교와 수질분석 기술 및 연구협력을 내용으로 하는 양해각서(MOU)를 연장․체결하고 올 3월부터 본격적으로 울란바토르시를 가로지르는 툴(Tuul)강 하천수 및 지하수, 처리
(여과수)에 대한 수질분석 지원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 서울시 상수도연구원은 지난 2010년 몽골국제대학교와 울란바토르시 하천수 등의 수질분석 지원을 위한 MOU를 체결한 바 있다. 이 협약은 2013년 만료되었으나 수질분석을 위한 기반시설이 부족한 몽골국제대학교의 요청으로 2018년까지 수질분석 및 연구인력 교류 등을 내용으로 하는 2단계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 몽골국제대학교(Mongolia International University)는 몽골의 수도 울란바토르에 위치해 있으며 한국인 학자(설립자 겸 총장 권오문)를 중심으로 ‘02년 설립
 
□ 현재 몽골국제대학교 에너지환경공학과는 울란바토르시의 상수원 관리 및 음용수 수질개선을 위한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으며, 툴강 하천수 및 처리수 수질개선을 위해 일반세균, 총대장균군, 암모니아성 질소 등 총 10개 항목에 대한 관리방안 마련을 추진하고 있다.
  ○ 울란바토르 시가지를 동에서 서로 가로질러 흐르는 툴강의 수질악화 및 상수도시설 부족 등으로 울란바토르시 도심지역의 대부분이 지하수를 간단하게 염소 소독을 하여 음용수로 사용하고 있다.
  ○ 또한 울란바토르시 인구 중 약 60%가 생활하고 있는 비도심 지역의 전통가옥 지역(게르, Ger)은 50가구당 하나씩 우물이 설치되어 있어 생활용수가 상당히 부족한 실정이다.
     ※ 게르 지역 거주민들의 1인당 물 소비량은 일 4~8ℓ로 WHO 규정 일일 최소 물 필요량(7.5~15ℓ)보다 상당히 낮은 수준임
 
□ 이에 따라 서울시 상수도연구원은 상수도 시설이 낙후되어 수질 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몽골 수도 울란바토르시의 음용수 수질 개선을 위해 수질검사 및 상수도 수처리 기술 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 현재 상수도연구원은 몽골국제대학교에서 채수한 툴강의 하천수 및 처리수에 대한 일반세균, 총대장균군 등 총 10가지 수질항목 분석을 마치고 결과를 발송할 예정이며, 매년 3~4회에 걸쳐 수질분석을 지원할 계획이다.
  ○ 또 몽골의 하천수(Tuul River), 지하수 및 처리수(여과수) 수질개선을 위해 상수원 수질검사뿐만 아니라 오염도가 높은 항목 및 지점에 대한 정밀 기술지원(직원 초빙 교육 및 전문가 현장 파견)을 ’18년까지 연차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 앞으로 상수도연구원은 몽골국제대학교와 함께 몽골의 수질·위생 상태 및 삶의 질 개선을 위한 수질분석연구 협력뿐만 아니라 수도기술 전문 인력의 교류 및 방문, 컨퍼런스 등 공동회의 참석을 추진하는 등 적극적인 상수도 기술 지원을 통해 몽골국제대학교가 추진하는 울란바토르시의 수질개선을 위한 프로젝트에 참여할 계획이다.
 
□ 남원준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울란바토르시에 대한 수질분석 지원을 통해 먹는 물이 부족해 고통받고 있는 몽골의 수질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앞으로 상수도시설이 낙후된 국가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서울시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겠다”고 말했다.